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일 소천한 김성혜 한세대 총장.

 

여의도순복음교회 조용기 원로목사의 사모(아내)인 김성혜 한세대 총장이 11일 오후 2시 서울대병원에서 소천했다. 향년 79세.

김 총장은 여의도순복음교회를 세우는 데 일등공신으로 꼽히는 고 최자실 목사의 딸이다. 고인은 평북 신의주에서 태어나 서울예고와 이화여대 피아노과를 졸업하고, 미국 맨해튼음악대학원에서 석사, 미국 오랄로버트대학교에서 목회학 박사학위를 받았다.

고인은 1965년 조 목사와 결혼해 목사 아내와 피아니스트로 활동하며, 1999년 한세대 부총장을 맡고, 2001년부터 총장을 지냈다.

유족으로는 조용기 원로목사와 희준, 민제(국민일보 회장), 승제(한세대 이사) 등 3남이 있다. 빈소는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됐으며 장례는 여의도순복음교회장으로 치러진다. 15일 오전 8시 여의도순복음교회 대성전에서 이영훈 담임목사 인도로 장례예배가 열리며, 장지는 경기도 파주 오산리 최자실기념금식기도원 묘원이다. 장례예배는 온라인으로 열리며 유족을 비롯한 50명 이내 인원만 현장에 참석할 예정이다. 조현 기자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