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주열 한은총재도 국회서 “내재가치 없어…변동성 클 것”
추진 중인 디지털 화폐 박차… 비트코인 값 이틀째 하락세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

 

한국의 중앙은행 총재와 미국의 경제 수장이 잇달아 비트코인에 견제구를 날리고 자국 중앙은행이 추진 중인 디지털화폐 홍보에 나섰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23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전체 회의에서 최근 비트코인 가격의 급등세에 대한 질문에 “암호자산은 내재가치가 없다. 왜 비싼지 이해하기 어렵다”고 답변했다. 이어 “여러 판단의 척도로 볼 때 지금의 가격은 이상 급등 아닌가 싶다”며 “앞으로 아주 높은 가격 변동성을 나타낼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한은이 추진하고 있는 디지털화폐(CBDC) 현황을 소개했다. 이 총재는 “중앙은행 디지털화폐 설계와 기술 검토가 거의 마무리 됐다”며 “디지털화폐가 발행되면 법정 화폐로 공급하기 때문에 가상화폐에 어느 정도 영향을 주리라고 본다”고 말했다.

앞서 재닛 옐런 미 재무장관도 비트코인을 향해 작심한 듯 비판을 쏟아냈다. 옐런 장관은 22일(현지시각) 뉴욕타임스 주최 콘퍼런스에서 “비트코인은 매우 투기적인 자산이며 극도로 변동성이 높다는 점을 알아야 한다”며 “투자자들이 겪을 수 있는 잠재적 손실에 대해 우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비트코인은 거래를 수행하기에 극도로 비효율적인 수단이며, 그 과정에서 소모되는 에너지의 양은 믿을 수 없을 정도”라고 지적했다. 제롬 파월 미 연방준비제도(연준) 의장 전임자인 옐런 장관도 연준에서 준비 중인 자체 디지털 화폐에 기대감을 보였다. 그는 “이른바 ‘디지털 달러’는 더 빠르고, 안전하고, 저렴한 결제수단이 될 수 있을 거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비트코인 가격은 이틀째 하락하고 있다. 국내 거래업체 업비트 시세를 보면, 이날 오후 4시30분 현재 비트코인은 전날 종가보다 9% 내린 개당 5620만원 안팎에서 움직이고 있다. 다른 거래업체 빗썸에서는 사용자 급증으로 전날 밤 11시30분부터 이날 0시30분까지 1시간가량 접속 장애가 빚어지기도 했다. 한광덕 기자

 

‘시총 1조달러’ 비트코인, 테슬라 앞지르며 투자시장 달궈

  ‘주류 제도권이 인정한 투자자산’  북미 최초로 ETF 성공적 등장
  첨단기업·금융기관 사업 가세로 자금결제수단으로서 평가 달라져

‘과잉 유동성이 부른 튤립 광풍일 뿐’ 발행한도 2100만개에 수요 몰려
실질 사용 가치 없이도 가격 급등…FT ‘기후변화 역행한 투자’ 지적도

 

비트코인 시가총액이 1조달러를 넘어서면서 투자자산의 하나로 자리를 잡아가고 있다는 평가가 나온다. 반면 과잉 유동성이 일으킨 거품일 뿐이라며 경고하는 목소리도 여전하다.

미국 암호화폐 정보업체 코인데스크 자료를 보면, 20일 오후 비트코인 가격은 코인당 5만6500달러(6250만원) 부근에서 거래되고 있다. 비트코인의 발행 한도는 2100만개로 채굴량 등을 고려한 시총은 1조500억달러(1160조원)에 이른다. 비트코인은 전날 시총 1조달러를 처음 돌파했다. 비트코인에 15억달러를 투자했다고 밝힌 테슬라의 시총(7499억달러)을 훌쩍 뛰어넘었다. 미국 뉴욕증시에서 시총이 1조달러를 넘는 기업은 애플(2조1803억달러) 등 4곳뿐이다. 국내 거래업체 업비트에서 비트코인은 21일 오후 4시 현재 개당 6500만원에서 움직이고 있다. 

특히 북미지역 최초의 비트코인 상장지수펀드(ETF)가 지난 18일 캐나다 토론토에서 성공적으로 첫선을 보이면서 주류 제도권의 투자자산으로 인정받았다는 평가가 나온다. 테슬라 등 첨단기업과 페이팔·뉴욕멜론은행 등 금융기관들도 암호화폐 사업에 가세하면서 지급결제수단으로서 비트코인 위상이 높아질 것으로 전망된다.

지난해 코로나19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미국 중앙은행 등이 화폐 발행을 크게 늘려 암호화폐 시장으로 유동성이 유입됐다. 올해도 경제 회복을 위한 추가적인 재정 지출이 불가피해 달러가치 하락과 물가 상승을 우려한 투자자들이 위험 방어 수단으로 금보다는 비트코인을 사들일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실제 비트코인 가격은 코로나19 대유행이 시작된 지난해 3월 개당 4900달러대에서 6월에 1만달러로 올라섰고 12월에는 4만달러를 돌파했다. 반면 국제 금값은 지난해 8월 트로이온스당 2050달러로 사상 최고치를 찍은 뒤 점차 힘을 잃어 현재는 1770달러대로 밀려났다. 오랫동안 금 강세를 주장해온 ‘신채권왕’ 제프리 건들락 더블라인캐피털 최고경영자는 트위터에 “이제 비트코인이 금보다 더 나은 베팅이 될 수 있다”고 썼다.

반면 비트코인 가격이 최근 달러의 약세 여부와 무관하게 상승해왔다는 점에서 대체화폐인 금과 같은 안전자산으로 보기 어렵다는 주장도 있다. 이들은 실질적 사용가치가 거의 없는데도 수급에 의해 가격이 급등하고 있다고 본다. 비트코인은 공급량이 한정돼 달러처럼 맘대로 찍어낼 수 없어 수요가 몰리면 가격이 뛸 수밖에 없다는 것이다. 가격 변동성이 주요 자산의 5~10배에 이른다는 점도 비트코인의 약점이다. 다만 이들 회의론자들이 2011년 비트코인이 1달러일 때도, 2013년 200달러일 때도 ‘17세기 네덜란드의 튤립 광풍’에 비유해 줄곧 거품론을 펴왔다는 점에서 현실성이 떨어진다는 지적도 나온다.

<파이낸셜 타임스>는 비트코인 투자가 기후변화 대응에 역행한다고 짚었다. 네트워크에 거래 내용에 대한 블록을 만들고 순서를 찾는 채굴 작업에는 전기가 많이 소모된다. 환경·사회·지배구조(ESG)를 주요 투자기준으로 삼는 기관들은 테슬라처럼 대규모로 비트코인을 사들이는 기업에 비판적이다.

비트코인의 최대 위험요인은 정부 규제다. 재닛 옐런 미 재무장관은 지난 18일 미 경제방송 <시엔비시>(CNBC)와 한 인터뷰에서 “투기적인 자산인 비트코인을 취급하는 기관을 규제하고 책임을 지키도록 하는 게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한광덕 기자

 

비트코인 계속되는 고가 경신…6천500만원 돌파

 

가상화폐 대표주자인 비트코인 값이 국내 거래에서 고가 경신을 이어가고 있다.

20일 가상화폐 거래소 업비트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 17분 1비트코인은 6천509만2천원에 거래됐다. 현재 고가는 6천523만5천원이다.

업비트에서 비트코인은 전날 밤 자정을 앞두고 6천만원을 넘어섰고, 이후에도 서서히 고점을 높여가고 있다.

이 시각 비트코인은 빗썸이나 코팍스, 코빗 등 다른 거래소에서도 일제히 개당 6천400만원 넘는 가격에 거래되고 있다.

주식시장과 달리 거래소 단위로 거래가 이뤄져 같은 종류의 가상화폐라도 거래소별로 거래 가격이 다소 다르다.

가상화폐 사이트인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해외 비트코인 가격은 같은 시각 5만6천달러(약 6천182만원)대를 기록 중이다.

16일 밤 사상 처음으로 5만달러를 넘어선 데 이어 17일 5만1천달러대, 18일 5만2천달러대를 거쳐 다시 고점을 높였다.

이로써 비트코인 가격은 지난해 4배 이상 오른 데 이어 올해 들어서 이미 추가로 80% 넘게 상승했다.

비트코인의 시가총액도 1조달러(약 1천100조원)의 벽을 처음 넘어섰다. 이는 전 세계 웬만한 기업의 주식 시총보다 큰 수준이다. 연합뉴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