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질 임상 3상 결과 효능 50.3%, 지난주 지방 정부 발표 때는 78%

다른 나라 임상 결과와도 엇갈려 인도네시아 65.3%, 터키는 91.3%

 

13일 인도네시아 자바섬 북동부 수라바야에서 의료진이 중국 제약사 시노백의 코로나19 백신을 점검하고 있다. 수라바야/AFP 연합뉴스

 

중국 제약사 시노백의 코로나19 백신의 효능을 둘러싼 논란이 증폭되고 있다. 임상 3상 시험을 실시한 국가마다 효능 결과 보고가 엇갈리고 있는 탓이다.

13<로이터> 등의 보도를 종합하면, 시노백의 코로나19 백신 코로나백은 브라질에서 실시한 임상 3상 결과 효능이 50%를 가까스로 넘어섰다. 효능 50%는 세계보건기구(WHO)가 권고한 사용 승인의 최저 기준치다.

코로나백 3상 시험을 주도한 상파울루주 부탄탕 연구소는 12(현지시각) 기자회견을 열어 코로나백의 예방효과가 50.3%로 나타났다안전하고 효과적이며, 긴급 사용 승인에 필요한 요구 사항을 모두 충족했다고 발표했다. 연구소 쪽은 애초 의료진 등 자원자 11천여명을 상대로 지난달 중순께 코로나백 임상 3상을 종료한 직후 최종 결과를 발표하겠다고 예고했지만, 뚜렷한 이유없이 세 차례나 발표를 미뤄 논란을 키워왔다.

코로나백 효능에 대한 연구소 쪽 발표는 지난 주 상파울루 주정부가 발표한 내용과 큰 차이가 있다. 당시 상파울루주 보건당국은 코로나백의 효능이 78%에 이른다며, 오는 25일부터 3월 말까지 의료진과 60살 이상 고령자 등 900만명을 상대로 예방 접종을 실시할 방침이라고 밝힌 바 있다.

코로나백 임상 3상을 실시하고 있는 다른 나라의 중간 발표 결과도 천차만별이다. 인도네시아 보건당국은 지난 11일 왕이 중국 외교부장의 방문에 맞춰 코로나백에 대한 긴급 사용 승인을 내주면서, 백신의 효능을 65.3%라고 발표했다. 인도네시아는 이미 코로나백 300만회분을 수입한 상태로, 안전성을 강조하기 위해 조코 위도도 대통령이 이날 오전 첫 접종자로 직접 나섰다.

반면 터키 쪽은 지난달 24일 코로나백의 효능이 91.3%라고 밝힌 바 있다. <월스트리 저널>인도네시아와 터키의 임상 3상 참여자는 각각 1600명과 1300명 수준에 그쳐, 효능 등 시험 결과를 일반화하기 어려워 보인다고 짚었다. 시노백 쪽은 임상 3상 결과에 대해 지금까지 공식 언급을 내놓지 않고 있다. 베이징/정인환 특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