압수한 한동훈 전화 유심없어 추가 집행과정 초유 몸싸움

한 검사장 독직폭행 부당주장하며 고소장·감찰 요청서

중앙지검 물리적 방해로 팀장 다쳐” “명예훼손 혐의 맞고소

 

병원에서 치료를 받는 정진웅 서울형사1부장

 

·언 유착의혹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의 정진웅 부장검사와 수사관들이 피의자인 한동훈 검사장(법무연수원 연구위원)의 휴대전화 유심 압수수색 과정에서 물리적으로 충돌, 양측이 서로를 고소하겠다는 입장인 가운데 한 검사장의 수사 회피와 방해시도가 아니냐는 비판이 일고있다. 한동훈 검사장은 정 부장이 몸을 날려 넘어뜨렸다고 주장하고 있지만, 압수수색에 반발한 행동으로 보여지는 때문이다. 이날 충돌로 입원한 정진웅 부장검사는 휴대전화를 직접 압수하는 과정에서 중심을 잃고 함께 넘어진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29일 한 검사장측과 서울중앙지검 쪽의 말을 종합하면,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의 검사와 수사관들은 이날 오전 1030분께 경기도 용인시 법무연수원 용인분원 사무실에 도착했다. 서울중앙지검은 한 검사장을 이날 오전 소환 조사해 압수된 휴대전화 유심을 임의제출 방식으로 확보하려 했으나, 한 검사장이 소환에 불응해 현장 집행에 착수했다고 설명했다. 수사팀은 지난달 16일 한 검사장의 휴대전화를 압수했으나 유심은 확보하지 못했다.

그런데 이날 압수수색 과정에서 한 검사장과 수사팀장인 정 부장 사이에 몸싸움이 발생했다. 압수수색에 들어가기 직전, 한 검사장이 정 부장에게 변호인의 참여를 요구하며 자신의 휴대전화로 변호인에게 전화해도 되는지 물었다고 한다. 정 부장의 허락을 받은 한 검사장이 휴대전화 비밀번호를 풀려고 하자, 소파 건너편에 있던 정 부장이 돌연 탁자 너머로 몸을 날려 한 검사장을 넘어뜨렸다는 게 한 검사장 쪽 설명이다.

반면 정 부장은 한 검사장이 비밀번호를 푸는 모습을 보고 자료 삭제 의혹이 일어 직접 휴대전화를 압수하려 했으나, 한 검사장이 자신의 손을 피하는 과정에서 중심을 잃으면서 둘이 함께 소파와 탁자 사이에 넘어진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한 검사장 쪽은 정진웅 부장이 한 검사장 위에 올라타 팔과 어깨를 움켜쥐고 얼굴을 눌렀다고 주장하는 반면, 정 부장은 탁자 너머로 몸을 날리거나 일부러 넘어뜨린 사실은 없다고 주장하고 있다.

서울중앙지검은 “(압수수색) 과정에서 피압수자(한동훈 검사장)의 물리적 방해 행위로 담당 부장검사가 넘어져 현재 병원 진료 중이라고 밝혔고, 수사팀은 오후 4시께 한 검사장의 휴대전화 유심을 확보했다.

그러나 한 검사장은 일방적으로 부당하게 독직폭행(인신구속에 관한 직무 과정에서의 폭행)을 당했다며 이날 서울고검에 고소장과 감찰 요청서를 제출했다. 반면 정진웅 부장은 별도의 입장문을 통해 한 검사장이 수사를 방해하려는 의도로 고소한 것으로 보고 무고 및 허위사실 적시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서울고검은 이 사건에 대한 감찰 조사를 진행할 계획이다.

서울 중앙지검 관계자들은 한 검사장이 그동안 소환요구나 수사에 응하지 않고 압수된 휴대전화 포렌식을 위한 비밀번호도 알려주지 않는 등 수사 회피와 방해 의심이 강하게 든다면서 그처럼 떳떳하다면 왜 당당하게 수사받고 포렌식에도 협조하지 않는거냐, 검사로서 자신이 수사할 때와 너무 비교된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 임재우 기자 >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