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떠난 아프간에 공들이는 중국…“탈레반은 중요 정치세력”

● WORLD 2021. 7. 29. 15:19 Posted by 시사 한겨레 ⓘ한마당 시사한매니져

중국-파키스탄 vs 미국-인도, 치열한 외교전

왕이 중 외교부장, 톈진서 탈레반 대표단 접견

“아프간 주권 존중”…“평화 · 재건 참여바란다”

 칸 파키스탄 총리 “미국이 아프간 망쳐놨다”

 

왕이 중국 외교부장(오른쪽)과 아프간 탈레반 지도자 물라 압둘 가니 바라다르가 28일 톈진에서 만나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톈진/AFP 연합뉴스

 

미군 철수 종료를 앞둔 아프가니스탄을 둘러싸고 중국-파키스탄과 미국-인도 간 외교전이 한창이다. 급속도로 장악력을 높이고 있는 탈레반 쪽은 대중국 밀착 행보를 가속화하고 있다.

 

29일 중국 외교부 발표를 종합하면, 왕이 외교부장은 전날 오후 톈진에서 탈레반의 2인자로 통하는 물라 압둘 가니 바라다르가 이끄는 대표단을 접견했다. 바라다르는 아프간 평화회담 탈레반 쪽 수석대표다.

 

왕 부장은 이날 접견에서 “미군과 나토군 철수는 미국의 아프간 정책이 실패했음을 보여준다”며 “아프간 인민이 평화와 발전을 위한 중요한 기회를 잡게 됐다”고 말했다. 그는 “탈레반은 아프간의 중요한 군사·정치 세력이며, 아프간의 평화와 화해 과정에 중요한 역할을 하기를 희망한다”며 “중국은 아프간의 최대 이웃으로 주권과 영토를 존중하며 내정에 간섭하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특히 왕 부장은 아프간과 국경을 맞대고 있는 중국 신장위구르 자치구를 근거지로 하는 ‘동투르키스탄 이슬람운동’(ETIM)에 대해 “중국의 국가안보와 영토보존에 직접적인 위협”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동투르키스탄 이슬람운동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지정한 테러단체”라며 “탈레반이 이 단체와 분명한 선을 긋고, 지역 안전과 평화 발전을 위한 장애물을 제거하는데 적극적인 역할을 발휘해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이에 바라다르는 “중국은 언제나 아프간 인민이 믿을 수 있는 좋은 친구”라며 “탈레반은 어떤 세력도 아프간 영토를 이용해 중국에 위해를 가하는 일을 절대 허락하지 않을 것”이라고 화답했다. 이어 “중국이 아프간 평화·재건 과정에 더욱 적극적으로 참여하고, 재건과 경제발전에 중요한 역할을 해주기를 희망한다”며 “탈레반은 이를 위한 우호적인 투자환경 조성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임란 칸 파키스탄 총리도 “지난 20년여 군사적 해법에만 골몰했던 미국이 아프간을 완전히 망쳐놨다”고 날을 세웠다. 그는 전날 미 <피비에스>(PBS)와 한 인터뷰에서 “미국 철수 이후 아프간에서 내전이 벌어진다 해도, 기지 제공 등 미국에 협력하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잘라 말했다. 칸 총리는 지난 2018년 집권 이후 일대일로 사업 참여 등 친중국 행보를 유지해왔다.

 

반면 미국과 인도는 탈레반을 겨냥한 ‘경고 발언’을 내놓으며, 공동전선 구축에 나선 모양새다. 전날 인도를 방문한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은 수브르마냠 자이샨카르 인도 외교장관과 공동 기자회견을 열어 “평화롭고 안정된 아프간은 양국 공통 관심사”라며 “탈레반이 무력으로 정권을 장악한다면, 아프간은 ‘왕따 국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간 파키스탄과 각별한 탈레반 대신 아프간 정부만 상대해온 인도는 미군 철수 뒤 탈레반이 집권하면 지역 내에서 자국 영향력이 약화할 것을 우려하고 있다. 베이징/정인환 특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