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드몬튼 한인장로교회 9년 시무 마치고 9월 부임, 6일부터 설교 시작

미주 한인예수교장로회(KAPC) 캐나다노회 소속 토론토 중앙장로교회(임시당회장 박항배 목원교회 담임목사: 23 Fasken Dr., Etobicoke. ON. M9W 1K6)의 후임 담임목사에 임재택 목사(에드몬튼 한인장로교회 담임목사, 사진)가 청빙 결정됐다. 중앙장로교회는 이번 주 913일 창립 48주년 기념주일 감사예배를 드린다.

중앙장로교회는 지난 712일 주일 예배에 임재택 목사를 초청해 설교를 들은 뒤 일주일 만인 19일 주일 공동의회에서 표결에 부쳐 임 목사를 후임 담임목사로 청빙한다는 데 온 성도들이 의견을 모았다. 이로써 201812월부터 시작한 유충식 목사 후임 담임목사 청빙절차가 18개월 만에 마무리 됐다.

캐나다장로교(PCC) 소속 에드몬튼 한인장로교회에서 9년간 담임목사로 시무해 온 임재택 목사는 청빙결정 이후 현지교회 사임과 노회탈회 절차를 마친 뒤 9월부터 중앙장로교회에 부임, 6일 주일 예배 설교를 시작으로 사실상 시무에 들어갔다. 임 목사는 한국의 총신 출신이어서 KAPC 캐나다 노회 가입에는 큰 문제가 없을 것으로 보여, 오는 14일 열릴 노회 가을 정기회에서 무난히 가입허락과 위임절차가 진행될 전망이다.

임재택 목사는 동국대 철학과와 총신대 신대원을 졸업했으며, 2003년 캐나다에 와 에드몬튼 한인장로교회에서 교육목사로 1년간 사역하다 본 한인교회에 부임해 KM 부목사를 맡았었다. 그 뒤 2011년 전임 사역지인 에드몬튼 한인장로교회의 청빙을 받아 담임목사로 9년간 시무하며 중남미 선교회 회장을 맡는 등 이민목회와 선교사역에 매진해왔다. 본한인교회 부목사 시절에는 청소년 선교회 ‘Jesus Fan Club’을 운영하는 등 청년·문화사역에 열정을 쏟으며 차세대 정체성 확립의 해법을 성경적으로 조명한 책 파워 제네레이션(Power Generation)’을 펴내기도 했다.

임 목사는 말씀중심 신앙생활의 공동체를 이루어가는 것이 목회소망이라면서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내다보며 혼자 혹은 가족이 고립된다 해도 흔들림없이 신앙을 지켜갈 수 있는 말씀무장의 믿음공동체를 만들어 나가고 싶다는 소신을 밝혔다. < 문의: 416-798-3731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에드몬톤 2021.03.24 21:0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사람..에드몬톤교회에 얘기도 안하고 토론토가서 설교하고 선보고 뽑히니 돌아와서 사임한 사람입니다.
    기존 교회 교인들에겐 개척하자고 부축이다가 간 사람이에요..정말 양심 없는 사람입니다.

  2. 에드몬톤1 2021.03.26 13:3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직 동성애도 통과 되지도 않은 상황에서 설교시간 성도들에게 눈물로 호소하며 교회두고 나가서 새로 하자고 교회까지 알아보고 다니다가 갑자기 2020년 여름(7월) 2주 휴가 다녀오겠다고 하더니 토론토가서 설교하고
    돌아와서 청빙 확정되니 녹화 설교로 인사 후 사임한다고 ..인사할 사람 교회 오라하고 간 사람이에요.
    사모도 나오지도 않고 인사도 한 번 안한 ..정말 기본이 안된 사람들입니다.
    말과 행동이 정말 다른 사람들입니다.
    갈 곳 없을 사람들인데 데려가주셔서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