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 외교장관 “한반도 완전한 비핵화·평화 긴밀 공조”

● COREA 2021. 5. 3. 17:31 Posted by 시사 한겨레 ⓘ한마당 시사한매니져

정의용 외교장관이 3일 런던에서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과 회담했다. 외교부 제공

 

정의용 외교장관이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과 3일(현지시각) 영국 런던에서 만나 미국 정부가 최근 마무리 한 ‘대북정책 재검토’ 결과에 대한 설명을 들었다. 두 장관은 21일로 예정된 한-미 정상회담이 성공적으로 개최될 수 있도록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정 장관은 이날 오전 런던 그로스베너호텔에서 블링컨 장관과 회담에 앞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의회 연설이 세계뿐 아니라 한국에도 매우 긍정적이고 희망적이었다”고 언급한 뒤, 최근 마무리 된 조 바이든 행정부의 대북정책 검토 결과에 대해 “환영한다”는 뜻을 전했다.

 

외교부는 회담 뒤 보도자료를 내어 “블링컨 장관이 미국의 대북정책 검토 결과를 공유”했고, 정 장관은 “바이든 행정부의 대북정책 검토 결과가 현실적이고 실질적인 방향으로 결정된 것을 환영했다”고 밝혔다.

 

두 장관은 또 한-미 양국이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 및 항구적 평화 정착을 위해 계속해서 긴밀히 공조”하고 “21일로 예정된 정상회담이 성공적으로 개최될 수 있도록 긴밀히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두 장관은 또 양국 간 주요 현안인 △한국의 신남방정책과 미국의 인도·태평양지역 구상 간 연계협력 △코로나19 관련 백신 분야 협력 △기후변화·민주주의 등 글로벌 현안 해결 등을 위한 협력도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한-미 외교장관 회담은 지난 3월17일 서울에 이어 한달 반 만에 두 번째로 열리는 것이다.

 

미 국무부는 회담 뒤 네드 프라이스 대변인 명의로 자료를 내어 “한-미 동맹이 인도·태평양 지역과 세계의 평화, 안보, 번영의 핵심(linchpin)임을 재확인했다”며 두 장관이 “코로나19와 기후 위기 등 글로벌 위협에 대처하기 위해 한-미 협력의 중요성을 강조했다”고 전했다. 또한 두 장관이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한·미·일 3자 협력을 포함해 공동의 안보 목표를 보호하고 발전시키기 위해 협력하겠다는 약속을 강조했다”고 밝혔다.

 

이에 앞서 블링컨 장관은 모테기 도시미쓰 일본 외무상과 만나 “북한의 핵 및 탄도미사일 프로그램에 대한 우려를 표명”하고 “한반도 비핵화를 향한 한·미·일 3자 협력을 통해 이런 문제 문제들을 해결하겠다는 의지를 재확인했다”고 미 국무부는 밝혔다.

 

한편, 이날 저녁에는 주요 7개국 차원에서 이란 및 북한 문제를 다루는 주요 7개국 환영 만찬도 열려 주목된다. 초청국 자격으로 방문한 정 장관은 참석 대상이 아니지만 현지에 있는 만큼 관련 논의 내용을 주시할 것으로 보인다.

 

정 장관은 5일에는 한·미·일 외교장관회담에 참석한 뒤 모테기 외무상과 첫 한-일 장관회담에 나선다. 한-일 관계 악화로 정 장관은 지난 2월 취임 뒤 모테기 외무상과 전화통화도 하지 못하다가 이번 계기에 처음 만나게 됐다. 김지은 기자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