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복에 총 든 미얀마 80세 노정치인 "국민 배신할 수 없어"

● WORLD 2021. 9. 2. 17:47 Posted by 시사 한겨레 ⓘ한마당 시사한매니져

무장투쟁 합류 "승자 독식 싸움…시민들 참여하면 이긴다"

 

            군복 차림에 소총을 든 만 조니(80) 전 에야와디 수석장관 [Dawkalu Network 페이스북 캡처]

 

미얀마의 80세 4선 정치인이 군복 차림에 총을 든 모습으로 쿠데타 군사정권에 대한 무장투쟁 승리를 다짐해 현지의 관심을 끌고 있다.

 

2일 현지 매체 미얀마 나우에 따르면 만 조니(80) 전 에야와디 지역 수석장관이 최근 한 현지 매체의 SNS에 군복을 입고 소총을 든 모습으로 등장했다.

 

카렌족인 만 조니 전 장관은 아웅산 수치 국가고문이 이끄는 민주주의 민족동맹(NLD) 소속으로 지난 1990년부터 지난해 총선까지 네 차례 당선됐다고 매체는 전했다.

 

SNS는 그가 미얀마 전역에서 온 이들과 함께 군사정권에 대한 무장 투쟁에 합류했다고 밝혔다.

 

이 사진이 온라인에서 퍼지면서 지난달 29일에는 군인 20여명이 그의 집을 급습, 차량을 포함해 각종 물품을 압류하고 그의 아들을 한때 구금하기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만 전 장관은 매체와 인터뷰에서 2월 쿠데타 직전 의회에 등원했을 당시에는 펜을 잡을 힘도 없을 정도로 건강이 좋지 않았지만, 지금은 꾸준히 운동해 달리기를 할 수 있을 정도로 몸 상태가 좋다고 전했다.

 

그는 무장 투쟁에 합류한 이유에 대해 "이제 나이 80으로 인생의 거의 끝에 와있다. 나는 생의 마지막 기간 어떻게 살아가야 할지 이미 결정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나는 국민에 의해 선출된 상원의원"이라며 "국민이 나를 뽑아줬기 때문에 이 나이에 나는 국민을 절대 배신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웅산 수치 국가고문(왼쪽)과 이야기 나오는 만 조니 전 에야와디 수석장관 [만 조니 페이스북 캡처]

 

그는 반군부 투쟁에 대해 "승자만이 살아남는 싸움"이라며 "군부가 이기면 모든 걸 가져가지만, 우리가 이기면 그 반대가 된다"고 언급했다.

 

또 "군부는 동남아시아에서 가장 강력한 군대 중 하나지만, 국민은 강력한 군대에 대항해 들고 일어나고 있다"며 "군정은 국민의 마음을 얻지 못하면서 패배하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만 전 정관은 "쿠데타는 극악무도한 범죄이기 때문에 이런 불의에 대항해 계속해서 싸울 것"이라면서 "시민들이 반군부 운동에 동참하면 우리는 이길 수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카렌족 무장조직인 카렌민족연합(KNU) 소속 카렌민족해방군(KNLA) 5연대는 지난 한 달간 미얀마군 118명을 사살했다고 성명을 통해 밝혔다.

 

또 다른 소수민족 무장조직인 미얀마민족민주주의동맹군(MNDAA)도 지난주 북부 샨주에서 미얀마군과 전투를 벌여 최소 24명을 사살했다고 주장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