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른 백신 추가 승인 따라 인구 38~64% 면역 전망

 

 

캐나다 연방정부는 오는 6월까지 전체 국민 중 1천450만 명에 COVID-19 백신 접종을 마칠 계획이다.

연방보건부는 18일 코로나19 백신의 2분기 접종 일정을 공개하고 6월까지 화이자 및 모더나 백신을 투여할 경우 접종 목표를 이같이 밝혔다.

일정에 따르면 모든 접종자는 두 백신의 투약 정량대로 각 2회씩의 접종을 완료하게 된다.

그러나 화이자와 모더나 등 두 백신 외에 향후 보건 당국의 사용 승인을 얻는 백신이 추가로 동원되면 같은 기간 접종자는 2천450만 명까지 늘어날 것이라고 보건부는 설명했다.

현재 보건부가 승인 심사를 진행 중인 백신은 아스트라제네카, 존슨앤드존슨, 노바백스 등이다.

이에 따라 6월까지 전체 캐나다 국민 3천800만여 명 중 38~64%가 COVID-19 면역력을 갖게 될 것으로 보인다고 CTV는 전했다.

우선 내달까지 300만 명에 백신 접종을 마치고 이후 9월까지 전 국민을 대상으로 COVID-19 백신 접종을 완료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내달까지 화이자와 모더나 백신 600만 회분을 공급받는 데 이어 4~6월 2천300만 회분의 물량을 추가로 확보할 예정이다.

보건부 관계자는 백신 접종 일정이 향후 원활한 백신 공급 및 확보에 달려 있다면서 각 백신의 임상 시험 성과, 당국 승인 절차, 공급망 확충 및 속도 등을 함께 고려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날 현재 캐나다의 코로나19 백신 접종은 총 135만3천710회 분에 달해 인구 100명당 3.6회분 수준으로 집계됐다고 보건당국이 전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