<복음>은 우리를 주하나님과 교제하도록 이끌어주고 즉 우리의 영혼을 위로하고 영면케 하며, 우리의 마음이 주하나님을 향해 고양되고 개방될 수있게 함으로써 우리가 주하나님과 교제할 수 있도록 해준다. <복음>은 주하나님을 창조주로, 섭리자로, 통치자로, 그리고 은혜를 베푸시는 자로 경외하는 경건한 애정을 가진 사람들의 영혼에 등불을 켜주는 <빛>이 되신다. <복음>은 위대하고 뛰어난 진리와 선과 악에 관한 율례(법칙)가 쓰여진 말씀이고, 또한 ‘복음’은 우리 모두가 기쁨의 우물을 길을 수 있는 풍성한 우물인 것이다. 만일 크리스천들이 먼저 주하나님에 대한 경외감을 던져 버리고 그에 대한 그들의 의무를 소홀히 한다면 ‘악인’이 되는 것이고, 더욱이 믿음의 봉사를 젖혀 놓을때 그들은 ‘죄인’이 되는 것이다. 또한 태만은 범죄의 길을 만들어 놓는다. 그러므로 태만으로 인해 마음이 매우 경화 되어서 마침내 그들은 ‘오만한 자’가 된다.

그런고로 어떤 확실한 규범에 의해 행하는 자가 아니라 모든 정욕의 지배와 유혹에 따라 행하는 자를 ‘악인’이라고 정의 할수있다. 또한 ‘죄인’이라는 단어는 죄의 일을 하기로 결심하여 그것을 그들의 업으로 삼고 있는 자를 의미하고 있다. 또한 ‘오만한 자’란 ‘하늘을 대적하여 입을 벌리는’ 자들이다. 주하나님이 계시다는 것을 즐거워하는 자들은 모두 주하나님과 그의 뜻에 대한 계시, 그리고 주하나님 안에서 행복할 수 있는 유일한 길을 인도해 주는 <성서-복음>가 있다는 사실에 매우 기뻐해야 한다. 우리는 종종 지혜롭고 선한 자가 될 가능성을 이루기 위해서는 생각(숙고)하는 사람이 되어야 한다. 즉 깊이 반성함으로써 오류를 잘 살피고 알아서 고치도록 하여야 한다. 거룩하고 경건한 묵상에 잠기도록 하자! 선한 것에 나의 생각들을 고정시키고 그것을 견실히 지키도록 하자!

밤에 잠들기 전에 그날 우리가 향한 것에 관해, 특히 잘못 행한 것에 관해 우리 양심을 살펴 그것에 대해 회개(자복)할 수 있도록 하자! 우리가 밤 중에 깨어 있을 때 주하나님께 대해 그리고 우리를 화평케 할 수 있는 것들에 관해 묵상하며 살아가자. 소란한 때일지라도 우리 심령을 평온하고 조용하게 지키도록 하자! 크리스천들은 인도와 보호를 구하는 기도를 끈질기게 드려야 되고 우리의 간구에 귀를 기울이시는 주하나님께 깊숙히 다가가자. 주하나님을 의지하고 주하나님 안에서 만족을 느끼는 생을 사는 것이 참되고 순수한 <신앙>인 것이다. 우리는 믿음에 의해 우리 자신을 주하나님의 인도와 돌보심 아래 두어야 한다. 주하나님의 약속을 부여받은 모든 신자들이 우리 성도들과 함께 기도하도록 하자. 그리하면 그리스도를 진심으로 사랑하는 자들 모두에게 주하나님의 은혜가 영원히 있을 것이다. 그렇게 되면 주님의 긍휼과 은혜 속에서 기뻐하게 된다.

그래서 우리는 주하나님께 늘 진지하고 간곡한 기도를 드려야 됩니다. “그것은 거짓 되지 않은 입술에서 나온것”이어야 되고 우리의 감정은 입에서 나온 표현과 일치하는 <기도>이어야 됩니다. 거짓된 기도는 효과가 없고 마음으로 기도를 드렸다면 주하나님은 은총으로써 <기도>를 맞아 주실 것이다. 우리는 ‘소망의 기도’를 간절히 드려야 한다. “나를 긍휼히 여기사 응답하소서”(시27:7), 우리가 기도하고 믿는다면 주하나님은 은혜롭게 들어 주시고 응답하실 것이다. 우리는 때때로 가장 훌륭한 성도들까지도 그들의 고통이 심하고 괴로울 때는 쓰러지기 쉬울 것이며, 그들의 영은 압도되고 몸과 마음은 지쳐버릴 것이다. 그러나 그러한 때에는 <믿음>이 특효 있는 활력제가 된다. 그러므로 계속 소망을 갖고 기도하고 기다리게 해 주며, 주하나님께 대해 선한 생각을 유지하고, 스스로 편안한 즐거움을 갖도록 해준다.

우리는 믿음과 기도의 힘으로 주하나님과의 우리의 의무를 철저히 지키고, 주하나님의 뜻을 따르려는 겸손한 마음으로 “여호와를 바랄지어다”. 주하나님을 바라는 자들은 담대해질 수가 있는 것이다. 우리가 신뢰하는 주하나님께서 그 <신뢰>에 의하며 우리 마음을 강하게 해 주실 것이다. 주하나님께 희망을 거는 자들은 강하고 담대할 만한 이유를 가지며 우리의 마음을 강하게 되도록 할 만한 근거가 있다. 우리는 우리에게 위협을 가하는 것이 무엇이든지 간에, 또 누가 우리에게 상을 찡그리든지 간에 우리 자신과 아울러 서로 서로를 격려하여 그리스도의 여정을 계속해 나가고 그 걸음을 굽히지 않도록 해야 한다.

자기 ‘죄악’이 사해짐으로써 위로를 받고자 원하는 이들은 그 죄악을 뉘우쳐 고백함으로써 스스로 부끄러워 하지 않으면 안된다. 우리는 수치감과 성스러운 부끄러움을 가지고 죄를 고백하여야 하며, 두려움과 성스러운 떨림으로 죄를 고백하지 않으면 안 된다. 모든 경건한 사람들은 죄를 고백하고 <기도>하는 사람들이다. 우리는 회심한 즉시의 ‘사도 바울’을 바라보자! 우리는 기도없이 살아가는 그리스도인 보다는 호흡 없이 살아가는 사람을 발견 하기가 더 쉬울 것이다. 할렐루야! 아멘.

< 김진규 - 밀알교회 장로 >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