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장 오래된 태극기 · 김구 서명문 태극기, 국가보물 된다

● COREA 2021. 8. 15. 00:19 Posted by 시사 한겨레 ⓘ한마당 시사한매니져

문화재청, 구한말 · 일제강점기에 만든 태극기 3건 지정 예고

 

    현존하는 가장 오래된 태극기인 데니 태극기.

 

구한말과 일제강점기에 만든 태극기와 광복군 유물 등 항일독립운동사 유산들이 대거 국가보물과 근대문화재가 된다.

 

문화재청은 12일 열린 문화재위원회 동산분과 회의 결정에 따라 현재 남아있는 가장 오래된 태극기인 1880년대의 ‘데니 태극기’와 1919년 제작된 것으로 추정되는 ‘서울 진관사 태극기’, 1941년 애국지사 백범 김구가 독립의지를 담은 글귀를 적은 ‘김구 서명문 태극기’를 국가보물로 지정 예고했다고 이날 발표했다.

 

또 1940년 9월 17일 중국 충칭에서 열린 한국광복군 총사령부 성립 전례식의 ‘서명문’과 ‘축하문’ , 광복군 기관지 <광복> (光復) , 광복군 훈련교재 <정훈대강> , ‘김좌진 장군 사회장 약력서’를 근대문화재로 등록 예고했다.

 

‘데니 태극기’는 1886~1891년 조선 정부의 외교·내부 고문을 지낸 미국 외교관 오웬 니커슨 데니 (1838~1900)가 1891년 1월 귀국하면서 가져갔다가 1981년 후손이 한국에 기증해 현재 국립중앙박물관이 소장하고 있다. 세로 182.5㎝, 가로 262 ㎝로 현재 국내에 전하는 옛 태극기 가운데 가장 크다. 데니가 조선에 머무른 마지막 해인 1890년이 제작 하한연대로 추정되는데, 현재 실물로 전하는 가장 오래된 태극기여서 사료적 가치가 크다.

 

문화재청 쪽은 “1882년 국기를 제정해 독립국임을 세계에 알리고자 했던 조선 정부의 외교적 노력을 증명하는 유물이자 , 일제강점기 독립 열망의 상징이 된 태극기의 기원을 보여준다는 점과 국내 현존하는 가장 오래되고 큰 태극기라는 점 등에서 역사적 의의가 매우 높아 보물로 지정할 사유가 충분하다”고 밝혔다.

 

        김구 서명문 태극기.

 

‘김구 서명문 태극기’는 세로 44.3㎝, 가로 62㎝ 크기의 작은 태극기다. 1 941년 3월 16일 대한민국 임시정부 국무위원회의 김구 주석이 독립의지를 담은 묵서 글귀 143자를 적어 현지에 전도사로 와있던 벨기에 신부 샤를 메우스에게 준 유물이다. 미국으로 건너간 메우스 신부는 독립지사 안창호의 부인 이혜련에게 태극기를 전했고 , 이를 후손들이 보관하다 ‘안창호 유품 ’ 중 하나로 1985년 독립기념관에 기증했다. 19세기 ~20세기 초 제작 태극기 중 정확한 제작 시기와 전래 경위가 알려진 유일한 유물이며, 1942년 6월 임시정부가 제작 규정을 통일하기 직전에 제작되어 태극기 변천 과정을 살펴보는 데 귀중한 정보를 주는 자료로도 평가된다.

 

               서울 진관사에서 발견된 태극기.

 

‘진관사 태극기’는 지난 2009년 5월 서울 은평구 진관사 칠성각 내부 벽체를 해체·복원하는 과정에서 발견됐다. 국내 사찰에서 처음 발견된 일제강점기의 태극기로 , 불교 사찰이 독립운동의 배후에서 주요 거점 구실을 했다는 사실을 드러낸다. 일장기 위에 태극기를 그린 유일하고 가장 오래된 사례란 점에서 상징적인 의미가 큰 유물로 꼽힌다.

 

문화재청은 지정 예고된 3건의 태극기에 대해 30일간의 예고 기간 중 각계 의견을 듣고 문화재위원회 심의를 거쳐 보물로 최종 확정할 예정이다. 이밖에 지난 6월 근대문화재 등록이 예고됐던 ‘서윤복 제 51회 보스턴 마라톤 대회 우승 메달’과 ‘공군사관학교 제 1기 졸업생 첫 출격 서명문 태극기’는 이날 문화재 등록이 확정됐다 . 노형석 기자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