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신장비업체 화웨이처럼 국가안보 위협 들어

유럽 국가들에 눅텍 말고 미국 업체 쓰라

         

미국이 유럽 동맹국들에게 중국 국영 보안검색장비 업체인 눅텍(Nuctech)의 제품을 사용하지 말 것을 압박하고 있다고 <월스트리트 저널>28일 보도했다. 미국이 국가안보에 위협이 될 수 있다는 이유로 중국 통신장비 제조업체인 화웨이를 상대로 펼쳐온 고사 작전을 눅텍까지 넓힌 것이다.

미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와 국무부, 상무부, 국토안보부는 유럽 시장에서 눅텍을 배제하는 압박 캠페인을 벌이고 있다고 이 매체가 국무부의 내부 문건 등을 인용해 전했다.

눅텍은 중국 최대의 보안검색 장비 회사로, 유럽 10여개 국가의 공항·항만·국경에 화물·승객 검색 장비를 공급하고 있다. 2000년대에는 후진타오 전 국가주석의 아들 후하이펑이 이 회사를 이끌기도 했다. 미 당국은 눅텍의 장비를 통해 수집된 화물 목록과 여권·지문 등 승객 정보가 중국 당국으로 전달될 가능성을 우려하고 있다. 미국은 독일, 그리스, 헝가리, 이탈리아, 포르투갈 등에 눅텍 사용 금지를 압박하고 있다. 핀란드는 이달 미국의 압박에도 러시아와의 국경 지역에 화물 검색 장비를 설치할 업체로 눅텍을 선정했다.

미국의 이같은 압박은 결국 미국 기업의 이익과 관련 있다. 눅텍은 가격 경쟁력을 무기로 미국의 오에스아이(OSI) 시스템즈와 레이도스 홀딩스, 영국의 스미스 디텐션 그룹 등을 밀어냈다. 국무부는 눅텍이 유럽의 선박 화물 검색 장비 시장의 90%, 항공 화물 검색의 50%를 점유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미국은 유럽 국가들이 눅텍 대신 미국 기업들과 계약하도록 로비하고 있다. 지난해 보안검색 시장은 77억 달러 규모였다고 한다.

눅텍 네덜란드 지부 쪽은 우리 장비들로 생성되는 모든 데이터는 우리나 유럽연합 국가들, 중국 정부의 것이 아니라 오직 고객의 것이라며 정보 수집 및 중국 당국으로 전달 의혹을 부인했다. < 워싱턴/황준범 특파원 >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