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뒷짐' 대응실패 책임론에 경제정상화 후퇴조짐 '이중고'

폴리티코 "트럼프, 바이든에 지고 있다고 마지못해 인정"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다시 치솟으면서 곤혹스러운 처지에 빠진 모양새다.

확산세가 꺾이는 것처럼 보이던 미국내 코로나19가 최근 들어 종전 최고치를 연이어 갈아치울 정도로 환자 수가 급증하면서 트럼프 대통령의 책임론이 또다시 불거지고 있기 때문이다.

11월 재선 도전을 앞둔 상황에서 대응 실패 비판론에 휘말리는 것은 물론, 환자 급등 주에서 잇따라 완화 조치를 보류하거나 되돌리고 있어 트럼프 대통령의 지상 명제이던 경제정상화 목표도 타격을 받는 이중고를 겪는 모습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코로나19 발병 초기 독감보다 못하다며 대수롭지 않다는 식의 태도를 보였다. 또 코로나19 확산세가 주춤하자 아직 이르다는 보건 전문가의 경고에도 불구하고 각 주에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 완화와 경제정상화를 압박했다.

그는 공개 장소에서 대놓고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는가 하면, 검증되지 않은 치료법이나 약물을 언급해 논란을 자초했다. 지난 20일에는 오클라호마에서 대규모 대선 유세까지 열고, 검사 탓에 환자 수가 는다며 검사 속도를 늦추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마이크 펜스 부통령도 지난 26일 두 달 만에 백악관 코로나19 태스크포스의 언론 브리핑을 열었지만 "이전보다 더 좋은 상황", "두드러진 진전을 거뒀다"며 현실과 동떨어진 발언으로 트럼프 대통령 옹호에 급급해 눈총을 샀다.

미 언론에선 트럼프 대통령이 경제 정상화와 11월 대선에 관심을 집중하는 바람에 코로나19 대응에 소홀했다고 지적한다.

워싱턴포스트(WP)4월부터 6월 초 사이에 트럼프 대통령의 코로나19 언급이 3분의 2가량 줄었다고 28일 분석했다. 또 대통령이 최근 몇 주간 코로나19 회의를 대폭 줄이고 대신 재선이나 경제 관련 회의를 주재했다고 전했다.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는 최근 기사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더 즐거운 메시지를 전달하기 위해 암울한 코로나19 급증에 대해 회피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이 핵심 결정을 주 정부에 맡기는 것을 선호하면서 코로나19 대응을 연방정부의 더 큰 통제하에 두는 것을 원치 않는다고 측근을 인용해 전했다.

각종 여론조사상 트럼프 대통령의 지지율은 국민의 코로나19 대응 불신에다 최근 흑인사망 시위사태 대응 논란까지 겹치며 대선 경쟁자인 민주당 조 바이든 전 부통령에 크게 밀리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이 전국 단위 여론조사에서 바이든 전 부통령과 격차가 두 자릿수로 벌어졌다는 조사가 나오는가 하면, 대선 승부처로 꼽히는 경합주에서도 뒤진다는 조사가 속출하고 있다.

지난 24일 발표된 뉴욕타임스와 시에나대의 여론조사를 보면 트럼프 대통령의 코로나19 대응에 반대한다는 응답은 58%로 찬성(38%)보다 훨씬 많았다.

폴리티코는 트럼프 대통령이 대선 레이스에서 뒤지고 있음을 마지못해 인정했다며 최근 며칠간 암울한 깨달음을 얻었다고 측근을 인용해 분위기를 전하기도 했다.

WP는 트럼프 대통령이 주도한 코로나19 대응 실패는 새로운 감염의 기록적 증가로 나타났다며 트럼프 대통령을 비롯한 고위 참모와 보건 전문가의 말이 달라 누구 말을 믿어야 할지 미국인들을 혼란스럽게 만들었다고 말했다.

CNN은 최근 코로나19 급증은 대유행이 끝난 후 모습으로 트럼프 대통령이 주장해온 '환상의 나라' 비전을 없애버렸다며 특히 공화당 주지사들이 다수 몰려 있는 남부 주를 통제불능 상태로 악화시켰다고 비판했다.

트럼프, '대선 승부처' 6개 주 여론조사 바이든에 밀려

4곳선 이달 6%포인트 이상"격차 점점 더 벌어져"

미국 대선 격전지인 6개 핵심 경합주 여론조사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민주당 대선후보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에게 크게 밀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통적으로 공화당은 중남부에서, 민주당은 서부와 동부 연안에서 강세를 보여왔고 경합주는 특정 정당이 독식하지 않는 곳으로, 이곳 표심을 얻는 것이 대선 승패의 관건이라는 평가가 많다.

27일 정치전문 웹사이트 '리얼클리어폴리틱스'가 이달 1124일 발표된 여론조사를 취합한 결과 바이든 전 부통령은 6개 경합주 중 플로리다, 미시간, 위스콘신, 펜실베이니아 등 4곳에서 트럼프 대통령을 6%포인트 이상 앞섰다.

정치전문매체 더힐은 바이든이 이들 4곳에서 격차를 점점 더 벌리고 있다고 전했다.

다른 2곳인 노스캐롤라이나와 애리조나에서도 각각 2.4%포인트, 4.0%포인트 차이로 바이든이 우세했다.

8개 기관의 전국 여론조사 평균에서는 바이든 전 부통령이 49.5%의 지지율을 기록해 트럼프 대통령(40.1%)9.4%포인트 격차로 크게 따돌렸다.

더힐은 6개 경합주 이외 지역의 경우 트럼프 캠프는 지난 대선에서 큰 승리를 거둔 오하이오주와 아이오와주를 방어하는 데 자금을 쏟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나 바이든 전 부통령은 두 지역에 많은 자원을 투입하지 않았지만, 트럼프 대통령과 대등한 상태라고 더힐은 설명했다.

이번 주 발표된 퀴니피액대학 조사에서 바이든은 오하이오에서 1%포인트 차이로 앞섰고, 트럼프는 최근 발표된 아이오와 지역신문 조사에서 1%포인트 우세를 보였다.

또 트럼프 캠프는 지난 대선 때 힐러리가 이긴 미네소타와 뉴멕시코, 뉴햄프셔에서 뒤집기를 희망하지만, 이들 주에서 경쟁력이 있다는 증거는 없다고 더힐은 전했다.

이밖에 텍사스주와 조지아주에선 양측이 엎치락뒤치락하고 있다고 더힐은 전했다.

텍사스의 경우 최근 폭스뉴스 조사에서 바이든이, 퀴니피액대 조사에서 트럼프가 각각 1%포인트 앞섰다. 조지아에선 이달 발표된 조사에서 바이든이 2%포인트 우위였다.

더힐은 선거일(113)을 약 4개월 앞두고 많은 것이 바뀔 수 있다면서도 "바이든은 현재 백악관으로 향하는 넓은 길을 갖고 있다"며 특히 경합주의 여론조사는 트럼프에게 갈수록 나빠지고 있다고 전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