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신 수출 제한 등 확보에 사활 걸면서 백신 불평등 해소 외면, 비판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세계보건기구 사무총장. WHO 갈무리

 

“그로데스크하다.”(괴기하고 극도로 부자연스럽다.)

세계보건기구(WHO)의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사무총장이 22일(현지시각) 화상 언론 브리핑에서 전 세계 코로나19 백신 접종 현황을 두고 한 말이다. 그는 이날 선진국과 저개발국 간의 백신 접종 격차에 대해 “도덕적 분노”라는 표현을 쓰며 강하게 비판했다. 선진국들이 백신 수출 제한을 시도하는 등 백신 확보에 사활을 걸면서도, 세계적인 백신 불평등 해소에는 눈을 감고 있는 현실을 비판한 것이다.

이날 <알자지라> 등 보도를 보면, 거브러여수스 총장은 “명백히 예상되는 도덕적 실패의 대재앙을 피하기 위해 아무런 일도 하지 않는 것을 보는 것은 충격적”이라며 “격차는 날마다 증가하고 있고 점점 더 그로데스크해지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질병 위험이 낮은 젊고 건강한 사람들에게 백신을 접종하는 나라는 다른 나라의 보건 종사자와 고령층, 취약 계층의 생명을 희생하면서 그렇게 하고 있다”며 “어떤 나라들은 자국의 모든 인구를 접종하기 위해 경쟁하지만, 다른 나라들은 아무것도 가지고 있지 않다”고 말했다.

실제 현재 전 세계 코로나19 접종 현황을 보면 나라별 격차가 두드러진다. 이스라엘의 경우 969만 회분을 접종해 전 국민이 1차례 이상 코로나19 백신을 맞았지만, 백신을 1만회분 이상 전달받지 못한 국가도 적지 않다.

국제 통계누리집인 ‘아워 월드 인 데이터’ 자료를 보면, 전 세계적으로 총 4억4816만 회분의 접종이 이뤄졌고, 미국과 중국이 각각 1억2448만회분, 7496만회분으로 절반 가까이를 차지했다. 그 뒤를 인도(4507만)와 영국(2986만), 브라질(1356만), 터키(1306만), 독일(1047만) 등이 이었고, 이스라엘과 프랑스, 칠레, 러시아 등도 수백만 회분을 접종했다.

반면, 세계보건기구가 주도하는 국제 백신 공동구매·분배 조직인 코백스(COVAX)는 22일 기준 엘살바도르 등 57개국에 백신 3100만 회분을 배포했다고 밝혔다. 이는 영국 백신 접종량(2986만)과 비슷하며, 전 세계 백신 배포량의 6.9%, 전 세계 인구의 0.4%에 해당한다. 최현준 기자


1억3천만회 분 생산하고도 수출은 0… ‘백신 구두쇠’ 미국

중국은 생산량의 62% 수출 … EU도 48%
내부에서 “비윤리적이며 외교 실수” 지적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당선자 시절인 지난해 12월21일 델라웨어주 뉴어크에 있는 크리스티아나케어 병원에서 화이자-바이오엔테크의 코로나19 백신 주사를 맞고 있다. 뉴어크/AFP 연합뉴스

 

미국이 전세계 코로나19 백신의 27%를 생산하면서도 국외 수출은 전무한 것으로 나타났다. 세계 백신 생산량의 33%를 차지하는 중국은 62%를 수출했다. 미국이 중국에 견줘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압도적으로 많은 상황이지만, 미국 내에서도 비윤리적이며 외교적인 실수가 될 수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미 인터넷 매체 <악시오스>는 22일(현지시각) 미국과 중국, 유럽연합(EU), 인도 등 전세계 주요 백신 생산국의 생산량과 수출 현황 등을 전하며, 미국에서 생산된 백신의 외부 유출이 유독 적다는 점을 지적했다.

미국은 화이자, 모더나, 아스트라제네카, 얀센 등의 코로나19 백신 1억3610만 회분을 생산해, 전세계 코로나19 백신 생산량의 27%를 차지했다. 하지만 이 가운데 국외로 수출된 것은 전혀 없었다.

반면, 중국, 유럽연합, 인도 등은 백신 생산량의 절반 정도를 국외에 수출했다. 시노백, 시노팜, 칸시노 등 1억6940만회분의 백신을 생산한 중국은 전세계 생산량의 33%를 차지해 1위 생산국이었고, 이 가운데 62%를 외국에 수출했다. 화이자, 아스트라제네카 등 9620만회분을 생산하는 유럽연합은 화이자 백신 생산량의 48%를 국외 수출했다. 6800만회분을 생산한 인도는 물량의 65%를 수출하고 있다.

코로나19 확진자 수 2990만명으로 전세계 확진자의 4분의 1 가까이를 차지하는 미국의 현실이 반영됐다. 이 때문에 조 바이든 행정부는 자국민 우선 접종 방침을 정하고, 사실상 수출 금지 정책을 펴고 있다. 미국은 지난해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 때도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급증하자 국방물자생산법 등을 동원해 백신 확보에 힘을 쏟았고, 인구 수를 뛰어넘는 5억명 분량의 백신을 확보하기도 했다.

 주요국 백신 생산량. 악시오스 갈무리

바이든 인수위의 코로나19 태스크포스 일원이었던 지크 이매뉴얼 펜실베이니아대 부학장은 “우리(미국)는 곧 공급 과잉을 맡게 될 것”이라며 “중국과 러시아가 백신을 팔고 있는데, 우리는 1억회분의 백신 여분을 쌓아놓는 것은 비윤리적이고 외교전략적으로 실수”라고 말했다. 유럽의 한 외교관은 “미국이 백신 개발 초기에 투자를 했기 때문에 우선권을 갖는 것은 당연하다”며 “그러나 이런 미국 우선주의에 대해 내부 반대가 거의 없다는 것은 놀랍다”고 말했다.

백신에 대한 자국 우선주의가 미국에만 있는 것은 아니다. 유럽연합과 영국도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놓고 상호 수출 제한에 나서는 등 극심한 힘겨루기를 벌이고 있다. 백신 공급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유럽연합은 24일 정상회의를 열어, 역내에서 생산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영국 수출 금지 여부를 논의할 예정이다. 이에 앞서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는 21일 유럽연합 핵심 국가인 독일의 앙겔라 메르켈 총리, 프랑스의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과 통화해 이 백신의 수출을 금지해서는 안 된다는 뜻을 전했다.

이런 갈등은 영국계 제약사인 아스트라제네카가 지난 1월 영국 내 생산은 유지하면서, 유럽연합 내 공장의 낮은 생산성을 이유로 유럽연합 공급분에 차질을 빚은 것이 계기가 됐다. 실제 유럽연합은 이 제약사로부터 1분기 약속받은 백신의 절반 정도밖에 공급받지 못한 상태이며, 그 배후에 영국 정부가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최현준 기자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