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시민사회, ‘6·4 천안문 추모’ 시동…긴장 고조

● WORLD 2021. 5. 3. 17:43 Posted by 시사 한겨레 ⓘ한마당 시사한매니져

천안문 희생자 형상화한 ‘치욕의 기둥’ 청소
홍콩보안법 시행 이후 첫 천안문 관련 행사
촛불 든 채 “정치범 석방”…집회는 불허할 듯

 

2일 홍콩대 교정에서 시민단체 활동가가 천안문 민주화 운동 유혈진압 희생자를 형상화한 조각상 ‘치욕의 기둥’을 닦고 있다. 홍콩/AP 연합뉴스

 

홍콩 시민사회가 1989년 6·4 천안문(톈안먼) 민주화 운동 유혈진압을 기리는 연례 추모행사의 시동을 걸었다. 홍콩판 국가보안법(홍콩보안법) 시행 이후 첫 천안문 추모 관련 행사로, 홍콩 당국은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6·4 추모 촛불집회를 불허할 것으로 보인다.

 

3일 <홍콩 프리프레스> 등의 보도를 종합하면, ‘애국민주운동지원 홍콩시민연합회’(지련회)는 전날 홍콩대 교정에서 천안문 유혈진압 32주년을 앞두고 희생자의 넋을 기리는 조각상 ‘치욕의 기둥’ 연례 세정식을 열었다. 1989년 5월 천안문 민주화 시위 지원을 위해 홍콩 시민사회가 발족시킨 지련회는 이듬해인 1990년부터 해마다 6월4일 저녁 홍콩섬 빅토리아 공원에서 추모 촛불집회를 열어왔다. 조각상 세정식은 촛불집회를 앞두고 열리는 첫 사전행사다.

 

이날 행사에서 참석자들은 6·4를 상징하는 모양으로 촛불을 밝힌 뒤 희생자를 기리는 묵념을 했다. 또 일당독재 종식과 천안문 민주화 운동 재평가, 정치범 석방 등을 요구하는 구호를 외쳤다. 홍콩대 쪽은 따로 보안요원을 배치하고, 행사 진행 상황을 일일이 촬영했다.

 

덴마크 조각가 옌스 갈시외트의 1996년 작품인 ‘치욕의 기둥’은 천안문 희생자들을 형상화한 8m 높이의 조각상이다. 홍콩 시민사회는 홍콩의 중국 반환(7월1일)을 앞둔 1997년 6·4 추모 촛불집회에 맞춰 이 작품을 홍콩으로 들여와 공개한 뒤, 홍콩대 교정으로 옮겨 설치했다.

 

이후 지련회 쪽은 해마다 5월 초 조각상 세정식을 시작으로 6·4 추모행사 준비에 들어갔다. 이 단체 리척얀 주석은 2019년 반송중 시위 과정에서 두차례 불법 집회를 주도한 혐의 등으로 지난달 징역 14개월형을 선고받고 수감된 상태다.

 

같은 재판에서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형을 선고받은 앨버트 호 지련회 부주석은 신문에 “대학 교정에 설치된 표현의 자유를 상징하는 조각상을 씻는 이 간단한 의식이 불허돼야 할 이유가 없다”며 “지련회가 앞으로도 해마다 조각상 세정식을 열 수 있기를 소망한다”고 말했다. 베이징/정인환 특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