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에 이름 보내기’ 행사  참여한 1093만명
마이크로 칩에 이름 새겨 퍼시비런스에 탑재
터키가 250만명 가장 많아 … 북한도 2000명

 

화성행 가상 탑승권 견본.

 

화성 체류 1주일째를 맞은 탐사로버 퍼시비런스에는 지구인 1093만2295명의 이름이 들어 있는 명판이 있다.

미국항공우주국(나사)이 2019년 5~9월 온라인을 통해 진행한 `당신의 이름을 화성에 보내세요' 행사에 참여한 사람들의 이름이다. 나사는 전자빔을 이용해 이들의 이름을 손톱 크기 만한 칩 3개에 새겨 넣은 뒤, 이를 사다리꼴 모양의 명판에 담아 퍼시비런스에 실었다. 이들에겐 가상의 화성행 탑승권이 발급됐다.

나사가 23일 화성에 이름을 보낸 1090만명의 국가별 분포를 조사해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화성에 이름을 가장 많이 보낸 나라는 터키로 252만8844명이었다. 이어 인도가 177만8277명, 미국이 173만3559명으로 그 뒤를 이었다. 자신을 한국인으로 적은 신청자는 20만3814명으로 전체 8위였다. 북한쪽 신청자도 2044명이었다. 중국은 29만2071명이었으며, 일본은 3만1920명으로 비교적 적었다. 1명 이상의 이름을 올린 나라 수는 모두 250여개국에 이른다. 이름뿐이긴 하지만 나라 수로 따지면 사실상 전 세계가 동시에 화성에 간 것으로, 나사로선 전 세계를 대상으로 성공적인 홍보 효과를 거둔 셈이다.

 1093만명의 이름을 새긴 칩 3개가 들어 있는 명판.

나사에 따르면 글씨 크기는 1마이크로미터(100만분의1미터)가 채 안 된다. 칩 속엔 탐사로버 이름 짓기 에세이 공모전에서 결선에 오른 학생 155명의 이름도 함께 들어 있다.

이 명판엔 또 태양을 가운데 두고 좌우 양쪽에 지구와 화성이 태양 광선으로 연결돼 있는 모습을 새겨 넣은 레이저 그림이 있다. 이 그림의 태양 광선들 사이엔 모르스 부호도 새겨져 있다. 풀이를 하면 `Explore As One'(하나로 탐사한다)이라는 말이라고 한다. 지구와 화성이 똑같이 태양계의 일원으로 연결돼 있음을 뜻하는 문구다. 명판은 퍼시비런스 후미 가로축 중앙에 부착돼 있다.

 화성 탐사 로버의 명판이 부착돼 있는 위치(빨간색 원).

나사는 2011년 큐리오시티 발사 때도 이름 보내기 행사를 벌인 바 있다. 당시에는 120만명이 참여했다.

나사는 현재 웹사이트(https://mars.nasa.gov/participate/send-your-name/mars2020)를 통해 다음 화성행 티켓 예약자들을 모집하고 있다. 24일 기준으로 약 600만명이 신청했다.   곽노필 기자

 

화성 바람소리 첫 포착…로버 착륙 '공포의 7분' 생생한 영상도

"지구에 화성의 실제 바람소리 전송"…18초 오디오 파일 공유

붉은 먼지바람 일으키며 안착하는 생생한 컬러 동영상도 게재

 

퍼서비어런스 "화성의 소리를 들어보세요" [퍼서비어런스 트위터 캡처]

 

"화성의 바람 소리를 들어보세요."

미국 항공우주국(NASA)이 22일 탐사 로버 '퍼서비어런스'(Perseverance)가 녹음한 화성의 바람 소리를 공개했다고 AFP통신 등이 보도했다.

통신은 "탐사 로버가 희미한 화성의 바람 소리를 녹음했다"며 화성의 미풍 소리가 지구에 전송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전했다.

NASA는 이날 홈페이지에 화성 대지의 바람 소리를 담은 18초 분량의 오디오 파일 2개를 올렸다.

하나는 탐사 로버 기계음이 포함된 오디오였고, 다른 하나는 로버 작동음을 제거한 채 '붉은 행성'이 지구 사람에게 처음으로 들려주는 순수한 바람 소리였다.

NASA는 "탐사 로버에 장착된 마이크가 포착해 지구의 우리에게 보낸 화성의 실제 바람 소리"라고 강조했다.

퍼서비어런스는 트위터를 통해 "헤드폰을 끼고 내 마이크 중의 하나가 잡아낸 첫 번째 (화성의) 소리를 들어보라"고 말했다.

 퍼시비런스가 보내온 6개의 사진을 합쳐 만든 예제로 충돌분지 파노라마 사진. 나사 제공

고도 11km 상공에서 낙하산이 펼쳐지는 모습을 퍼시비런스에서 촬영한 장면.

사는 화성 탐사로버 퍼시비런스가 지난 18일 화성 땅에 착륙하는 장면을 담은 컬러 동영상도 공개했다.

나사가 22일 공개한 이 영상에는 퍼시비런스가 화성 대기에 진입, 하강, 착륙(EDL)하는 3단계 과정이 3분여에 걸쳐 생생하게 담겨 있다.

고도 11km에서 낙하산이 펼쳐지는 장면을 시작으로 열 차폐막이 떨어져 나가는 장면, 고도를 낮추면서 실시간으로 지형을 분석해 착륙지를 조정하는 모습, 먼지를 일으키며 착지하는 순간에 이르기까지 모든 과정을 선명한 컬러 영상으로 볼 수 있다. 카메라의 앵글이 위로, 아래로 전개되며 마치 영화같은 장면들을 만들어냈다.

스티브 주르치크 나사 국장대행은 "화성 착륙을 어떻게 하는지 궁금한 사람들에게는 이 이상 보여줄 게 없다"며 "퍼시비런스는 이제 막 활동을 시작했지만 이미 우주탐사 역사에서 가장 상징적인 장면을 우리한테 제공했다"고 말했다.

고도 20미터에서 하강선이 줄을 내려뜨려 퍼시비런스를 착륙시키는 장면(왼쪽)과 역추진 엔진에 의해 먼지바람이 일고 있는 모습. 퍼시비런스의 카메라가 동시에 위와 아래 쪽을 향하면서 찍은 영상이다.

 

고도 11km 지점부터 카메라가 위로, 아래로

이 영상(https://www.youtube.com/watch?v=4czjS9h4Fpg&feature=emb_logo)이 시작되는 지점은 퍼시비런스가 시속 2만100km의 속도로 화성 상층 대기권에 진입한 지 230초 후다. 화성의 착륙 과정을 뜻하는 `공포의 7분' 3단계 과정 가운데 첫 단계를 지난 시점이다. 1300도의 뜨거운 열을 견뎌낸 퍼시비런스가 너비 21.5미터의 낙하산을 펼치는 것과 동시에 그 안에 있던 카메라의 시야가 터지며 촬영을 시작한다. 카메라는 임무를 마치고 떨어져 나가는 열 차폐막도 앵글에 담았다.

 화성 정찰궤도선(MRO)에서 촬영한 퍼시비런스 착륙지역. 노란색 동그라미 안의 물체는 왼쪽부터 하강선, 퍼시비런스, 열 차폐막이다. 나사 제공

나사 제트추진연구소의 수석엔지니어 데이브 그루엘은 이번에 처음으로 소리까지 녹음한 이유에 대해, 시각 장애가 있는 우주 애호가들에게 생생한 경험을 제공하기 위한 측면이 있다고 말했다.

나사는 이와 함께 퍼시비런스 좌우 양쪽에 탑재된 내비게이션 카메라로 촬영한 첫번째 화성 파노라마 사진(맨위)을 공개했다. 퍼시비런스는 현재 시스템과 기기에 대한 광범위한 점검을 진행하고 있다. 나사는 퍼시비런스의 7가지 장비 중 5개의 상태를 확인했으며, 이 가운데 메다(MEDA, 화성 환경 역학 분석기)로 첫번째 기상 관측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나사는 이어 앞으로 며칠 안에 마스트캠제트 카메라로 예제로 충돌분지의 360도 파노라마 사진을 촬영할 계획이다. 곽노필 기자

유튜브 https://youtu.be/4czjS9h4Fpg

 

인간숨결 담긴 물품들 싣고... 화성 탐사로버, 착륙 2m 전 '찰칵'

    화성 운석,  60만년 만에 다시 고향으로 ... 기념판 등도 실려

   운석은 중동 사막서 발견된 지 22년 만에 퍼서비어런스 귀환

 

퍼시비어런스에 실려 60만년만에 고향으로 돌아간 화성 운석. 나사 제공

 

18일 화성 땅에 안착한 미국항공우주국(나사)의 6륜 탐사 로버 ‘퍼시비어런스’에는 이색 물건들이 몇가지 실려 있다.

가장 눈에 띄는 것은 60만년만에 고향으로 돌아간 화성 운석이다. ‘SaU008’란 이름의 이 운석은, 퍼시비어런스의 로봇팔 끝에 달려 있는 유기물질 분석 장비 ‘셜록’ 안에 들어 있다.

1999년 중동 오만의 사막에서 발견돼 그동안 영국 런던자연사박물관에 보관돼 있다 이번에 귀향했다. 4억5천만년 전 화성에서 형성된 이 운석은 60만~70만년 전 소행성이나 혜성 충돌로 튕겨 나온 뒤 우주를 떠돌다 1천년 전 지구에 떨어진 것으로 추정되는 현무암이다. 이 가운데 이번에 가져간 것은 동전 크기 만한 조각이다.

나사가 화성 운석을 다시 화성으로 가져간 이유는 두 가지다. 하나는 분석기 셜록이 제대로 작동하는지 판단하고 오류를 보정하기 위해서다. 다른 하나는 화성 땅에서 어떤 표본을 수집할지 판별하는 기준 잣대로 활용하려는 것이다.

 퍼시비어런스의 셜록 장비에 코인 형태로 들어 있는 차세대 우주복, 헬멧, 장갑 소재들.

셜록에는 이것 말고도 향후 화성에서 사용할 우주복과 장갑, 헬멧 소재가 실려 있다. 나사는 실제 화성 환경이 이 소재들에 어떤 영향을 끼치는지 살펴볼 계획이다. 우주복 소재는 소방관 복장에 사용하는 내열성 소재인 노멕스, 통기성 방수 소재인 고어텍스, 방탄조끼에 사용되는 케블라 3가지를 합쳐서 만든 것이다. 장갑 소재로는 잘 찢어지지 않는 성질을 가진 벡트란(손바닥용), 손등 부분에 쓸 테플론을 보냈다. 헬멧 소재로는 잘 부서지지 않는 폴리카보네이트를 실었다. 현재 국제우주정거장 우주비행사들의 우주복에 쓰고 있는 소재다. 퍼시비어런스의 슈퍼캠에도 ‘자가미’라는 이름의 작은 운석 조각이 있다. 이것 역시 카메라 보정을 위한 것이다. 퍼시비어런스의 운석이 화성으로 간 첫 운석은 아니다. 현재 화성 궤도를 돌고 있는 탐사선 ‘마스 글로벌 서베이어’에도 운석이 있다.

왼쪽은 코로나19 의료진에 대한 경의의 뜻을 담은 상징물(빨간색 원이 부착 위치), 오른쪽은 1090만명의 이름을 새긴 마이크로칩이 부착된 판.

_______
1090만명 이름 새긴 칩, 코로나 의료진에 대한 경의 담은 기념판

 

퍼시비어런스에는 또 캠페인을 통해 모은 1093만2295명의 이름을 새긴 3개의 마이크로칩이 있다. 이는 우주에 대한 관심을 환기하기 위해 화성 탐사 때마다 해온 이벤트다. 2011년 큐리오시티에는 120만명의 이름을 적은 마이크로칩이 탑재된 바 있다.

코로나19 전염병과 싸우고 있는 의료인들에 대한 경의의 뜻을 담은 알루미늄판도 퍼시비어런스 아래쪽 바퀴 옆 섀시에 부착돼 함께 갔다. 지구를 떠받치고 있는 지팡이와, 이를 휘감고 있는 뱀을 형상화한 것인데 의술을 상징하는 이미지라고 한다.

마스트캠Z에 부착된 장식물. 나사 제공

퍼시비어런스에 탑재된 고해상도 카메라 마스트캠Z에는 지구의 초기 생명체 이미지를 그려넣은 장식품이 있다. 나사는 “생명체의 흔적을 찾기 위해 왔다”는 메시지를 담고 있다고 설명한다. 곽노필 기자

 

탐사 로버 하강 장면 첫 촬영… 주변 암석과 대지 사진도 전송

NASA "경이롭고 상징적"…2년간 생명체 흔적 찾는 임무 수행

 

미 탐사 로버의 화성 착륙 직전 모습 [UPI/NASA=연합뉴스]

 

미국의 탐사 로버 '퍼서비어런스'(Perseverance)가 화성에 착륙하기 직전의 모습을 담은 컬러 사진이 공개됐다.

퍼서비어런스는 화성 착륙 장면과 주변의 풍경을 담은 컬러 사진을 미국 항공우주국(NASA)에 전송했다고 19일(현지시간) AP통신 등이 보도했다.

NASA가 공개한 첫 번째 사진은 탐사 로버가 '공포의 7분'을 무사히 통과해 화성에 안착하기 2m 전에 촬영됐다.

탐사 로버의 화성 대기권 진입·하강·착륙(EDL) 과정은 비행 중 가장 까다롭고 위험도가 높아 '공포의 7분'으로 불린다.

NASA는 퍼서비어런스까지 포함해 5대의 탐사 로버를 화성에 보냈지만, 하강 장면을 찍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탐사 로버 하강 장면을 공개하는 NASA 기자회견 [AFP/NASA=연합뉴스]

이 사진은 탐사 로버의 안전한 착륙을 도와주는 '제트팩' 장치에 달린 카메라로 촬영됐다.

사진에는 탐사 로버의 하강 속도를 늦춰주는 역추진 로켓 엔진 때문에 화성 대지에서 피어오르는 먼지까지 담겼다.

퍼서비어런스는 NASA 트위터 계정을 통해 "이 사진은 저의 바퀴가 화성 표면에 닿기 직전 저를 공중에서 포착한 것"이라며 "오랫동안 꿈꿔온 순간이 이제 현실이 됐다"고 소개했다.

NASA는 기자회견에서 "이 사진은 우리가 전에 본 적이 없는 것"이라며 "정말 놀랍고 경이롭다"고 밝혔다. 

탐사 로버가 보내온 화성 토양 사진 [로이터/NASA=연합뉴스]

이어 아폴로 11호 우주비행사 버즈 올드린이 달에 남긴 발자국 사진, 보이저 1호가 찍은 토성 사진, '창조의 기둥'으로 불리는 허블 망원경의 독수리 성운 사진과 함께 화성 탐사 로버의 하강 사진도 인류의 우주 탐사 역사를 보여주는 "상징적인" 장면이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NASA는 또 탐사 로버가 낙하산을 펼치고 착륙 지점인 '예제로 크레이터'(Jezero Crater)로 빠르게 하강하는 사진도 공개했다. 이 장면은 700㎞ 떨어진 화성 궤도 탐사선의 고해상도 카메라가 잡아냈다. 

화성 궤도탐사선이 포착한 퍼서비어런스 하강 장면

아울러 탐사 로버는 주변의 암석과 대지를 담은 사진들도 NASA에 전송했다.

퍼서비어런스는 트위터에 "탁 트인 지평선, 탐험할 것이 너무 많다"며 "(주변의 암석들은) 화산암일까 퇴적암일까. 암석들이 (우리에게) 어떤 이야기를 하는지 빨리 알아내고 싶다"고 말했다.

퍼서비어런스는 앞으로 2년간 화성 토양과 암석을 채집해 보관하는 등 수십억 년 전 화성의 생명체 흔적을 찾아내는 임무를 수행한다. 연합뉴스 

화성의 지평선을 담은 사진

 

미 퍼서비어런스 화성 착륙 성공…'붉은 행성' 생명체 흔적 탐사

 '공포 7분' 거쳐 고대삼각주에…안착신호 11분30초 지구 도착

  화성의 토양 샘플 채취해 보관… 유인 탐사 위한 장비도 시험

 

미 화성탐사 로버 '퍼서비어런스' 화성 착륙 상상도 [UPI=연합뉴스]

 

미국의 화성 탐사 로버 '퍼서비어런스'(Perseverance)가 화성 착륙에 성공해 '붉은 행성'에서 생명체 흔적을 찾는 임무에 착수했다.

미국 항공우주국(NASA)의 5번째 화성 탐사 로버 퍼서비어런스는 18일(현지시간) 화성의 고대 삼각주로 추정되는 '예제로 크레이터'(Jezero Crater)에 안착했다고 AP통신 등이 보도했다.

퍼서비어런스는 지난해 7월 30일 발사된 뒤 4억7천100만㎞를 비행해 화성에 도달했다.

NASA는 퍼서비어런스가 엷은 오렌지색의 화성 대기를 통과해 가장 위험한 임무 구간을 무사히 통과했다고 전했다.

 퍼서비어런스가 화성 착륙 뒤 보낸 이미지

화성 대기권 진입, 하강, 착륙(EDL) 과정은 퍼서비어런스의 비행 중 가장 까다롭고 위험도가 높아 '공포의 7분'으로 불린다.

화성과 지구 간 거리가 멀어 퍼서비어런스가 NASA 관제소로 보낸 화성 안착 신호는 착륙한 뒤 11분 30초가 지나 지구에 도달했다.

퍼서비어런스는 화성에 존재했을지도 모를 고대 생명체 흔적을 찾고 지구로 가져올 토양·암석 샘플을 채취하는 임무를 수행하게 된다.

퍼서비어런스가 착륙한 예제로 크레이터는 30억∼40억 년 전 강물이 흘러들던 삼각주로 추정돼 유기 분자와 기타 미생물 흔적을 발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는 곳이다.

유기물을 찾아내고 암석과 토양 성분을 분석할 수 있는 장비가 탑재된 퍼서비어런스는 토양·암석 샘플 등을 채취해 수십 개 티타늄 튜브에 담아 화성의 약속된 장소에 보관한다.

 미 화성탐사 로버 '퍼서비어런스'[AFP/NASA=연합뉴스]

이 샘플들은 추후 발사될 또 다른 로버에 의해 수거돼 다른 우주선에 전달된 후 오는 2031년 지구로 보내지게 된다. 지구에서 고성능 현미경 등의 장비로 샘플을 분석해 생명체 존재 여부를 연구하게 된다.

퍼서비어런스는 이와 함께 화성 유인 탐사를 준비하는 임무도 수행한다.

퍼서비어런스에 함께 실린 1.8㎏의 소형 헬리콥터 '인저뉴어티'(Ingenuity)는 화성에서 첫 동력 비행을 시도한다.

또 화성 대기에서 산소를 뽑아내 로켓 추진 연료와 호흡용으로 사용할 수 있는지 확인하는 실험도 수행한다.

미국은 오는 2030년대에 화성 유인 탐사를 계획하고 있다.

퍼서비어런스는 길이 3m의 자동차 크기로 6개의 바퀴가 달렸으며, 카메라와 마이크, 레이저, 드릴 등 고성능 장비가 장착됐다.

지금까지의 NASA 화성 탐사 로버 중 가장 규모도 크고 정교하다. 연합뉴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