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6월24일 2개의 탄자나이트 희귀원석을 채굴, 340만 달러에 팔아 졸지에 백만장자가 됐던 탄자니아의 광산업자가 또다시 6.3㎏의 거대한 원석을 채굴, 200만 달러에 파는 행운을 누렸다고 BBC가 전했다.

사니누 라이저(52)라는 이름의 이 남성은 이로써 약 한 달 새 3개의 탄자나이트 판매로 540만 달러의 거액을 벌어들였다. 탄자나이트는 탄자니아 북부에서만 발견되는, 세계에서 가장 희귀한 보석 중 하나로 빨강, 보라, 파랑 등 다양한 색깔이 가장 큰 매력이며 장신구를 만드는 데 쓰인다. 지질학자들은 앞으로 20년 안에 탄자나이트의 공급이 완전히 고갈될 것으로 예측, 그 희귀성 때문에 비싼 가격에 팔리고 있다.

30명이 넘는 자녀를 둔 라이저는 횡재한 돈으로 탄자니아 북부 시만지로에 학교와 의료 시설을 짓겠다고 말했다. 라이저는 그 큰 돌을 머리 위로 흔들어 본 뒤 그것을 구입하기 위해 수표를 준 탄자니아 정부 관리들에게 건네주었다. 그는 스와힐리어로 “탄자나이트 돌은 불법 거래자가 아닌 정부에 직접 판매해야 한다”고 규정을 언급하고 광부 동료들에게 “우리가 정해진 규제에 충실히 따르며 우리가 번영할 수 있도록 열심히 일해야 한다”고 말했다.

도토 비테코 탄자니아 광산부 장관은 "우리는 지역사회가 가난할 때 다른 사람들 (불법 거래자)에게 팔아 개인 이익을 보는 것들을 많이 봐왔다. 광물은 먼저 국가의 이익이 되어야 한다. 현재 많은 광산 지역의 사업이 좋아졌다. 지금은 사업이 없던 지역까지도 사정이 많이 좋아졌다”고 말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