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전쟁 71주년-정전 68주년... 참전용사 추모 헌화식

● 한인사회 2021. 6. 27. 13:09 Posted by 시사 한겨레 ⓘ한마당 시사한매니져

오타와서 참전용사 대표- 국방차관, 연아 마틴 - 넬리 신 의원, 한국대사 등 참석 

온주 브램튼 메도베일 묘역서 6월25일...참전용사들과 알리 에사시 의원 등 참석

 

 

6.25 한국전쟁 발발 71주년과 7.27 한국전 정전기념일 68주년을 추모하는 헌화식이 6월20일(일) 오전 11시 오타와 국립 전쟁기념비에서 열렸다. 이날 행사는 한국전쟁 기간에 일어났던 기념비적인 전투들과 행사들을 기리기 위해 3년간 진행 중인 ‘한국전쟁 70주년 기념의 해’(2020년 6월 25일~2023년 7월27일)의 이벤트 가운데 하나로 개최됐다.

 

올해 헌화식은 COVID-19 로 인해 참석자가 10명으로 제한돼, 현장에 참석하지 못하는 이들을 위해 행사는 페이스북(https://www.facebook.com/embassyofkorea.canada)을 통해 생중계됐다.

 

헌화식에는 한국전 참전용사회 보존지회 총재인 연아 마틴 상원의원과 넬리 신 하원의원, 장경룡 주 캐나다한국대사 등 한인 인사들과 캐나다 국방부 정무차관 아니타 벤드벨드 하원의원, 한국전 참전용사회 수도 7지회의 빌 블랙 회장 및 참전용사들, 그리고 한국전 추모위원회원 등이 참석했다.

 

한국전쟁은 캐나다 전역에서 2만6천여 명이 넘는 캐나다인들이 대한민국을 지키기 위해 공산주의의 침략에 맞서 싸웠으며, 정전 이후에는 7천여 명이 1953년부터 1955년까지 평화유지 임무를 수행하는 등 캐나다에서 3번째로 희생이 많았던 전쟁으로 기록되고 있다.

 

전사한 수백 명의 캐나다 군인들은 한국의 UN 기념공원에 안장되어 해마다 그 희생을 기리고 있으나, 살아서 귀국한 참전 당시의 용맹했던 젊은 캐나다인들은 치열한 전쟁을 뒤로하고 평화로운 삶을 되찾았지만 이제 80-90대를 살면서 자신들이 잊혀지는 것 같은 쓸쓸한 기분이 든다고 말한다. 이에 연아 마틴 의원은 “연로한 분들이 많아지면서 한국전쟁의 영웅들은 해마다 줄어들고 있어서 캐나다인 모두 그들의 헌신과 희생의 유산이 결코 잊혀지지 않도록 새기고 보살펴야 한다.”고 강조했다. < 문의: 613-851-4250 >

한편 토론토에서는 브램튼 메도베일 묘역에서 6월25일 오전, 기념 추모 헌화식이 열렸다.

 

이날 행사에는 Donald Sudden 캐나다 참전용사회장과 캐한 의원친선협회 공동회장인 알리 에사시(Ali Ehsassi) 하원의원, 김득환 총영사, 김정희 한인회장, 송선호 재향군인회 지회장, 김연수 민주평통 토론토협의회장, 김찬호 참전유공자 회장 등 한인사회 인사들이 참석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