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시간 수색 구조, 탈진 증세 외 생명 지장 없어건강 양호

방한 장비 갖췄고, 밤새 걸어 체온유지, 전화 배터리 절약도

 

홀로 설악산을 등산하다 길을 잃은 70대가 실종 사흘 만에 구조됐다.

 

홀로 설악산을 등산하다 길을 잃은 70대가 실종 사흘 만에 기적적으로 생환했다.

16일 강원도소방본부와 설악산국립공원사무소, 경찰 등의 말을 종합하면, 서울에 사는 (77)씨는 지난 13일 시외버스를 타고 홀로 설악산을 찾았다. 장수대를 시작으로 귀때기청봉을 넘어 한계령으로 내려가는 코스를 선택한 씨는 해가 지도록 하산하지 못했다. 해당 코스는 건장한 성인 남성도 당일 산행으로는 해지기 전에 내려오기 어려운 길고 험한 코스였기 때문이다.

결국 씨는 산에서 길을 잃은 채 헤맸고, 가족들은 당일치기로 산행에 나선 씨가 돌아오지 않자 저녁 9시께 미귀가 실종신고를 했다.

산속에서 밤낮으로 사흘 동안 헤맨 그는 지난 15일 오후 529분께 간신히 통신신호가 잡히는 곳에서 계곡 근처에 있는데 너무 춥다. 구조해달라는 내용으로 119에 문자신고를 보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구조대와 설악산국립공원구조대, 경찰 등 약 70명은 7개 조로 나누어 끈질긴 수색을 벌인 끝에 약 4시간 만에 씨를 귀때기골 인근에서 발견해 가족의 품으로 돌려보낼 수 있었다.

발견 당시 씨는 심한 탈진 증세를 보였지만 다친 곳은 없었으며, 부축을 받아 스스로 내려올 정도로 양호한 상태였다. 가족의 품으로 돌아간 그는 서울의 한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지만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소방당국은 고령의 씨가 무사히 구조될 수 있었던 것은 체온이 떨어질 것을 염려해 밤을 새우다시피 하며 쉼 없이 움직였고, 헤드랜턴, 넥워머와 패딩, 모자 등 방한장비들을 챙긴 덕분인 것으로 보고 있다. 또 휴대전화도 통신신호가 잡히지 않으면 전원을 꺼 배터리를 아끼고, 보조배터리도 사용을 최대한 자제했다.

설악산국립공원사무소 관계자는 연세는 많지만 평소에 자기관리를 열심히 하신 것 같다. 체력도 좋고, 정신력도 좋으셨다. 그래도 하루가 더 지났다면 큰일이 날뻔했다고 말했다. 박수혁 기자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