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 차기총리 경쟁서 짙어지는 아베 그림자…후보들 보수화

● WORLD 2021. 9. 6. 12:17 Posted by 시사 한겨레 ⓘ한마당 시사한매니져

기시다·고노, 보수파 눈치보기…다카이치 "北 제재 더 강화할 수도"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의 후임을 뽑는 자민당 총재 선거에서 아베 신조(安倍晋三) 전 총리의 그림자가 짙어지고 있다.

'포스트 스가' 후보들은 자민당 최대 파벌인 호소다(細田)파에 영향력을 가진 아베 전 총리에게 '러브콜'을 보내는 한편, 당내 보수파의 마음을 잡기 위해 보수 색채를 드러내고 있다.

 

10일 마이니치신문에 따르면 아베 전 총리는 스가 총리의 총재 선거 불출마 선언 이후 표면적으로는 발언을 삼가고 있지만, 많은 국회의원이 면담을 신청해 그의 의중을 떠보고 있다.

 

전날에도 가토 가쓰노부(加藤勝信) 관방장관과 기시다(岸田)파의 네모토 다쿠미(根本匠) 사무총장 등이 아베 전 총리와 면담했다.

 

고노 다로 행정개혁담당상.

 

지난달 26일 가장 먼저 총재 선거 출마를 발표한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전 자민당 정무조사회장은 호소다파에 영향력을 가진 아베 전 총리와 당내 2위 파벌인 아소 다로(麻生太郞) 부총리 겸 재무상의 지원을 받아 국회의원 표를 굳힌다는 게 기본전략이었다.

 

그러나 아베 전 총리가 지난 8일 총재 선거 입후보를 선언한 다카이치 사나에(高市早苗) 전 총무상을 후원하는 것으로 알려지자, 위기감을 느끼는 것으로 전해졌다.

 

기시다는 지난 7일 국회에서 기자단에 아베 전 총리의 아킬레스건인 모리토모(森友)학원 스캔들 관련 재무성의 공문서 조작과 관련해 "재조사는 생각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아베 전 총리와 함께 아소 재무상을 배려한 발언으로 해석됐다.

 

기시다 전 정조회장=일본 집권 자민당의 기시다 후미오 전 정무조사회장이 지난달 26일 수도 도쿄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당 총재 출마 선언을 하고 있다.

 

그는 8일 정책 발표를 하면서 대담한 금융정책, 기동적인 재정정책, 성장전략을 골자로 한 '아베노믹스'를 이어받겠다는 뜻도 밝혔다.

 

기시다는 전날 헌법 개정 의지를 밝히고 '모계(母系) 일왕'에 대한 반대를 분명히 했다.

 

산케이신문은 기시다가 보수적인 입장을 내놓는 것은 개헌을 목표로 하고 모계 일왕을 부정하는 아베와 그 출신 파벌의 협력을 얻고 싶기 때문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기시다 측은 자민당 총재 선거 결선 투표에 기시다 전 정조회장과 이날 출마를 공식 발표하는 고노 다로(河野太郞) 행정개혁담당상이 남으면 아베 측이 자신들을 지원할 것으로 기대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고노 담당상은 당내 소장파를 중심으로 지지 확보에 나서면서도 보수파의 눈치를 살피고 있다.

 

그는 자민당 내 보수파가 반대하는 모계 일왕 검토 주장을 최근 철회했다.

 

그는 지난 8일 모계로의 일왕 승계 자격 확대를 보류한다는 등의 정부 전문가 회의 중간 논의 결과에 대해 "전혀 이론이 없다"고 밝혔다.

 

고노는 자민당 내 보수파 의원 그룹인 '일본의 존엄과 국익을 지키는 모임'의 대표인 아오야마 시게하루(靑山繁晴) 참의원과의 최근 면담에서도 자신은 "모계 용인론자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고노는 작년 8월 부친의 혈통을 물려받은 남성인 이른바 '남계남자'(男系男子)만 왕위를 계승하도록 정한 현행 제도의 취약함을 지적하며 모계 일왕을 인정할지 논의가 필요하다고 거듭 주장한 바 있다.

 

아베 전 총리가 후원하는 것으로 알려진 다카이치 전 총무상은 총리가 되더라도 계속 야스쿠니(靖國)신사를 참배하겠다는 밝힐 정도로 극우 성향의 인물이다.

 

다카이치는 매년 태평양전쟁 종전일(8월 15일)과 봄·가을 예대제(例大祭·제사) 때 야스쿠니신사를 참배해왔다.

 

다카이치는 전날 기자단에 아베의 후원에 대해 "매우 감사한 일"이라며 "정말 큰 영향을 가지고 있어 제가 지원을 부탁할 수 없었는데, 정말 놀랐다"고 말했다.

 

그는 북한에 의한 일본인 납치 문제와 관련 "북한에 대한 제재는 더 강화할 수 있다. 일본의 진심을 어떻게 전하느냐다"라고 말했다.

 

아베 정권의 최대 과제였던 납치 문제 해결을 강조해 자신이 '아베의 후계'라는 인상을 심어주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차기 일 총리 '고노 급부상' … "이시바 제치고 선호도 1위"

고노 23% 이시바 21% 기시다 12%…유권자 47% "스가 퇴진 당연"

 

    왼쪽부터 기시다 후미오, 이시바 시게루, 고노 다로

 

일본 스가 총리의 사임발표로 후임 총리 선출에 관심이 쏠리고 있는 가운데 일본 최대 일간지의 차기 총리 선호도 여론조사에서 고노 다로(河野太郞) 행정개혁담당상이 이시바 시게루(石破茂) 전 자민당 간사장을 제치고 1위로 올라섰다.

 

요미우리신문은 4~5일 전국 18세 이상 유권자를 대상으로 유·무선 전화 여론조사(응답자 1천142명)를 한 결과, 응답자의 23%가 차기 총리로 어울리는 정치인으로 고노 담당상을 선택했다고 6일 보도했다.

 

이시바 전 간사장이 21%,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전 자민당 정무조사회장이 12%, 고이즈미 신지로(小泉進次郞) 환경상이 11%, 아베 신조(安倍晋三) 전 총리가 5%로 뒤를 이었다.

 

 

요미우리의 직전 지난달 7~9일 여론조사 때 차기 총리 선호도는 이시바 전 간사장 19%, 고노 담당상 18%였는데 이번 조사에서 역전됐다.

 

교도통신이 4∼5일 일본 유권자를 상대로 실시한 전화 여론조사에서도 차기 총리로 어울리는 인물은 누구냐는 물음에 응답자의 31.9%는 고노를 선택했다.

 

2위는 26.6%의 선택을 받은 이시바 시게루(石破茂) 전 자민당 간사장이었고,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전 자민당 정무조사회장이 18.8%로 뒤를 이었다.

 

이번 요미우리 여론조사에서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내각 지지율은 31%로 직전 조사 대비 4%포인트 하락했다. 작년 9월 내각 출범 이후 가장 낮았다.

 

스가 총리의 퇴진 선언 관련 질문에는 47%가 "당연하다"고 응답했지만, 39%는 "그럴 필요는 없었다"고 답했다.

 

정당 지지율은 자민당이 36%로 직전 조사 대비 4%포인트 상승했고, 제1야당인 입헌민주당 지지율은 7%로 같은 기간 2%포인트 올랐다.

 

일 총리 유력후보 3색 '고노=발신력 · 이시바=인품 · 기시다=개혁'

 자민당 총재 선거 3파전 전망…새 총재는 내달 국회서 총리 지명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의 뒤를 이을 후보로 거론되는 3인방인 고노 다로(河野太郞), 이시바 시게루(石破茂),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는 각자의 색깔을 가진 인물로 평가된다.

 

일본의 유권자들은 이들의 장점으로 고노 행정개혁담당상의 경우 '발신력'(메시지 전달 능력)을, 이시바 전 자민당 간사장은 '인품'을, 기시다 전 자민당 정무조사회장은 '개혁의지'를 꼽았다.

 

요미우리신문은 4~5일 전국 18세 이상 유권자 1천142명에게 유·무선 전화로 '자민당 정치인 중 차기 총리로 누가 어울린다고 생각하느냐'고 질문했다.

 

응답자의 23%는 고노 담당상, 21%는 이시바 전 간사장, 12%는 기시다 전 정조회장을 꼽았다.

'차기 총리로 어울린다고 생각하는 이유'를 복수 응답이 가능한 7개의 보기를 제시하며 묻자, 고노 담당상을 선택한 유권자의 경우 "발신력이 있다"가 88%로 응답 비중이 가장 높았다.

 

고노는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적극적으로 활용해 트위터 팔로워만 235만 명에 달하며, 언변도 뛰어나다는 평가를 받는다.

 

이시바 전 간사장은 "인품을 신뢰할 수 있다"는 응답 비중이 78%로 가장 높게 나왔다.

 

이시바는 아베 신조(安倍晋三) 전 총리와 대립각을 세워온 인물로 2017년 아베 정권을 뒤흔든 모리토모(森友)학원 스캔들에 대해서도 재조사 필요성을 언급한 바 있다.

 

기시다 전 정조회장이 차기 총리로 어울리는 이유에 대해서는 "개혁 의지가 있다"가 79%로 응답 비중이 가장 높았다.

 

스가 총리의 불출마 선언 전인 지난달 26일 자민당 총재 선거 출마를 발표한 기시다는 취임한 지 5년이 넘은 당내 실세 니카이 도시히로(二階俊博) 간사장을 겨냥해 당 간부 임기를 1기에 1년, 연속 3기로 제한하는 개혁안을 발표했다.

 

오는 29일 투·개표가 이뤄지는 자민당 총재 선거는 고노, 이시바, 기시다 간 3파전이 될 것이라는 관측이 우세하다.

 

집권 자민당의 새 총재는 다음 달 상순께 소집되는 임시국회에서 스가 총리의 뒤를 이어 총리로 지명된다.

 

자민당은 중의원과 참의원 모두 과반을 점하고 있다.

 

10월 21일 임기 만료인 중의원을 뽑는 총선거에서 자민당은 새 총리를 '선거의 얼굴'로 내세우게 된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