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무현 전 대통령 12주기 추도식 23일 봉하마을서 엄수

● COREA 2021. 5. 3. 17:52 Posted by 시사 한겨레 ⓘ한마당 시사한매니져

코로나19 여파 봉하열차 운행 중단…다양한 온라인 콘텐츠 마련

 

지난해 5월 23일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에서 열린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1주기 추도식

 

노무현 전 대통령 12주기 추도식이 오는 23일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에서 엄수된다.

사람사는세상 노무현재단은 코로나19 방역 수칙에 따라 최소 인원으로 추도식으로 진행한다고 3일 밝혔다.

유가족과 정당 및 정부 대표 등 70여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12주기 슬로건은 "열두 번째 봄, 그리움이 자라 희망이 되었습니다'로 정했다.

민주시민에게 그리움과 애도를 넘어 희망 그 자체가 되어가는 노무현 전 대통령의 철학과 가치를 나눈다는 의미가 담겼다.

추도식은 23일 오전 11시부터 봉하마을에서 박혜진 아나운서 사회로 진행된다.

이재정 경기도 교육감이 공식 추도사를, 해외에 있는 재단 후원 회원이 시민 추도사를 낭독한다.

기존 시민 편의를 위해 제공했던 봉하 열차와 지역 단체 버스 운행은 중단한다.

추도식이 진행되는 당일 오전 10시부터 정오까지 대통령 묘역이 통제된다.

 

재단 관계자는 "코로나19 감염 재확산을 예방하기 위한 조처로 시민 여러분의 양해를 구한다"고 말했다.

대신 추도식은 당일 함께 하지 못하는 시민 여러분을 위해 재단 유튜브를 통해 생중계될 예정이다.

오프라인 추도식을 축소하는 대신 '열두 번째 봄, 특별 생방송 토론회', '알릴레오 북스 5월 특집방송', '노무현의 명연설' 등 다양한 콘텐츠를 제작해 온라인 연대의 장을 마련할 계획이다.

노 전 대통령에 대한 그리움을 달랠 수 있는 온라인 사진전도 선보인다.

 

사진전은 우리 곁에 따뜻한 사람이자, 가슴 뜨거웠던 청년으로, 시민 민주주의를 꿈꿨던 노무현 대통령의 삶을 돌아보는 회고로 구성됐다.

전시 내용은 노무현재단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