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개인 한 시즌 최다 22호골 폭발…리그 3경기 연속골

● 스포츠 연예 2021. 5. 3. 17:45 Posted by 시사 한겨레 ⓘ한마당 시사한매니져

손흥민의 득점 장면 [AP=연합뉴스]

 

손흥민(29·토트넘)이 프로 데뷔 이후 자신의 한 시즌 최다 득점 기록을 새로 썼다.

손흥민은 8일 영국 리즈의 엘런드 로드에서 열린 리즈 유나이티드와의 2020-2021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35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전반 25분 1-1 동점을 만드는 골을 터뜨렸다.

 

손흥민의 이번 시즌 EPL 17번째이자 리그컵(카라바오컵) 1골,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4골(예선 1골 포함)까지 합해 공식전을 통틀어서는 22번째 골이다.

이로써 손흥민은 2016-2017시즌의 21골을 넘는 개인 한 시즌 공식전 최다 골 신기록을 작성했다.

 

사우샘프턴과의 29라운드 순연 경기에서 시즌 20호, 셰필드와의 34라운드에서 21호 골을 넣었던 손흥민은 EPL 3경기 연속 득점포를 가동하며 축구 인생의 새로운 이정표를 만들었다.

 

2선의 왼쪽 측면에 선발로 나선 손흥민은 팀이 전반 13분 스튜어트 댈러스에게 먼저 한 골을 내주고 끌려다니던 전반 25분 델리 알리의 패스를 받아 페널티 지역 중앙에서 오른발 슛을 꽂아 균형을 맞췄다.

손흥민의 골에 힘입어 토트넘은 리즈와 1-1로 맞서고 있다.

 

토트넘 손흥민 1골 1도움으로 2연속 10-10클럽

EPL 셰필드전서 쐐기골 4-0 승리 견인

시즌 총 21골… 베일은 해트트릭 달성

 

토트넘의 손흥민이 3일(한국시각) 프리미어리그 셰필드와의 경기에서 골을 넣은 뒤 기뻐하고 있다. 런던/로이터 연합뉴스

 

손흥민(29·토트넘)이 1골1도움으로 펄펄 날았다.

손흥민은 3일(한국시각)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셰필드 유나이티드와의 2020~2021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34라운드 안방 경기에서 후반 16분 도움주기, 후반 32분 득점으로 팀의 4-0 승리에 한몫했다.

 

손흥민은 정규리그 16호골 고지에 올랐고, 카라바오컵 1골,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4골(예선 1골 포함)까지 포함해 올 시즌 총 21골을 올렸다. 2016~2017 시즌 공식전 최다 21골과 타이기록이다.

 

손흥민은 또 이날 시즌 도움 개수를 10개로 늘리며 토트넘 구단 최초로 2시즌 연속 10골-10도움 클럽에 가입했다. 토트넘에서 10골-10도움을 올린 선수는 위르겐 클린스만(20골 10도움·1994~1995시즌), 에마누엘 아데바요르(17골 11도움·2011~2012시즌), 크리스티안 에릭센(10골 10도움·2017~2018시즌)과 지난 시즌의 손흥민(11골 10도움), 올 시즌의 해리 케인(21골 13도움)이다.

 

정규리그 3연승을 달린 토트넘은 5위(승점 56·16승 8무 10패)로 올라섰다. 시즌 종료까지 4경기를 남겨놓은 가운데 챔피언스리그 진출 마지노선인 4위 첼시(승점 61)와 격차가 5점이다.

 

토트넘의 이날 승리엔 개러스 베일의 해트트릭 힘이 컸다. 베일은 전반 36분, 후반 16분, 후반 24분 세 골을 완성하며 팀 승리를 이끌었다. 손흥민은 후반 16분 베일의 골에 앞서 패스를 건네며 도움주기를 작성했다.

 

후반 5분 골이 오프사이드로 무효가 된 손흥민도 후반 32분 오른발 감아차기 골로 쐐기를 박았다. 스테번 베르흐베인의 패스를 받은 손흥민은 아크 왼쪽에서 간결한 볼 터치로 상대 수비를 제치고 오른발 인사이드로 반대편 골대 상단 구석에 찔러 넣었다.

 

베일은 경기 뒤 <비비시> 인터뷰에서 “기회가 오면 잡아야 한다. 행복하다”고 말했고, 라이언 메이슨 토트넘 감독은 “베일은 세계 최고의 선수”라고 칭찬했다. 김창금 기자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