납치 등 범죄 피해 의심미성년자들 앵벌이 조직에 끌려가

 

멕시코시티 대통령궁 밖에서 사라진 아들 딜란의 사진을 들고 있는 여성

 

멕시코 남부 치아파스에서 지난달 말 두 살배기 딜란이 엄마가 일하던 시장에서 사라졌다.

인근 CCTV엔 딜란이 12살쯤 돼 보이는 남녀 아이들 2명에 이끌려 시장 밖으로 가는 모습이 찍혔다.

수사당국은 이 아이들과 이야기하는 장면이 찍힌 성인 여성을 유력한 용의자로 보고 공개 수배했다.

멕시코에는 딜란처럼 어린이, 어른 할 것 없이 많은 이들이 사라지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이동이 줄어든 이후에도 실종은 계속됐다.

26일 멕시코 일간 엘우니베르살에 따르면 37월 멕시코에서 실종 신고된 사람은 모두 1493명에 달하며, 이중 단순 소재 불명을 제외하고 납치 등 범죄로 추정되는 실종이 1399건이다.

실종된 이들 중 남자는 2529, 여자는 1519세가 가장 많았다.

딜란과 같은 어린아이들에 대한 유괴나 납치도 끊이지 않는다.

멕시코 아동기관에 따르면 올해 들어 최근까지 실종 신고된 미성년자는 모두 1970명이며, 이중 27%가 여전히 행방을 알 수 없는 상태다.

앵벌이 조직에서 구조된 멕시코 아이들

아이들은 인신매매에 조직에 끌려가 앵벌이나 성매매를 강요당하기도 한다.

치아파스주 수사당국도 딜란이 앵벌이 조직에 납치됐을 것으로 추정하고 수사하던 중 납치·감금돼 길거리에서 공예품을 파는 아이들 23명을 발견해 구조하기도 했다.

몸값을 노린 납치의 피해자가 되거나 범죄조직들이 영역 다툼 등의 과정에서 살해하고 암매장한 경우도 실종자에 포함돼 있다.

지난 18일 할리스코주 해변 관광지인 푸에르토바야르타에선 과나후아토주에서 온 관광객들이 사라졌다.

숙소 인근에서 총격이 벌어져 1명이 숨지고, 나머지 14명이 현장에서 달아난 후 행방을 알 수 없는 상황이다.

마약 카르텔이 경쟁 조직원을 겨냥한 것이라는 확인되지 않은 루머도 돌고 있지만 수사당국은 일단 실종된 이들 중 범죄 활동과 연관된 사람은 없다고 밝혔다.

엘우니베르살은 전문가들을 인용해 코로나19로 경찰력이 방역 활동에 투입된 것을 틈타 범죄조직이 활개를 치고 있다며, 효율적인 예방과 수사, 수색 전략이 모두 부재한 상황이라고 꼬집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