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기업 광고 보이콧에 페북 주가 8.3%↓…3개월 만의 최대 낙폭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최고경영자(CEO)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인종차별 반대시위 관련 게시글을 손대지 않기로 했다가 대기업들의 광고 보이콧을 당하는 바람에 하루만에 재산이 8조원 넘게 증발했다.

블룸버그 통신은 페이스북 주가가 26(현지시간) 하루 만에 지난 3개월 내 최대 낙폭인 8.3% 떨어져 시가총액이 560억 달러(672천억원) 증발했다고 이날 보도했다.

이 여파로 페이스북 주식을 보유한 저커버그의 재산도 이날 72억 달러(86천억원)가 증발해 총 823억 달러(987천억원)로 줄었다. 이에 따라 제프 베이조스 아마존 CEO,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MS) 창업자에 이어 세계 3위 갑부였던 저커버그는 프랑스 패션그룹 루이뷔통모에헤네시(LVMH)의 베르나르 아르노 회장에 밀려 4위로 내려앉게 됐다.

이같은 폭락은 주요 글로벌 기업들이 페이스북에 게재하는 광고를 끊겠다고 잇따라 선언한 것이 악재로 작용했기 때문이다.

페이스북이 인종차별 반대시위를 비난하는 트럼프 대통령 게시글에 대해 "최대한 많은 표현이 가능하도록 해야 한다"는 입장을 고수하자 세계 최대 광고주 중 하나인 유니레버를 포함해 미국 통신회사 버라이즌, 의류 업체 노스페이스 등이 광고 보이콧에 나섰다.

저커버그는 한발 물러나 증오나 폭력을 선동하는 정치인의 게시물은 삭제하고, 공공의 이익에 부합한다고 판단되는 게시물에는 표지(label)를 달겠다고 밝혔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