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의원이 성폭행”…인도 20대 여성, 분신 생중계 도중 숨져

● 토픽 2021. 8. 26. 14:10 Posted by 시사 한겨레 ⓘ한마당 시사한매니져

     2018년 4월18일 인도 10대 소녀 성폭행 사건에 항의하는 인도 여성들. AP 연합뉴스

 

최근 20대 인도 여성이 ‘국회의원이 성폭행을 고소하자 경찰·법원과 짜고 괴롭힌다’고 억울함을 호소하며 공개적으로 분신한 뒤 숨져 큰 충격을 주고 있다고 영국의 <BBC>가 24일 보도했다. .

 

보도를 보면, 24살 여성은 지난 16일 남자 친구와 함께 인도 뉴델리의 대법원 앞에서 몸에 휘발유를 끼얹고 불을 붙였다. 이들은 병원에 옮겨졌으나, 남자 친구는 21일 숨졌고 여성은 사흘 뒤인 24일 숨을 거뒀다. 이들은 당시 끔찍한 분신 장면을 페이스북으로 생중계해, 인도 사회에 큰 충격을 줬다.

 

이날 분신한 여성은 두 해 전인 2019년 5월 인도 북부의 우타르 프라데시 출신 국회의원 아툴 라이에게 그의 집에서 성폭행을 당했다고 고소했다. 라이 의원은 고소 내용을 부인했으나, 한 달 뒤 체포돼 구속됐다.

 

그러나 라이 의원의 형제가 지난해 11월 이 여성을 무고죄로 고소하면서 반전이 일어났다. 이 여성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부인했으나, 이달 초 법원은 그녀에 대한 체포영장을 발부했다.

 

그녀와 남자 친구는 페이스북 영상에서 “라이 의원이 영향력을 행사해 그녀를 괴롭히고 있다”고 말했다. 또 몇몇 현지 경찰과 법관 이름을 거론한 뒤 이들이 라이 의원과 공모하고 있다고도 주장했다.

 

그녀는 분신을 하기 전 “우리는 그들이 원하는 지점에 왔다. 그들은 지난 1년 반 동안 우리를 이 지점으로 몰아가려고 노력했다”고 말했다. 남자 친구는 “당국은 지난해 11월 이후 우리를 죽음으로 몰았다”며 “우리가 하려는 것은 고통스럽고 두려운 일이다. 조금 무섭지만, 두려움은 의미가 없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우타르 프라데시 당국은 “경찰 두 명을 직무 정지시키고 사건을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인도는 여성들의 안전이 매우 취약한 나라로 손꼽힌다. 인도 경찰의 집계를 보면, 2018년 신고된 성폭행 사건은 3만3977건에 이른다. 15분에 한 번꼴로 성폭행 사건이 발생하는 셈이다.

 

인도에서 성폭행을 당한 여성이 억울함을 호소하며 분신한 사건도 처음이 아니다. 2018년에도 한 여성이 집권당인 BJP 의원에게 성폭력을 당했으나 경찰 등 사법 당국이 아무 조처도 취하지 않고 있다며 분신했다. 성폭력 가해 의원은 이 여성이 분신을 한 뒤에야 이듬해 재판에 넘겨져 유죄 판결을 받았다.

 

전문가들은 인도에서 성폭력 사건이 줄지 않는 이유 중 하나로 성폭력범에 대한 관대한 법집행을 꼽고 있다. 특히 재력이나 정치 권력이 있는 유력 인사의 경우 성폭력을 저질러도 처벌받지 않고 사건이 흐지부지되는 경우가 많다며, 성폭력 근절을 위해서는 인도 사법당국의 엄격한 법집행이 필수적이라고 지적하고 있다. 박병수 기자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