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아스트라제네카와 협의WHO "가장 앞선 후보 물질" 평가

 

일본도 임상시험이 완료되지 않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확보하기 위해 계약에 나설 전망이다. 검진과 격리 등 방역에는 소홀하고 늑장 대응했던 일본 정부가 감염이 확산일로를 걸으면서 뒤늦게 백신 사재기에는 발빠르게 나서는 모양새다.

일본 정부는 영국 제약사 아스트라제네카와 옥스퍼드대가 개발 중인 코로나19 백신을 공급받기 위해 협의하기로 했다고 니혼게이자이(日本經濟)신문(닛케이)27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아스트라제네카는 전날 이같이 발표했으며 일본 정부 대변인인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도 기자회견에서 사실이라고 인정했다.

스가 관방장관은 "필요한 백신을 확보하기 위해 확실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공급량과 공급 시기, 가격 등은 일본 후생노동성과 아스트라제네카의 협상을 거쳐 결정된다.

아스트라제네카가 개발 중인 백신은 '바이러스 벡터 백신'이라고 불리는 새 기술을 활용하며, 인체에 침입한 코로나19 바이러스를 조기에 배제해 감염을 막도록 설계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전 세계에서 가장 빠르게 개발이 진행되는 코로나19 백신 가운데 하나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세계보건기구(WHO)는 아스트라제네카와 미국 업체 모더나의후보 물질이 백신 개발에서 가장 앞서 있다고 평가했다.

하지만 아직 임상시험이 완료되지 않았다.

최근 각국 간에 백신 확보 경쟁이 치열해지자 일본 정부도 조기 계약을 추진하는 양상이다.

아스트라제네카는 코로나19 백신을 연간 20억회 접종분을 제조할 계획이라고 발표했다. 최근 유럽 4개국은 4억명분을 계약했다.

아스트라제네카 측은 임상시험에서 유효성이 확인되면 이르면 오는 9월 실용화한다는 방침이다.

일본은 긴급성이 인정되면 국외에서 사용되는 의약품을 자국 내 임상시험 없이 승인하는 특례승인 제도를 두고 있다. 따라서 아스트라제네카의 코로나19 백신에 특례승인을 적용할 가능성이 있다.

아스트라제네카는 다이이치산교(第一三共)바이오테크, KM바이오로직스, 메이지세이카파머 등 일본 제약사가 백신 원액을 받아 일본 내 공급을 담당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일본 내 접종은 이르면 내년 봄 시작될 전망이다.

일본 정부는 외국 백신 확보를 서두르는 한편 자국 업체의 백신 개발도 지원하고 있다.

아사히(朝日)신문에 따르면 오사카(大阪)대가 참여하는 공동연구팀은 바이러스의 유전 정보를 사용하는 코로나19 백신의 개발을 추진하고 있다.

오사카시립대 병원에서 심사를 통과해 이르면 이달 말 임상시험을 받을 환자의 등록이 시작된다.

백신 양산에는 특수한 탱크가 필요하지만, 대형 탱크를 보유한 공장은 세계적으로 숫자가 제한돼 있어 탱크 확보를 위한 쟁탈전이 치열한 상황이라고 아사히는 전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