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드몬튼 한인장로교회 9년 시무 마치고 9월 부임, 6일부터 설교 시작

미주 한인예수교장로회(KAPC) 캐나다노회 소속 토론토 중앙장로교회(임시당회장 박항배 목원교회 담임목사: 23 Fasken Dr., Etobicoke. ON. M9W 1K6)의 후임 담임목사에 임재택 목사(에드몬튼 한인장로교회 담임목사, 사진)가 청빙 결정됐다. 중앙장로교회는 이번 주 913일 창립 48주년 기념주일 감사예배를 드린다.

중앙장로교회는 지난 712일 주일 예배에 임재택 목사를 초청해 설교를 들은 뒤 일주일 만인 19일 주일 공동의회에서 표결에 부쳐 임 목사를 후임 담임목사로 청빙한다는 데 온 성도들이 의견을 모았다. 이로써 201812월부터 시작한 유충식 목사 후임 담임목사 청빙절차가 18개월 만에 마무리 됐다.

캐나다장로교(PCC) 소속 에드몬튼 한인장로교회에서 9년간 담임목사로 시무해 온 임재택 목사는 청빙결정 이후 현지교회 사임과 노회탈회 절차를 마친 뒤 9월부터 중앙장로교회에 부임, 6일 주일 예배 설교를 시작으로 사실상 시무에 들어갔다. 임 목사는 한국의 총신 출신이어서 KAPC 캐나다 노회 가입에는 큰 문제가 없을 것으로 보여, 오는 14일 열릴 노회 가을 정기회에서 무난히 가입허락과 위임절차가 진행될 전망이다.

임재택 목사는 동국대 철학과와 총신대 신대원을 졸업했으며, 2003년 캐나다에 와 에드몬튼 한인장로교회에서 교육목사로 1년간 사역하다 본 한인교회에 부임해 KM 부목사를 맡았었다. 그 뒤 2011년 전임 사역지인 에드몬튼 한인장로교회의 청빙을 받아 담임목사로 9년간 시무하며 중남미 선교회 회장을 맡는 등 이민목회와 선교사역에 매진해왔다. 본한인교회 부목사 시절에는 청소년 선교회 ‘Jesus Fan Club’을 운영하는 등 청년·문화사역에 열정을 쏟으며 차세대 정체성 확립의 해법을 성경적으로 조명한 책 파워 제네레이션(Power Generation)’을 펴내기도 했다.

임 목사는 말씀중심 신앙생활의 공동체를 이루어가는 것이 목회소망이라면서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내다보며 혼자 혹은 가족이 고립된다 해도 흔들림없이 신앙을 지켜갈 수 있는 말씀무장의 믿음공동체를 만들어 나가고 싶다는 소신을 밝혔다. < 문의: 416-798-3731 >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