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 D-6 일본, '이순신 12척' 연상 한국팀 현수막 문구 생트집

● 스포츠 연예 2021. 7. 16. 18:28 Posted by 시사 한겨레 ⓘ한마당 시사한매니져

"반일 상징 이순신 한국에서 신격화"…벌칙 줘야한다는 주장까지

 

[올림픽] "5천만 국민들의 응원과 지지가": 15일 도쿄 하루미 지역 올림픽선수촌의 한국 선수단 숙소동에 "신에게는 아직 5천만 국민들의 응원과 지지가 남아 있사옵니다"라는 문구가 걸려 있다.

 

도쿄올림픽 선수촌에 걸린 이순신 장군의 메시지를 떠올리게 하는 문구에 대해 일본 측은 '반일 현수막'이라며 불편한 감정을 드러내고 있다.

 

현수막이 정치적 메시지라면서 한국팀에 불이익을 줘야 한다는 억지 주장까지 나오고 있다.

 

대한체육회 관계자들은 도쿄올림픽 선수촌 한국팀 거주동에 '신에게는 아직 5천만 국민들의 응원과 지지가 남아 있사옵니다'라고 적힌 현수막을 태극기와 함께 걸었는데 이를 문제 삼으려는 기류가 엿보인다.

 

현수막의 메시지는 이순신 장군이 임진왜란 때 선조에게 올린 장계(狀啓)의 '상유십이 순신불사'(尙有十二 舜臣不死·제게는 아직도 12척의 배가 있고, 저는 죽지 않았습니다)를 떠올리게 한다.

 

이에 대해 일본 매체 도쿄스포츠는 "반일 상징을 꺼내 들고 일본과 당시의 조선 사이의 전쟁에 관련된 말을 선수촌에 건 것은 큰 파문을 부를 것 같다"고 15일 보도했다.

 

* 도쿄올림픽 개막을 8일 앞둔 15일 도쿄 하루미 지역 올림픽선수촌 입구에 제작된 오륜기 앞으로 한 관계자가 지나가고 있다.

 

이 매체는 이순신 장군이 도요토미 히데요시(豊臣秀吉·1537∼1598)의 맞선 '반일 영웅'으로 한국에서 신격화 돼 있다면서 이같이 전망했다.

 

일본 누리꾼들은 "이것은 올림픽을 정치 이용하는 것이 아닌가", "국제올림픽위원회(IOC) 대회 실행위원회는 한국 선수단에 대해 페널티(벌칙)를 줘야 한다"는 등의 주장을 하기도 했다.

 

일본정부, '이순신 어록' 응원문구에 '올림픽 정신' 거론

 

일본 정부는 16일 도쿄올림픽에 출전하는 한국 선수단이 선수촌 거주동 앞쪽에 이순신 장군의 어록에 바탕을 둔 응원 문구를 게시한 것과 관련해 '올림픽 정신'을 거론했다.

 

일본 정부 대변인인 가토 가쓰노부(加藤勝信) 관방장관은 이날 오후 정례 기자회견에서 이 사안과 관련한 일본 정부의 대응 등을 묻는 말에 "선수촌 관리는 대회 조직위원회가 적절히 대응할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고는 일본 정부 입장에선 "도쿄 대회의 모든 참가자가 올림픽·패럴림픽 정신에 따라 행동하길 기대하고 있다"고만 답했다.

 

*대한민국 선수단 숙소 응원 문구: 16일 도쿄 올림픽선수촌의 한국 선수단 숙소 외벽에 '신에게는 아직 5천만 국민들의 응원과 지지가 남아 있사옵니다'라는 문구가 걸려 있다.

 

가토 장관은 이 질문을 던진 일본 후지TV 기자가 올림픽 헌장이 금지하는 정치적 선전에 해당한다는 지적도 있다고 한 것에 대해선 구체적으로 언급하지 않았다.

 

한편 가토 장관은 오는 23일 예정된 도쿄올림픽 개회식에 맞춘 문재인 대통령의 방일 가능성에 대해 "현 단계에서 문 대통령의 방일은 확정하지 않은 것으로 듣고 있다"고 말했다.

 

'이순신 장군' 현수막 파장…IOC 개입할까

 

'이순신 정신' 글귀에 일본 극우 '욱일기' 도발: 도쿄올림픽 선수촌 한국선수단 거주동에 태극기와 함께 이순신 장군의 명언을 연상케 하는 "신에게는 아직 5천만 국민들의 응원과 지지가 남아 있사옵니다" 현수막이 걸리자 16일 일본 극우단체 시위대가 글귀 반대편에서 욱일기를 든 채 시위하고 있다. 대한체육회 관계자는 "이번 대회는 일본에서 개최하는 만큼, 특별한 메시지를 준비했다"며 "선수들의 전의를 끌어올릴 만한 응원 문구를 찾다가 한 직원의 제안으로 해당 현수막을 준비했다"고 밝힌 바 있다.

 

도쿄올림픽 선수촌에 입촌한 대한민국 선수단이 내건 재치 있는 '이순신 장군' 현수막의 파문이 커지고 있다.

 

극우 세력이 일본 제국주의의 상징인 욱일기를 흔들며 현수막 철거 시위를 벌였고, 일본 정부도 이 사안을 인지하고 있음을 내비쳤다.

 

대한민국 선수단의 결속력을 다지자는 의미로 제작한 현수막이 한일관계를 더욱 악화시킬 사안으로 둔갑하자 대한체육회도 크게 당황했다.

 

체육회는 지난 13일 공식 개장한 올림픽 선수촌에 입촌해 우리 선수들이 머무는 층에 '신에게는 아직 5천만 국민들의 응원과 지지가 남아 있사옵니다'라는 한글 현수막을 걸어 화제에 올랐다.

 

역사를 아는 우리나라 국민이라면 이 문구가 임진왜란 당시 왜군에 맞서 조선을 구한 이순신 장군의 장계를 패러디 한 것임을 한눈에 알아봤다.

 

이순신 장군은 '상유십이 순신불사'(尙有十二 舜臣不死·아직도 제게 열두 척의 배가 있고, 저는 아직 죽지 않았습니다)라는 글을 선조에게 올리고 역사에 길이 남을 명량대첩을 이끌었다.

 

그 정신을 이어받아 도쿄에서도 선전하겠다는 내용으로 국내 누리꾼의 호평이 이어졌다.

 

그러나 한 일본 신문이 이를 정치적인 메시지로 해석해 '반일 현수막'이라고 낙인을 찍자 일이 걷잡을 수 없이 커졌다.

 

이순신 장군이 한국에서 도요토미 히데요시(豊臣秀吉·1537∼1598)에게 맞선 '반일 영웅'으로 신격화한 존재여서 반일 현수막이라고 생트집을 잡은 것이다.

 

제2차 세계 대전 패전국으로서 역사적 검증이 끝난 패배에 유독 예민하게 반응하는 평소 일본의 모습이 이번 사건에서 재연된 셈이다.

 

* 대한민국 선수단 숙소 앞 나타난 욱일기: 16일 오후 도쿄 하루미 지역 올림픽선수촌의 한국 선수단 숙소동 앞에서 일본 극우단체 관계자가 응원 현수막 문구를 문제 삼으며 욱일기를 든 채 시위하고 있다. 대한체육회는 숙소 외벽에 태극기와 함께 '신에게는 아직 5천만 국민들의 응원과 지지가 남아 있사옵니다'라고 적힌 문구를 내걸었다.

 

급기야 일본 극우 정당인 일본국민당 관계자들이 16일 올림픽 선수촌 한국 거주동 앞에서 전범기인 욱일기를 들고 기습 시위를 펼치는 일이 발생했다.

 

이들은 "한국의 어리석은 반일 공작은 용납할 수 없다"며 "한국 선수단을 내보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반일 현수막을 내건 한국은 올림픽을 보이콧하고 돌아가라고 억지를 부렸다.

 

해프닝도 아닌 일에 정치적 메시지라는 프레임을 덧씌운 일본 언론과 극우 세력의 행태는 우리나라가 실효 지배 중인 독도를 끊임없이 자국 영토라고 우겨 국제 분쟁지역화하려는 수작과 한 치도 다르지 않았다.

 

일본 정부 대변인인 가토 가쓰노부 관방장관은 이날 오후 정례 기자회견에서 이 사안과 관련한 일본 정부의 대응 등을 묻는 말에 "선수촌 관리는 대회 조직위원회가 적절히 대응할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도 "도쿄 대회의 모든 참가자가 올림픽·패럴림픽 정신에 따라 행동하길 기대하고 있다"고 답했다.

 

자세한 얘기는 하지 않았지만, 해석하기에 따라서는 '이순신 장군 현수막'이 마치 올림픽 정신에 어긋난다는 취지로 들릴 만했다.

 

올림픽 개막을 7일 앞두고 이번 사건이 한일 두 나라의 정치·외교 문제로 비화하기 전에 '스포츠를 통한 평화'를 강조해 온 국제올림픽위원회(IOC)가 개입할지에 시선이 쏠린다.

 

IOC가 이 문제에 개입하는 것 자체가 어울리지 않는 일이나 그간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의 독도 자국 영토 표기 문제와 관련해 사실상 일본 편을 들어온 점에 비춰볼 때 IOC의 행보에 귀추가 주목된다.

 

일본대사관 2인자 ‘성적 표현’ 동원해 문 대통령 행보 비하

 

총괄공사 소마 히로히사, 방송 취재진과 오찬서 비하 발언

 

                  소마 히로히사

 

오는 23일 열리는 도쿄올림픽을 계기로 한-일 양국 정상회담 개최 여부를 논의중인 가운데 주한 일본대사관의 ‘서열 2위’인 소마 히로히사 총괄공사가 한국 언론을 만난 자리에서 성적인 표현을 동원해 문재인 대통령을 비하해 파문이 일고 있다.

 

16일 제이티비시(JTBC) 보도에 따르면, 취재진은 전날 한-일 관계 현안에 대한 일본 쪽의 입장을 듣기 위해 주한일본대사관 쪽에 오찬을 겸한 면담을 가졌다. 소마 총괄공사는 이 자리에서 “일본 정부는 한국이 생각하는 것만큼 두 나라 관계에 신경을 쓸 여유가 없다”면서 “문 대통령이 마스터베이션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소마 총괄공사는 이 표현을 내뱉고 잠시 후 “실례했다”고 사과했지만 그 뒤로도 계속 한국 정부를 자극하는 주장을 이어갔다고 한다. 한국 정부가 먼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와 강제징용 피해자 배상 문제에 대해 답안지를 제출해야 한다거나, 문 대통령이 오면 ‘정중히 맞이하겠다’고 한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의 발언도 “외교적 표현일 뿐”이라는 등의 얘기였다.

 

지난 2019년 한국에 부임한 소마 총괄공사는 한국 대학에서 연수를 받았고 한국 근무 경험이 있는 일본 내 대표적인 한국통이다. 한국어에도 매우 능통하다. 총괄공사는 대사관에서 대사 다음으로 서열이 높은 자리다. 이주현 기자

 

스가 내각 지지율 ‘위험수위’ 20%대까지 하락

지지 통신 여론조사, 출범 뒤 첫 30% 밑으로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

 

스가 요시히데 일본 내각 지지율이 20%대까지 떨어졌다는 여론 조사 결과가 나왔다. 일본에서 지지율 20%대는 흔히 총리 교체나 내각 총사퇴까지 갈 수 있는 ‘위험 수위’로 언급된다

 

일본 <지지 통신>은 지난 9~12일 전국 18살 이상 남녀 2000명(응답률 62.9%)를 대상으로 한 여론조사 결과 스가 내각 지지율이 29.3%로 지난해 9월 내각 출범 이후 처음으로 30% 밑으로 떨어졌다고 16일 보도했다. 전달 조사에 비해 3.8%포인트 지지율이 낮아졌고, “지지하지 않는다”는 응답은 5.6%포인트 증가한 49.8%에 달했다.

 

<지지 통신> 여론조사에서 내각 지지율이 위험 수위인 20%대까지 떨어진 것으로 조사된 것은 아베 신조 전 총리 때인 2017년 7월 이후 4년여만이다. 당시 아베 전 총리와 가까운 이가 이사장으로 있는 사학법인에 특혜를 제공했다는 의혹인 이른바 ‘가케학원 스캔들’로 아베 내각 지지율은 급락했다.

 

<지지 통신>은 수도 도쿄에 4번째 코로나19 긴급사태가 선언되면서 “일상생활의 제약이 계속되는 것에 대한 불만과 도쿄올림픽 개최에 대한 우려가 지지율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지지율이 20%대로 떨어졌다고 해서 반드시 내각이 붕괴되는 것은 아니지만 위험 신호임에는 틀림없다. 일본에서는 정권 말기 내각 지지율이 30% 이하로 떨어지는 경우가 많았다. <엔에이치케이>(NHK) 여론조사 기준으로는 2012년 12월 노다 요시히코 내각(20%), 2010년 5월 하토야마 유키오 내각(21%), 2009년 9월 아소 다로 내각(15%)이 30%대 이하 지지율로 문을 닫은 예가 있다.

 

<지지 통신> 여론조사에서 스가 총리가 언제까지 총리직을 계속했으면 좋겠느냐는 질문에는 응답자 절반에 육박하는 49.4%가 “올해 9월 말 (자민당) 총재 임기까지”였으며, “다음 번 총재 임기(3년) 만료까지”는 18%에 그쳤다. “빨리 그만뒀으면 좋겠다”도 17.3%에 달했다. 조기원 기자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