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연구원 북한인권백서 2020’

탈북자 118명 심층면접 등 다양 입수자료 토대 작성

                 

성경책을 소지한 주민을 처형하는 등 북한의 기독교 탄압이 계속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책연구기관 통일연구원은 최근 발간한 북한인권백서 2020’을 통해 2018년 평안북도 평성에서 성경을 소지했다는 이유로 2명이 공개 처형됐다고 밝혔다. 백서는 탈북자 118명 심층 면접과 다양한 경로로 입수한 공식 문건 등을 토대로 작성됐다.

백서는 2015년 황해북도 길성포항에서도 기독교 전파를 이유로 여성 2명이 공개재판을 받은 뒤 처형됐다고 전했다. 다만 2018년에 이어 2019년 조사에서도 공개 사형집행은 줄고 있다는 증언이 수집됐다.

전문가들은 비공개로 사형을 집행하는 경우가 많아졌을 수 있다그래도 공개 처형이 자행된다는 건 기독교에 대한 박해가 그만큼 심하다는 방증이라고 말했다.

북한인권단체 나우(NAUH) 최시우 사무국장은 북한도 국제사회 여론 등에 민감하니 공개처형 건수가 줄어든 것 같다면서도 북한은 공포로 유지되는 사회다. 자주는 아니라도 가끔 보여주기식, 혹은 시범케이스로 공개 처형을 한다고 말했다. 최 사무국장은 최근 평양에 단속반이 출동해 밀수하던 사람들, 성경 소지자 등을 많이 잡아갔다고 들었다지방에서도 이런 단속이 여러 곳에서 이뤄지지 않았을까 생각된다고 말했다.

한국순교자의소리 현숙 폴리 대표는 북한에서는 기독교를 미신으로 여기고 기독교인을 간첩으로 몰아 잡아간다고 말했다. 이어 성경책을 소지한 게 밝혀지면 가족까지 밤에 몰래 끌려가곤 한다고 전했다.

비영리인권단체 전환기정의 워킹그룹(TJWG)이 북한 내 공개처형 장소 등을 특정해 지난해 공개한 지도. 642건의 진술 내용 중 신빙성 높고 위성좌표를 확보한 진술 323건에 등장하는 위치를 표기했다.

백서는 2018년 탈북한 북한이탈주민 A씨의 증언을 인용, “기독교를 전파하지 않고 개인적 신앙생활만 해도 정치범으로 처벌받는다고 밝혔다. 폴리 대표는 국경 주변 강에 가면 물에 빠진 성경책이 많은데 북한 주민들이 선교사 등을 통해 구호물자와 함께 받은 성경책을 버린 것이라며 성경책을 갖고 있으면 어떻게 되는지 알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백서는 북한 주민들이 일상생활에서 종교를 갖는 것은 사실상 불가능하다고 못 박았다. 북한에 있을 때 종교란 단어를 들어본 적도 없다고 증언한 북한이탈주민도 상당수였다고 전했다. 북한에 공개된 일부 교회 역시 해외 종교인 및 관광객 등을 대상으로 한 정치적 목적의 대외선전용에 불과하다고 밝혔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