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OC,  ‘우선 협상 대상자’ 발표… 서울 · 평양 공동 개최 물거품

미래유치위서 총회올려 선정…IOC 부위원장이 호주인이어서?

 

국제올림픽위원회(IOC)가 24일(현지시각) 2032년 올림픽 개최지 후보로 오스트레일리아 브리즈번을 선정했다. 이에 앞서 토마스 바흐 위원장이 브리즈번을 ‘우선 협상 대상자’로 확정한 집행위원회를 진행하고 있다. 로잔/AFP 연합뉴스

 

국제올림픽위원회(IOC)가 24일 오스트레일리아(호주) 브리즈번을 2032년 여름철 올림픽 개최를 위한 우선 협상 대상자로 선정했다고 <로이터> 통신 등이 보도했다. 이변이 없는 한 개최지가 변경될 가능성이 낮아, 서울과 평양의 2032년 올림픽 공동 개최는 사실상 불가능해졌다.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 위원장은 이날 화상 기자회견을 열어 “집행위원회가 ‘미래유치위원회’의 (브리즈번 선정) 권고를 만장일치로 승인했다”고 발표했다. 브리즈번이 후보로 선정된 것은 기존 경기장을 올림픽에 활용할 수 있고, 올림픽이 열리는 7~8월의 날씨가 좋으며, 주요 행사를 개최한 경험도 풍부한 때문이라고 통신은 전했다. 오스트레일리아는 1956년(멜버른)과 2000년(시드니) 올림픽을 개최한 바 있다.

국제올림픽위원회는 대회 유치 희망 도시들이 몇년동안 경쟁을 벌이는 것이 낭비라는 지적에 따라 지난 2019년 개최지 선정 방식을 바꿨다. 새 방식은 미래유치위원회가 후보 도시들과 접촉해 우선 협상자를 고르고 이어 세부 논의를 거친 뒤, 국제올림픽위원회 총회에서 확정하는 형태다.

개최지 선정 방식 변경은 존 코츠 오스트레일리아 올림픽위원회 위원장이 제안했으며 그가 현재 국제올림픽위원회 부위원장이라는 점에서, 브리즈번 선정에 대한 의문이 제기된다고 <AP> 통신이 지적했다. 이에 대해 바흐 위원장은 “코츠 부위원장은 우선 협상 대상자 선정 논의에 참여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동안 2032년 올림픽 유치를 희망한 곳은 카타르 도하, 헝가리 부다페스트, 독일 라인루르 지역, 중국 청두와 충칭 등이 있으며, 남북한도 서울과 평양 공동 개최를 추진하기로 한 바 있다.

코츠 부위원장은 브리즈번쪽이 5월초까지 세부 개최 방안을 확정하고 7월 일본 도쿄 총회에서 개최지를 확정하길 원하고 있다고 말했다고 <로이터>가 전했다. 신기섭 기자

호주 브리즈번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