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수택 목사 정년 5년 앞두고 선교헌신 결단

이영진 장로 18년 시무장로 사역 마치고 은퇴

 


올해 창립 33주년을 맞이한 갈릴리장로교회(1183 Davenport Rd. M6H 2G7)가 후임 담임목사 청빙을 완료하고 임수택 담임목사의 은퇴예배를 920일 주일 오전 11시에 드린다. 이날 예배에서는 18년 동안 시무장로로 헌신해 온 이영진 장로의 은퇴식도 함께 거행할 예정이다.

임수택 목사(60)는 갈릴리 장로교회에 제3대 담임목사로 지난 20008월 부임, 20년을 시무했으나 아직 65세 정년을 5년이나 남겨놓고 있다. 임 목사는 그동안 성도들의 신임 속에 교회를 든든히 세우고 지켜왔다는 평가를 들으며 중미 연합선교와 스포츠선교 등에 힘을 쏟아왔다. 임 목사는 은퇴 후 자신이 10년 전 설립해 사역이 본궤도에 오른 중남미 선교회(ALAM: The Association of Latin America Mission)를 통해 개척한 니카라과 선교지에 나가 현장선교에 전념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임 목사는 향후 선교사역과 관련, “그동안 중남미선교회 연합선교를 20회 다녀오면서 많은 결실을 이뤘지만, 여전히 니카라과 복음화를 위해 필요로 하는 수많은 사역들이 남아있고, 이젠 그 곳이 주님이 부르신 소명지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은퇴와 선교결심을 에둘러 전했다.

임 목사는 니카라과 사역에 대해 현지 선교사들과 협력을 기반으로 목회자교육과 대학생 문화사역 등은 물론 현지교회와 연합선교 사역과의 긴밀한 연계, 한인교회 동원사역 등에도 힘을 쏟을 생각이라고 밝혔다.

지난 6일 주일예배에서 고별 설교를 한 임 목사는 예수님의 말씀이 신앙과 진리의 표준인 주님 중심의 교회, 사람은 바뀌어도 교회는 바뀌지 않는 지난 2천년의 사도적 정통성을 받들고 지켜나가는 교회로 나아가기를 소망한다는 당부를 전했다.


후임 담임목사에는 김종화 목사 청빙결정

한편 지난 2월부터 후임 목사 청빙에 들어간 갈릴리장로교회는 김종화 목사(캘거리 한인장로교회 부목사)를 청빙대상으로 압축해 COVID-19 집회규제 완화로 대면 예배가 가능해진 712일 주일 공동의회에서 성도들의 투표로 청빙을 결정했다. 김 목사는 오는 25일 열리는 캐나다 장로교(PCC) 한카동부노회 정기노회에서 청빙허락을 받은 후 정식 위임절차를 밟게 된다.

96일 부임해 13일 주일부터 설교를 할 김종화 목사는 계명대와 연세대 대학원,캐나다 알버타대학에서 화학을 전공한 석사(M.Sc.)출신으로, 목회소명을 받은 뒤 캘거리 앰브로스 신학교(Ambrose Seminary: M.Div.)와 밴쿠버 UBCPCC교단 신학교인 Vancouver School of Theology에서 수학한 것으로 전해졌다. 캘거리 한인장로교회에서는 유학생 청년사역과 원주민 선교에 열정을 쏟아온 목회자로 알려져 있다. < 문의: 647-824-8870 >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