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류가 우주로 보내는 세번째 타임캡슐...소행성 탐사선에 실린다

● 경제 & 과학 2021. 7. 29. 15:24 Posted by 시사 한겨레 ⓘ한마당 시사한매니져

나사, 10월 발사하는 루시 우주선에 금속판 탑재

외계인 아닌 미래 후손에게 보내는 메시지 담아

 

    7월9일 소행성 탐사선 루시에 탑재된 타임캡슐 금속판. 나사 제공

 

1970년대에 돌아올 수 없는 태양계 여행에 나선 4대의 우주선에는 혹시 만날지도 모를 외계 지적 생명체에 보내는 인류의 메시지가 들어 있었다.

 

1973년 우주를 향해 출발한 파이어니어 10호와 11호엔 남자·여자의 모습과 태양계 구조를 그린 금속판이, 1977년 지구를 떠난 보이저 1호와 2호엔 115개 이미지와 다양한 자연의 소리, 다양한 시대와 문화의 음악, 한국어를 포함한 55개 언어로 된 인사말, 당시 미국 대통령 지미 카터와 유엔 사무총장 쿠르트 발트하임의 메시지를 담은 금박의 ‘골든 레코드’가 들어 있다. 파이어니어 10호와 11호는 연락이 두절된 상태이지만, 보이저 1호와 2호는 현재 태양계를 지나 성간 여행을 하고 있다.

 

     1973년 파이어니어 10호, 11호에 실린 금속판.

_______

목성 궤도 도는 트로이 소행성군 방문

 

미국 항공우주국(나사)이 약 반세기만에 인류의 세번째 타임캡슐을 우주로 날려 보낸다. 그런데 이번에 보내는 타임캡슐을 열어볼 대상은 외계 생명체가 아닌 미래의 인류다. 우주선의 목적지가 태양계 밖이 아니기 때문이다.

 

나사는 오는 10월16일 발사가 예정된 소행성 탐사선 루시에 미래의 천체고고학자들이 찾아볼 수 있는 금속판 모양의 타임캡슐을 보낸다고 밝혔다.

 

루시는 파이어니어나 보이저와 달리 태양계 밖으로 모험을 떠나지 않고, 목성 앞과 뒤에서 목성 궤도를 따라 태양을 돌고 있는 트로이 소행성군을 방문한다. 트로이 소행성군의 7개 천체를 탐사하는 것이 루시의 임무다. 트로이 소행성이 이 궤도를 유지하는 것은 목성과 태양의 중력이 이 지점에서 균형을 이루고 있기 때문이다. 우주에서 이런 현상이 발생하는 위치를 ‘라그랑주 점’이라고 부른다. 루시는 트로이 소행성군에 가는 도중 목성과 화성 사이의 소행성대에 있는 소행성 1개를 먼저 탐사한다.

 

    1977년 보이저 1호와 2호에 실린 골든 레코드.

 

루시란 이름은 비틀스의 노래 (1967))에서 따온 것으로, 1974년 에티오피아에서 발견된 320만년 전 ‘인류의 조상’ 오스트랄로피테쿠스 아파렌시스 화석의 애칭이기도 하다. 나사는 “루시라는 이름에는 루시 화석이 인간 진화를 이해하는 데 도움이 되었던 것처럼 루시 우주선이 태양계 진화에 대해 뭔가를 알려줄 것이라는 희망이 담겨 있다”고 밝혔다.

 

나사는 검은색 탄소 화합물이 주성분인 이 소행성들은 수십억년 전 태양계를 형성한 물질들의 잔해물로, 태양계의 초기 역사와 지구 유기 물질의 기원을 파악하는 데 중요한 단서를 갖고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목성 궤도의 소행성에 다가가는 루시 우주선 상상도. 나사 제공

_______

임무 끝난 뒤 수십만년 동안 우주 여행 계속

 

루시의 탐사 임무는 2033년에 끝날 예정이다. 하지만 그 이후에도 트로이 소행성과 지구의 궤도 사이를 적어도 수십만년 동안 계속 여행할 것이라고 나사는 설명한다. 그 경우 미래의 인류가 태양계 천체 사이를 떠도는 루시를 발견할 가능성이 있다. 나사가 루시에 네모판 형태의 타임캡슐을 실어 보내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 나사는 지난 9일 루시 탐사선 제작업체인 콜로라도 리틀턴의 록히드마틴 스페이스에서 이 금속판을 우주선에 설치하는 작업을 마쳤다.

 

타임캡슐에는 우주 속에서의 지구와 인간의 상태에 대해 진지하게 생각해줄 것을 바라는 저명 인사들의 메시지가 들어 있다. 나사는 이들로부터 먼 미래에 이 명판을 읽을 후손들에게 줄 조언의 말, 지혜의 말, 기쁨의 말, 영감의 말을 직접 받거나 기존의 발언 가운데 일부를 인용했다.

 

우주 타임캡슐에 메시지를 전하는 사람들은 인권운동가 마틴 루터 킹 목사, 노벨 문학상 수상자 오르한 파무크와 루이스 글뤼크,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취임식에서 시를 낭송한 어맨다 고먼, 미국 원주민 출신 시인 조이 하조, 과학자 알베르트 아인슈타인과 칼 세이건, 비틀스 멤버 4인 전원과 그룹 퀸의 기타리스트이자 천문학자 브라이언 메이 등 19명이다. 금속판에는 또 루시 발사 예정일의 태양계 천체들의 위치를 표시하는 그림, 루시 탐사선의 예정된 이동 궤적도 표시돼 있다.

 

    소행성 탐사선 루시의 이동 궤적(녹색선). 나사 제공

 

나사는 먼 미래의 후손들이, 인류가 태양계를 탐험하기 위해 첫걸음을 내디뎠던 초기의 유물로 이 우주선을 회수할 수 있기를 바라는 마음에서 타임캡슐을 실어 보낸다고 밝혔다.

 

타임캡슐에 적힌 문구 중 과학저술가 데이바 소벨(Dava Sobel)의 인용문이 후손들에게 루시의 임무를 설명해주고 있다.

 

“우리, 호기심 많은 지구인들은 태양계에서 가장 큰 행성 주위를 도는 원시의 작은 천체를 탐험하기 위해 이 로봇 우주선을 보냈습니다. 우리는 증거가 허용하는 한 가장 멀리까지 우리의 기원을 추적하려고 했습니다. 우리는 오랜 과거를 바라볼 때도, 여러분이 우리 과학의 이 유물을 수거할 날을 미리 생각했습니다.”

 

루시는 저비용 태양계 탐사 프로젝트인 나사의 디스커버리 프로그램의 13번째 임무다.   곽노필 기자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