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병언 자녀 22녀 모두 신병 확보

       

유병언 전 세모그룹 회장의 차남 유혁기씨.

 

세월호 선주인 유병언 전 세모그룹 회장의 차남 유혁기(48)씨가 미국 뉴욕에서 체포됐다.

23<뉴욕 타임스>는 세월호 운영 선박회사에서 횡령한 혐의를 받는 유씨가 전날 뉴욕 웨스트체스터 카운티의 자택에서 체포됐다고 보도했다.

유씨는 고 유병언 회장의 자녀 22녀 중 한국 검찰이 신병을 확보하지 못한 유일한 인물이다.

그는 한국이 미국에 제출한 범죄인 송환 요청에 따라 체포됐다. 미국 법무부는 유씨에 대한 송환 절차를 법무부 형사국과 뉴욕 연방검사국이 처리중이라고 밝혔다.

한국 검찰은 유씨 일가의 횡령으로 인해 세월호에 안전하지 않은 환경과 관행을 만드는 결과를 낳았다고 밝혔다.

유 전 회장은 구원파를 창시한 권신찬 목사의 딸 권윤자씨와 22녀를 두었다.

장남 유대균씨는 징역 2년형을 선고받고 2018년 만기 출소했고, 딸 유섬나씨는 프랑스에 머물다 2017년 송환돼 횡령·배임 등 혐의로 징역 4년형을 선고받고 복역 중이다. 유혁기씨는 한때 아버지의 후계자로 알려졌지만 프랑스에 있다가 그 후 종적을 찾을 수 없었다.

지난 1월 서울중앙지법은 세월호 참사 이후 국가가 지출한 수습 비용 중 70%를 유병언 회장의 자녀들이 부담해야 한다고 판단했다. 국가가 유 전 회장 일가와 청해진해운을 상대로 낸 구상금 청구 소송에서 유 전 회장의 책임을 70%로 인정하고 그의 상속인인 세 남매에게 배상 책임을 문 것이다.

 유혁기씨 557억원, 유섬나씨 571억원, 유상나씨 572억원 등 모두 1700억원이다. 장남 유대균씨는 상속을 포기해 배상 책임을 지지 않는다. < 최현준 기자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김동수 2020.07.30 04: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저는 기독교복음침례회의 평신도 김동수라고 합니다.
    다름이 아니라 위 게시물의 내용중 사실과 다른 부분이 있어 알려드리고자 덧글을 남깁니다.

    사실과 다른 부분:

    ""‘세월호 선주’ 유병언 차남 유혁기씨 미국서 체포
    ""

    유 전 회장은 세월호의 선사인 청해진해운의 주식을 전혀 보유하고 있지 않았습니다. 또한 세월호 참사와 유병언 전 회장의 관련설은 입증된 사실이 없습니다. 유 전 회장은 세월호의 과적을 지시한 사실이 없으며, 세월호 참사 이후 관련 판결이나 특조위 조사 등에서 세월호 참사의 정확한 사고 원인이 밝혀진 바가 없고 청해진해운의 주식이 유 전 회장의 차명재산이 아니라는 재판의 판결이 있어 세월호의 실소유주라고 할 수 없음이 확인된 바 있습니다. 이러한 내용들은 다수의 언론사 등을 통해 정정보도 된 바 있습니다.

    ■참고 자료
    http://www.jjan.kr/news/articleView.html?idxno=2016878
    https://www.yna.co.kr/view/MYH20171220007700038

    위 참고 자료를 확인하셔서 해당 부분에 대한 오해가 풀리시기를 바라며, 오해가 풀리셨다면 해당 부분에 대한 조속한 수정 또는 삭제를 요청드립니다.

    혹시 궁금하신 내용이 있으시다면 klefmail@naver.com 문의 주세요.

  2. BlogIcon SisaHan 2020.08.03 19: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겨레신문 최현준 기자에게 직접 연락 해보시면 좋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