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가 종교 편드는 미국 첨예

독일선 정부와 종교 협력 돋보여

                  

해묵은 종교와 국가의 갈등이 코로나19와 함께 다시 불거지고 있다. 코로나19 확산 초기에는 한국의 신천지교회나 프랑스 뮐루즈의 복음교회 같은 종교 시설이 바이러스 확산의 중심으로 사회의 관심을 끌었는데, 서방 각국이 서서히 봉쇄를 완화하는 최근엔 종교 집회의 자유와 정부의 통제 문제가 곳곳에서 충돌하고 있다.

영국 경제 주간 <이코노미스트>1일 온라인 기사에서 미국, 프랑스, 영국 등의 종교단체가 정부의 봉쇄 조처가 종교의 자유를 침해한다고 제소하는 등 코로나19 방역 대책에 반기를 드는 일이 이어지고 있다고 보도했다.

미국 대법원은 지난달 29일 캘리포니아의 한 오순절 교회가 개빈 뉴섬 캘리포니아 주지사를 상대로 제기한 소송에서 5 4, 종교집회 규제가 위헌이 아니라고 판결했다. 하지만 브렛 캐버노 대법관은 캘리포니아 주정부가 사무실이나 식당 등에 비해 교회를 더 과도하게 규제하기 때문에 종교 차별이라는 소수 의견을 제시했다.

앞서 518일 프랑스 최고행정법원(국참사원)은 보수 종교단체들이 제기한 소송에서 예배의 자유를 금지하는 것은 명백하고 심각한 위법이라고 판결했다. 이에 따라 각 종교는 24일부터 예배 등 종교 활동을 재개했다. 영국에서도 이슬람 성직자가 금요일 기도 금지가 종교 자유 침해라며 소송을 제기해 영국 고등법원이 조만간 심의에 들어갈 예정이다.

<이코노미스트>는 최근 종교와 국가의 갈등이 가장 첨예한 나라가 미국이라고 지적했다. 특히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는 종교단체와 주정부나 지방정부의 갈등 상황에서 종종 종교 편을 들면서, 이른바 보수 신정주의자’(시어콘)들의 득세를 돕고 있다. 유력 보수 종교잡지 <퍼스트 싱스>의 편집장 러스티 리노는 뉴욕주의 봉쇄 조처를 겨냥해 생명이 최고의 가치라는 건 잘못된 생각이다. 육체적 생존보다 더 소중히 여겨야 할 것이 많다고까지 주장했다.

미국 보수 종교계는 프란치스코 교황을 공격하는 데까지 나아가고 있다. 미국의 레이먼드 버크 대주교 등은 코로나19로 특히 고통받는 소외계층에 관심을 기울이는 교황이 세속 권력에 너무 고분고분하다고 비판한다.

이와 대조적으로 독일에서는 신학자들이 위기 상황에서 의료 시설과 자원을 어떻게 배분해야 하는지 논의하는 위원회에 참여하는 등 정부와 종교의 협력이 두드러진다고 <이코노미스트>는 전했다. 또 가톨릭 사제와 여성 개신교 목사가 손잡고, 교인들이 자동차를 탄 채 예배에 참석하는 실험을 진행하는 등 교파나 기존 전통에 구애받지 않는 종교적 시도도 나타나고 있다. < 신기섭 기자 >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