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캐슬전 선제골로 3-1 승리 이끌어

리그 11호골, 시즌 18골에 12 도움

   

손흥민이 15일 열린 프리미어리그 뉴캐슬과의 원정경기에서 첫 골을 넣은 뒤 동료 로셀소를 둘러맨 채 기뻐하고 있다.

 

손흥민(28·토트넘)이 또 폭발했다.

손흥민은 15일 영국 뉴캐슬의 세인트 제임스 파크에서 펼쳐진 뉴캐슬유나이티드와 2019~2020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36라운드 원정 경기에 왼쪽 날개로 선발 출전해 전반 27분 선제골을 터트리며 팀의 3-1 승리에 힘을 보탰다. 승점 55를 확보한 토트넘은 7위로, 챔피언스리그 마지노선인 4위 레스터시티(승점 59)4점 차이다.

13일 아스널과의 북런던 더비에 이어 두 경기 연속골을 챙긴 손흥민은 시즌 18호골(정규리그 11·UEFA 챔피언스리그 5·FA2) 고지에 올랐다. 18, 12도움으로 자신의 시즌 최다 공격포인트(30)를 일궜다. 정규리그에서는 11, 10도움.

4-2-3-1전술에 왼쪽 날개를 담당한 손흥민은 전반 27분 만에 득점포를 가동하면서 팀의 핵심 공격자원으로 책임을 다했다. 손흥민은 벌칙구역 왼쪽에서 지오반니 로셀소가 연결해준 볼을 잡아 수비수 두 명을 앞에 두고 정확한 오른발 슛으로 뉴캐슬 골대 왼쪽 구석에 볼을 꽂았다.

손흥민은 득점 뒤 최근 동생을 잃은 오른쪽 풀백 세르주 오리에와 뜨거운 포옹을 나눴다. 오리에의 동생 크리스토퍼 오리에는 지난 13일 프랑스 툴루즈의 한 술집 근처에서 총격을 맞고 사망했다. 자신의 득점을 도운 로셀소가 다가오자 곧바로 허리를 굽혀 그를 오른쪽 어깨로 둘러업었다.

손흥민의 선제골 뒤 토트넘은 후반 초반 동점골을 내줬다. 하지만 후반 15, 후반 45분 잇따라 터진 해리 케인의 헤딩골로 귀중한 승리를 거뒀다.

유럽 통계업체 후스코어드닷컴은 손흥민에게 평점 7.5를 줬다. 멀티 골의 주인공 케인(8.4)에 이어 팀 내 두 번째로 높은 평점이다. < 김창금 기자 >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