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EPL 200경기 자축 시즌 2호골…토트넘 개막 3연승 선두

● 스포츠 연예 2021. 8. 29. 23:27 Posted by 시사 한겨레 ⓘ한마당 시사한매니져

손흥민 '환상 프리킥' 결승골 앞세운 토트넘, 왓퍼드 1-0 제압

 

손흥민의 골 세리머니 [로이터=연합뉴스]

 

손흥민(29·토트넘)이 자신의 통산 200번째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경기에서 2021-2022시즌 2호 골을 기록, 팀의 개막 3연승과 선두 도약을 이끌었다.

 

손흥민은 29일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왓퍼드와의 2021-2022 EPL 3라운드 홈 경기에 선발로 출전, 전반 42분 오른발 프리킥으로 경기의 유일한 골을 터뜨렸다.

 

16일 맨체스터 시티(맨시티)와의 EPL 1라운드 결승 골에 이은 이번 시즌 손흥민의 2호 골이다.

 

손흥민은 시즌 마수걸이 득점포 이후 울버햄프턴과의 리그 2라운드, 파수스 페헤이라(포르투갈)와의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 콘퍼런스리그 플레이오프 2차전에서 쉬어갔던 득점포에 다시 불을 붙였다.

 

특히 손흥민은 독일 분데스리가 무대를 누비다 2015년 8월 토트넘 유니폼을 입고 2015-2016시즌 EPL에 진입한 뒤 통산 200번째 경기에 출전한 이날 축포를 쏘아 올려 두 배의 기쁨을 누렸다.

 

EPL에서 아시아 선수가 200경기에 출전한 건 손흥민이 처음이다. 손흥민은 첫 시즌 28경기에 출전한 것을 제외하면 매 시즌 30경기 이상 꾸준히 나서며 EPL을 대표하는 공격수로 우뚝 섰다.

 

동료들과 골 자축하는 손흥민 [EPA=연합뉴스]

 

손흥민은 왓퍼드와의 10차례 EPL 맞대결에서 6골을 넣어 '천적' 면모도 뽐냈다. 손흥민이 리그에서 사우샘프턴(9골)에 이어 가장 많은 골을 기록한 상대 팀이다.

 

손흥민의 활약을 앞세운 토트넘은 맨시티, 울버햄프턴전에 이어 1-0 승리를 거두며 이번 시즌 3라운드까지 EPL 팀 중 유일한 3연승을 수확, 선두(승점 9)로 나섰다.

 

이번 시즌 들어 처음으로 해리 케인과 동반 선발 출격한 손흥민은 초반엔 오른쪽에서 주로 움직인 가운데 밀집 수비로 나선 승격팀 왓퍼드를 상대로 많은 기회를 잡진 못했다.

 

전반 35분 세르히온 레길론이 투입한 패스를 페널티 지역 왼쪽에서 오른발 슛으로 연결했으나 빗맞아 골대 왼쪽으로 벗어났다.

 

하지만 손흥민은 전반 42분 찾아온 프리킥 상황을 놓치지 않았다.

 

왼쪽 측면에서 베르흐베인이 얻어낸 프리킥 때 키커를 맡은 손흥민은 오른발로 직접 골문을 겨냥했다.

 

손흥민의 프리킥 막지 못하는 왓퍼드의 다니엘 바흐만 골키퍼 [로이터=연합뉴스]

 

왓퍼드의 다니엘 바흐만 골키퍼는 손흥민이 만들어낸 절묘한 궤적에 미처 대비하지 못했고, 바흐만의 손이 닿기 전에 공은 골대 앞에서 바운드돼 오른쪽 구석으로 그대로 들어갔다.

 

후반 22분 토트넘은 손흥민이 시작한 역습 과정에서 절호의 추가 골 기회를 맞이하기도 했다. 케인을 거쳐 볼을 받은 델리 알리의 오른발 슛이 골대 왼쪽으로 빗나가 아쉬움을 남겼다.

 

하지만 토트넘은 손흥민이 만든 한 골 차 리드를 지켜냈고, 임무를 완수한 손흥민은 팀이 승기를 점차 굳혀가던 후반 43분 브리안 힐과 교체돼 나갔다.

 

손흥민은 이 경기 이후 한국 귀국길에 올라 이라크(9월 2일), 레바논(9월 7일)과의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1∼2차전에 나설 예정이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