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년전 대장암 진단 후 항암치료 받으면서 작품활동 이어나가

   

배우 채드윅 보즈만이 지난 2019224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할리우드의 돌비 극장에서 열린 제91회 아카데미 시상식을 위해 참석한 모습. EPA/연합뉴스

        

마블 영화 '블랙 팬서'에서 가상국가 와칸다의 국왕 티찰라를 연기했던 채드윅 보즈먼이 43세의 나이로 대장암 투병 끝에 숨졌다고 AP통신이 29일 보도했다.

티찰라에게는 총칼을 튕겨내고 상처를 치유해주는 신비의 금속 비브라늄으로 만든 갑옷이 있었지만, 보즈먼에게는 없었다.

보즈먼의 홍보 담당자는 미국 로스앤젤레스(LA)에 있는 자택에서 세상을 떠난 그의 곁을 가족들이 지켰다고 말했다.

가족들은 성명을 통해 보즈먼이 4년 전 대장암을 진단받았다고 밝혔다.

이들은 보즈먼이 "영화 '마셜' 등을 촬영하는 동안 셀 수 없이 많은 수술과 항암치료를 받았다"면서 "그는 참된 전사였다"고 말했다.

"영화를 통해 많은 사랑을 받아왔다"면서 "특히 영화 블랙 팬서에서 국왕 티찰라 역을 맡게 된 것은 그의 커리어에 있어서 최고의 영예였다"고 덧붙였다.

이전까지 보즈먼은 대장암 투병 사실을 알리지 않았다.

소셜미디어에는 그의 죽음을 애도하는 유명인들의 추모 글이 넘쳐났다.

함께 어벤져스를 포함한 마블 영화에 출연했던 배우들도 추모 글을 남겼다. ‘캡틴 아메리카로 출연했던 배우 크리스 에반스는채드윅은 특별했다. 진국이었다그는 깊이 헌신적이고 끊임없이 알고 싶어하는 배우였다. 아직 해야 할 일들이 많이 남아 있는데…. 우리의 우정에 영원히 감사할 것이다. Rest In Power (힘속에 영면하길)” 라고 했다.
헐크역의 마크 러팔로도 보스먼의 죽음을 안타까워하는 트윗을 남겼다.

너의 위대함은 이제 시작일 뿐이었는데. 힘 속에 쉬길(Rest In Power), 왕이여.”
보스먼은 미 메이저리그 야구 최초의 흑인 선수였던 재키 로빈슨, 전설적 소울 가수인 제임스 브라운, 미 최초의 흑인 대법관 서굿 마셜 등, 영화 속에서 역사에 길이 남을 흑인 위인들을 여럿 연기했다.
마틴 루터 킹 목사의 장남인 인권운동가 마틴 루터 킹 3세는재키 로빈슨과 제임스 브라운, 서굿 마셜에 이르기까지, 채드윅 보스먼은 역사를 은막 위로 가져와 새 숨을 불어넣은 배우였다. 블랙 팬서로서, 그는 많은 사람들에게 수퍼 히어로였다고 썼다. “4년여 오래 암과 전쟁을 치르면서도, 그는 싸움을 멈추지 않고 끊임없이 영감을 준 사람이었다. 우리 모두 그를 그리워할 것이다.”
토크쇼 진행자 오프라 윈프리는 보스먼을다정하고 재능 넘치는 영혼이라며수술과 항암치료를 받는 사이에 우리에게 그 모든 위대함을 보여줬다. 그의 용기, 강인함, 힘이 그걸 가능케 했다. 존엄함이란 이런 것이다.”라고 했다.

그 외에도 수많은 이들이 추모글을 남겼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