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공급 지연되자, 자국 생산 아스트라제네카 ‘금수’

계약대로 공급 안되면 금수 허용한 ‘EU 규정’ 첫 적용

 

아스트라제네카와 옥스포드대가 만든 코로나19 백신.

 

이탈리아가 자국에서 생산된 아스트라제네카 코로나19 백신의 수출을 금지시켰다. 유럽연합(EU)이 역내 생산 코로나19 백신의 역외 반출을 금지하는 규정을 도입했느나, 현실화 된 것은 처음이다.

이탈리아 정부는 4일(현지시각) 자국에서 생산된 아스트라제네카 코로나19 백신의 오스트레일리아 수출을 금지했다. 이 조처는 코로나19 백신 제조회사가 백신과 관련한 유럽연합의 의무를 지키지 못하면 백신 수출을 중단할 수 있다는 새로운 규정에 따른 것이다. 이탈리아는 이 규정을 처음으로 활용한 국가가 됐다.

아스트라제네카는 올해 3월까지 유럽연합 회원국들에게 공급하기로 계약된 백신 가운데, 현재까지 40% 만을 공급했다. 이탈리아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이 제대로 공급되지 않자, 이 조처를 발동했다. 유럽연합 집행위원회도 이를 승인했다고 이탈리아 언론들은 보도했다.

지난 1월 주세페 콘테 당시 이탈리아 총리는 아스트라제네카와 화이자의 백신 공급 지체는 “용납할 수 없다”며 두 회사가 계약을 어기고 있다고 비난했다. 유럽연합도 백신 공급 프로그램이 지체되고 있다는 비판을 받아오고 있다.

이번에 수출이 중단된 백신은 이탈리아 내의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공장에서 생산된 25만회 분량이다. 일단, 오스트레일리아 쪽은 1회 선적 분량을 잃는다 해도 자국의 백신 공급에 악영향을 미치지 않는다고 반응했다. 오스트레일리아 정부는 5일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접종을 시작할 예정이었다. 오스트레일리아는 지난주 화이자 백신으로 접종을 시작했다.

유럽연합은 지난 8월 아스트라제네카와 3억회 분량에 1억회 분량을 추가할 수 있는 백신 공급 계약을 맺었다. 하지만, 아스트라제네카는 올해 초 네덜란드 및 벨기에의 공장에서 생산 차질이 빚어지고 있다고 보고했다. 유럽연합은 3월말까지 1억회 분량을 공급받을 것으로 기대했으나, 현재 4천만회 분량만 공급받았다. 정의길 기자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