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빈 나 PGA 준우승...유러피언 투어는 한인 이민우 우승

● 스포츠 연예 2021. 7. 11. 19:14 Posted by 시사 한겨레 ⓘ한마당 시사한매니져

42세 글로버, 10년 만에 PGA 투어 우승…케빈 나는 준우승

 

    공의 방향을 쫓는 루카스 글로버.[AP=연합뉴스]

 

올해 42세인 루카스 글로버(미국)가 10년 만에 미국프로골프(PGA)투어 정상에 올랐다.

 

글로버는 11일 미국 일리노이주 실비스의 TPC 디어런(파71)에서 열린 PGA투어 존 디어 클래식(총상금 620만 달러) 최종 라운드에서 7언더파 64타를 몰아쳐 최종 합계 19언더파 265타로 우승했다.

 

글로버는 2011년 5월 웰스파고 챔피언십 제패 이후 10년 2개월 동안이나 이어진 우승 갈증을 씻었다.

 

PGA투어 통산 4승째.

 

2009년 US오픈 챔피언인 글로버는 2018년 투어카드를 잃어 퀄리파잉스쿨이나 다름없는 웹닷컴 투어 파이널을 치러 PGA투어에 복귀하는 등 최근 하락세를 보였지만, 이번 우승으로 화려하게 부활했다.

 

그는 2018년 플레이어스 챔피언십 대회 기간에 아내가 가정폭력과 공무집행 방해 등 혐의로 경찰에 체포되는 곡절을 겪기도 했다.

 

선두에 4타 뒤진 공동 12위로 최종 라운드에 나선 글로버는 버디 8개를 쓸어 담으며 역전극을 연출했다.

 

특히 글로버는 12번 홀부터 15번 홀까지 4개 홀 연속 버디를 잡아내는 등 막판 7개 홀에서 5타를 줄이는 뒷심을 발휘했다.

 

케빈 나

 

미국 교포 케빈 나(한국 이름 나상욱)는 3언더파 68타를 때려 2타 뒤진 공동 2위(17언더파 267타)에 올랐다. 3타를 줄인 라이언 무어(미국)가 공동 2위에 합류했다.

 

선두로 최종 라운드를 시작한 세바스티안 무뇨스(콜롬비아)는 이븐파 71타에 그쳐 공동 4위(16언더파 268타)로 대회를 마쳤다.

 

임성재(23)는 1타를 잃어 공동 47위(8언더파 276타)로 밀렸다.

 

이민지 동생 이민우, 람·토머스 제치고 유럽 골프대회 우승

호주 이민지 동생... 유러피언투어 스코티시 오픈 연장 우승

 

유러피언투어 스코티시오픈 우승한 이민우 [AP=연합뉴스]

 

호주 교포 이민우(23)가 스코틀랜드에서 열린 스코티시 오픈(총상금 800만달러)에서 우승하며 유러피언투어 통산 2승째를 달성했다.

 

이민우는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서 통산 5승, 유럽여자프로골프 투어(LET)에서 2승을 거둔 이민지(25)의 동생이다.

 

이민우는 11일 스코틀랜드 노스 버윅의 르네상스클럽에서 열린 롤렉스 시리즈 스코티시 오픈 최종 4라운드에서 7언더파 64타를 쳤다.

 

이민우는 전반 3번홀부터 8번홀까지 6개 홀 연속 버디를 잡아냈고, 후반 16번홀에서 버디를 추가하는 맹타를 날렸다.

 

이민우는 최종합계 18언더파 266타를 기록, 토마스 데트리(벨기에), 맷 피츠패트릭(잉글랜드)과 공동 선두에 올라 연장전으로 갔다.

 

18번홀(파4)에서 열린 연장전에서 이민우는 홀로 버디 퍼트에 성공하며 우승을 차지했다. 우승 상금은 133만3천600달러(약 15억3천만원).

 

이민우는 지난해 2월 호주에서 열린 ISPS 한다 빅오픈에서 유러피언투어 첫 우승을 차지한 지 1년 5개월 만에 두 번째 우승컵을 들어 올렸다.

 

이민우는 다음 주 열리는 메이저대회 디 오픈 출전권도 획득했다.

 

이민우는 "멋진 하루다. 오늘 나의 플레이가 아주 자랑스럽다. 6개 연속 버디는 정말 좋았다. 정말 빠르게 일어난 일이었다"고 감격스러운 우승 소감을 밝혔다.

 

이 대회는 유러피언투어 롤렉스 시리즈에 포함되는 4개 대회 중 하나다.

 

이민우는 쟁쟁한 정상급 선수들을 제치고 정상에 올랐다.

 

세계랭킹 1위 욘 람(스페인)은 이민우보다 2타 뒤진 7위(16언더파 268타), 세계랭킹 3위 저스틴 토머스(미국)는 이민우와 3타 차로 공동 8위(15언더파 269타)를 기록했다.

 

세계랭킹 5위 잰더 쇼플리는 공동 10위(14언더파 270타)에 올랐고, 세계랭킹 4위 콜린 모리카와는 공동 71위(3언더파 281타)에 머물렀다.

 

한국선...대단한 박민지, 최단기간 시즌 6승·상금 11억원 돌파

KLPGA 투어 대보 하우스디오픈 초대 챔피언 등극

 

박민지 [KLPGA 제공]

 

2021년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의 '대세' 박민지(23)가 시즌 6승 고지를 밟으며 투어 새 역사를 썼다.

 

박민지는 11일 경기도 파주시 서원밸리 컨트리클럽(파72·6천603야드)에서 열린 KLPGA 투어 대보 하우스디오픈(총상금 10억원) 최종 3라운드에서 버디 7개와 보기 1개를 묶어 6언더파 66타를 쳤다.

 

최종합계 16언더파 200타를 친 박민지는 2위 서연정(26)을 2타 차로 따돌리며 올해 신설된 대보 하우스디오픈 초대 챔피언에 올랐다.

 

이 우승으로 시즌 6승을 달성한 박민지는 통산 10승도 채웠다.

 

시즌 상금은 10억원을 넘어 11억원을 돌파했다. 기존 9억4천만원에 이번 우승 상금 1억8천만원을 보태면서 11억2천만원이 됐다.

 

KLPGA 투어에서 7월에 시즌 6승과 상금 10억원을 돌파한 선수는 박민지가 역대 처음이다.

 

단일 시즌 6승은 신지애(2회·2007·2008년), 박성현(2016년), 서희경(2008년)을 이어 박민지가 역대 5호다.

 

이전까지 가장 빨리 6승에 도달한 선수는 8월 21일 MBN 여자오픈에서 시즌 6번째 승리를 거둔 박성현이었다. 박민지는 이를 7월 11일로 한 달 이상 앞당겼다.

 

또 이전까지 최소 대회 6승을 채운 선수는 2007년 12개 대회 중 11개 대회에 출전해 6개 대회에서 정상에 오른 신지애였다.

 

박민지는 올해 13개 대회 중 11개 대회에 참가해 6개 타이틀을 획득하며 신지애와 이 부문 타이를 이뤘다.

 

기존 최단기간 시즌 10억원 돌파 기록은 2016년 9월 한화금융 클래식에서 10억원과 11억원을 동시에 넘긴 박성현이 갖고 있었다.

 

하지만 박민지는 7월로 2개월이나 이 기록을 앞당겼다.

 

시즌 10억원 돌파는 김효주(2014년), 박성현(2016년), 고진영(2016년), 이정은(2017년), 최혜진(2019년), 장하나(2019년 이후 박민지가 7번째다. 11억원 돌파는 역대 6번다. 고진영은 2016년 1억2천만원으로 11억원을 넘기지는 못했다.

 

KLPGA 투어 역대 시즌 최다승은 2007년 9승을 올린 신지애, 역대 시즌 최다 상금은 2016년 박성현의 13억3천309만원이다.

 

박민지가 남은 시즌 이들 기록도 경신할지 주목된다.

 

박민지는 공동 2위로 3라운드를 출발했다. 2타 차 단독 선두로 시작한 서연정은 생애 첫 우승을 기대하는 상황이었다.

 

서연정이 전반 1타만 줄인 사이, 박민지는 3타를 줄여 공동 선두로 쫓아왔다.

 

박민지는 12번 홀(파4) 버디로 단독 선두로 치고 올라왔다.

 

14번 홀(파4)에서는 박민지와 서연정이 나란히 버디를 잡았다. 서연정이 15번 홀(파4)에서 버디를 추가하며 박민지와 다시 공동 선두가 됐다.

 

박민지는 16번 홀(파5) 버디로 다시 단독 선두로 달아났다.

 

그런데 17번 홀(파3)에서 보기를 적어내며 다시 서연정과 공동 선두가 됐다. 박민지의 이번 대회 첫 보기다.

 

하지만 박민지는 흔들리지 않고 18번 홀(파4)에서 차분히 버디 퍼트에 성공해 우승을 확정했다.

 

서연정은 18번 홀 보기를 기록해 2타 차 준우승으로 대회를 마쳤다. 2015년 KLPGA 챔피언십, 2017년 카이도 여자오픈과 효성 챔피언십을 이은 개인 통산 4번째 준우승이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