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제 끝날지 모르는 바이러스와의 전쟁이 마치 공포 영화의 한 장면 같습니다.
지금 우리는 전혀 예상치 못했던 세상을 살고 있습니다. 불과 작년 말까지만 해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존재하는 줄도 몰랐습니다. 하지만 그때부터 중국 우한에서는 서서히 이 바이러스가 사람들을 감염시키고 있었지요.
옛날 같으면 지구 반대쪽 일이니까, 모르고 지나갔을 것입니다. 그러나 21세기 문명은 지구촌 한구석의 문제를 전 세계로 신속히 퍼뜨렸습니다. 두 달 반이 지난 지금, 코로나 19는 말 그대로 전 세계 구석구석까지 스며들어 갔습니다. 놀랍기도 하지만 솔직히 무서운 일입니다. 바이러스가 사람 몸에 무임승차해서 비행기를 타고 전 세계를 휩쓸고 다녔습니다. 이제는 비행기를 중단했지만, 이미 전파는 다 해 버린 상황이 되었습니다.
못된 바이러스는 이렇게 빨리 전파되는데, 그 좋은 복음은 왜 이렇게 퍼지기가 힘든지요.

불과 두 달 사이에 우리의 삶은 정말 많이 바뀌었습니다. 가까이 있는 사람도 접촉을 피해야 하는 삶을 살고 있습니다. 그래도 화상 채팅을 할 수 있으니 얼굴이라도 볼 수 있어서 좋습니다.
그런데, 앞으로 경제가 문제입니다. 앞으로 어떻게 세상이 변할지 갈피를 잡기가 힘듭니다. 오직 하나님만 아십니다. 그래서 우리는 흔들리는 세상에 소망을 두기보다는 하나님을 붙잡아야 합니다. 각자의 자리에서 하나님을 더 찾고, 찬양으로 하나님께로 나가야 하겠습니다. 주님 안에서 소망을 잃지 말아야 합니다.

남아공 케이프타운에 갔을 때 넬슨 만델라가 살았던 감방을 가보았습니다. 정치범으로 27년을 복역했는데 그중 첫 18년을 로빈 섬에 있는 감옥에 있었습니다. 방이 엄청 작았습니다. 제대로 눕기도 힘든 방이었습니다. 거기서 만델라는 늘 창밖을 내다보며 꿈을 잃지 않았습니다. 언젠가는 석방되는 날이 올 것이라 믿으며 그날을 위해 준비했습니다. 엄청난 분량의 책을 읽었다고 합니다.
코로나 19는 분명히 지나갈 것입니다. 물론 상흔을 남기며 가겠지만, 그래도 우리는 살아남을 것입니다. 하나님을 향한 소망을 잃지 마십시오. 그리고 지금 우리에게 주어진 시간을 잘 활용해야 하겠습니다. 성경 구절을 묵상하며 기도하십시오. 세월을 아끼는 자가 되게 해 달라고.

“그런즉 너희가 어떻게 행할지를 자세히 주의하여 지혜 없는 자 같이 하지 말고 오직 지혜 있는 자 같이 하여 세월을 아끼라 때가 악하니라 그러므로 어리석은 자가 되지 말고 오직 주의 뜻이 무엇인가 이해하라” (엡 5:15-17)

사랑하는 성도 여러분, 우리 모두 힘을 냅시다. 그리고 주님께서 코로나 19를 통해 분명히 새로운 일을 하고 계신다는 것을 믿읍시다. 우리는 깨어서 하나님의 인도하심을 목도해야 합니다.
오늘도 주님 안에서 승리하시는 여러분이 되시길 축원합니다. 사랑하고 축복합니다!

< 송민호 목사 - 토론토 영락교회 담임목사 >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