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토론토 이어서선수 쪽 감염은 아직 없어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에서 코로나19 감염 상황이 갈 수록 심각해지고 있다. 류현진(33)이 뛰는 토론토 블루제이스에 이어 이번엔 추신수(38)의 텍사스 레인저스 구단 내에서 확진자가 나왔다. 내달 24일 또는 25일 개막을 강행하는 상황에서 벌써부터 개막에 대한 우려섞인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미국의 스포츠 매체인 ESPN>과 프랑스의 통신사인AFP> 등은 27텍사스의 새 야구장인 글로브라이프필드 사무실에서 일하는 텍사스 구단 직원 수 명이 코로나19 양성 반응을 보였다고 보도했다.

다행하게도 선수단과 밀접하게 접촉하는 코칭 스태프와 직원 쪽 확진자는 확인되지 않았다. 이들 매체는 선수, 코치, 운영팀 직원 중에선 양성반응을 보인 사례가 없다고 전했다.

메이저리그 구단에서 연이어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상황이라, 텍사스 구단도 화들짝 놀란 상태다. 구단 쪽은 양성 판정을 받은 직원의 경로를 파악하고 밀접 접촉자에게 자택대기 지시를 내리는 등 선수단 쪽으로의 확산에 대비하고 있다.

텍사스 구단은 경기장 출입 때 체온 검사, 마스크 착용 의무화, 경기장 방역 활동 등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조처를 더욱 더 철저하게 수행할 것이라고 향후 강화될 검역 방침을 밝혔다.

내달 개막이 예정됐기 때문에 일단 구단은 시즌 준비에 들어간 상태다. 다음달 2일부터 글로브라이프필에서 개막전 대비 훈련에 들어가는데, 추신수도 참여할 가능성이 높다.

하지만, 미국과 남미를 중심으로 코로나19 감염 상황이 다시 심각해지고 있는 상황이라 일정에 차질이 있을 수있다는 얘기도 나온다. 미국의 <뉴욕 포스트>는 이날 개막전에 지난해 우승팀인 워싱턴 내셔널스와 뉴욕 양키스가 맞붙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도하면서도 코로나19 상황 때문에 메이저리그 사무국이 아직 일정을 확정하지 못했다. 일정 발표에 좀 더 시간이 걸릴 것이라고 불투명한 현재 상황을 보도 했다. < 이정국 기자 >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