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일간 일출 · 일몰 최소 25번 봤다…저궤도 우주관광팀 귀환

● 경제 & 과학 2021. 9. 18. 13:19 Posted by 시사 한겨레 ⓘ한마당 시사한매니져

이륙에서 귀환까지 71시간 걸린 우주여행 마무리

 

 우주선의 투명돔에서 지구를 보고 있는 우주관광팀. 인스피레이션4

 

사상 첫 저궤도 우주관광에 나섰던 ‘인스피레이션4’ 일행이 사흘간의 우주여행을 마치고 지구로 돌아왔다.

 

인스피레이션4 일행 4명을 태운 스페이스엑스의 유인 우주선 크루드래건은 18일 오후 7시6분(미 동부시각 기준, 한국시각 19일 오전 8시6분) 미 플로리다 해안에서 동쪽으로 약 48km 떨어진 대서양 해상에 무사히 착수했다. 이로써 15일 오후 8시8분 지구를 출발하면서 시작된 우주관광이 71시간만에 마무리됐다.

 

 4명의 민간 우주관광팀 ‘인스피레이션4’를 태우고 출발한 지 71시간만에 돌아온 우주선 크루드래건. 웹방송 갈무리

 

 우주선이 대형 낙하산을 펼치고 하강하고 있다.

 

인스피레이션4 일행은 지난 3일간 고도 575km 저궤도 상공에서 시속 2만7400km 속도로 비행하며 각각 25번 이상의 일출과 일몰을 구경하며 우주를 체험했다.

 

이번 우주여행은 전문 우주비행사가 아닌 일반인의 여행이었다는 점에서, 우주환경이 인체에 미치는 영향 연구에서도 작잖은 의미를 갖고 있다.

 

  우주선이 회수되는 동안 우주선 내에서 대기하고 있는 인스피레이션4 일행. 웹방송 갈무리

 

특히 일행 중 헤일리 아르세노는 나이가 29세로 일반적인 우주비행사들보다 훨씬 어린데다 다리에 금속을 이식한 최초의 우주여행자여서 우주의 인체 영향 연구에 중요한 데이터를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들은 이를 위해 우주여행 중 심전도, 수면, 심박수, 혈중산소포화도 등의 생물학적 데이터를 측정하고 혈액 검사, 균형 및 지각 검사, 초음파 장치를 이용한 장기 검사를 직접 수행했다.

 

 

 회수 선박에 실리는 유인 우주선 크루드래건. 웹방송 갈무리

_______

1시간에 걸쳐 3단계로 속도 늦추며 하강

 

이날 우주선의 지구 귀환은 역추진 로켓, 공기 마찰력, 낙하산을 차례로 이용해 속도를 늦추며 3단계로 진행됐다.

 

우주선은 우선 이날 오후 6시16분께 대기권 진입을 위해 역추진 로켓 드래코를 발사해 비행 속도를 늦추고 방향을 바꿔 대기 진입을 시도했다.

 

30분 후 대기에 진입한 뒤에는 밀도 높은 공기와 마찰하면서 더욱 속도를 늦췄다. 이때 우주선에는 1900도의 높은 열과 지상의 몇배에 해당하는 압력이 가해진다. 이때는 약 7분간 지구와의 통신이 중단된다.

 

역추진 로켓과 공기 마찰력으로 속도를 늦췄음에도 착수 4분 전까지도 우주선의 하강 속도는 시속 350마일(560km)이나 된다.

 

우주선은 고도 5km 지점부터는 낙하산을 이용해 속도를 더욱 늦췄다. 먼저 보조 낙하산을 펼쳐 1차로 속도를 늦춘 뒤, 고도 1.8km 지점에서 주력 낙하산을 펼쳤다. 4개의 대형 낙하산에 매달린 우주선은 서서히 하강하며 대서양 해상에 내려앉았다.

 

 15일 저녁 지구를 출발할 당시의 로켓 궤적. 인스피레이션4

_______

2억달러 기부금 모금…넷플릭스서 다큐 독점 방영

 

인스피레이션4는 세인트주드아동연구병원의 기부금 모금 캠페인의 일환으로 추진한 행사이기도 하다. 목표 금액은 2억달러. 이번 우주여행을 떠나기 전까지 아이작먼의 1억달러를 포함해 1억5천만달러의 기부금을 모아졌다. 일론 머스크는 18일 나머지 5천만달러를 자신이 내겠다고 밝혔다.

 

이번 우주여행의 전 과정을 담은 다큐멘터리는 5부작으로 제작돼 넷플릭스가 독점 방영한다. 현재 4부작까지 나왔으며, 30일엔 최종회로 이들의 3일간 우주여행 모습을 담은 영상물을 내보낼 예정이다. 곽노필 기자

 

“90분마다 세상 한 바퀴”…저궤도 우주관광팀 저궤도 사흘

‘인스피레이션4’ 일행, 우주에서 지구 조망

10분간 생방송…암환자·톰 크루즈와 통화도

 

고도 575km 저궤도 상공에서 유튜브를 통해 생방송을 하고 있는 인스피레이션4 일행. 인스피레이션4 제공

 

사상 첫 저궤도 우주관광을 즐기고 있는 ‘인스피레이션4’팀이 고도 575km 상공의 우주에서 이틀을 보내고, 지구로 돌아올 날을 맞을 준비를 하고 있다.

 

사령관 역할의 제러드 아이작먼을 비롯한 탑승객 4명을 태운 유인 우주선 크루드래건은 발사 이후 24시간만에 15번 지구를 돌았으며, 일행 4명은 우주선 꼭대기의 투명돔에 번갈아 올라 360도 우주 조망을 체험했다.

 

    인스피레이션4의 일원인 셈브로스키가 투명돔에 올라 사진을 찍고 있다. 인스피레이션4

 

우주정거장과의 도킹 부분을 제거하고 그 자리에 설치한 조망용 투명돔은 지름 116cm, 높이 46cm다. 조각을 이어붙이 것이 아닌 하나의 통유리로 제작돼 있어, 아무런 방해물이 없는 탁 트인 시야를 제공해준다. 다만 공간이 넓지 않아 한 번에 한 사람만 올라가 조망할 수 있다.

 

이들은 우주여행 첫날 스포티파이를 통해 음악을 들었으며, 아이작먼은 미식축구 결승전인 슈퍼볼 우승팀을 알아맞히는 스포츠 베팅에도 참여했다고 트위터를 통해 밝혔다.

 

         투명돔에서 푸른 지구를 내려다보고 있는 아르세노.

 

인스피레이션4 일행은 이어 17일 오후 유튜브를 통해 10분간 생방송을 진행했다. 아이작먼은 생방송에서 “우리는 90분마다 세상을 보고 있으며, 그만큼 빠르게 여행을 하고 있다는 게 믿기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들을 태운 우주선은 시속 2만8천km에 가까운 속도로 지구를 돌고 있다.

 

생방송에서 조종사 역할을 맡은 시안 프록터는 자신이 그린 그림을 보여줬고, 크리스 셈브로스키는 우쿨렐레를 연주했으며, 헤일리 아르세노는 점프 시범을 보였다.

 

투명돔에 올라 생방송을 하고 있는 재러드 아이작먼.

 

이들은 또 세인트주드아동연구병원의 어린 암 환자들과 이야기를 나누고, 할리우드 영화배우 톰 크루즈와도 통화했다. 우주비행사에 도전한 경력이 있는 프록터는 톰 크루즈에게 1986년 그의 영화 <탑건>에서 받은 감흥에 대해 이야기했다. 미 항공우주국은 그가 향후 국제우주정거장에서 영화를 촬영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그러나 구체적인 촬영 일정은 아직 잡히지 않았다.

 

_______

일론 머스크 “모든 것이 잘 되고 있다”

 

이들을 우주로 올려보낸 우주선 개발 업체 스페이스엑스의 일론 머스크 최고경영자는 트위터를 통해 인스피레이션4 승객들과 통화했으며 “모든 것이 잘 되고 있다”고 말했다.

 

인스피레이션4의 아마추어 우주비행사들은 18일 오후 7시6분(미 동부시각 기준, 한국시각 19일 오전 8시6분) 미 플로리다 인근 대서양 해상으로 돌아온다.

 

    인스피레이션4 일행을 태운 우주선의 비행 경로. 인스피레이션4

 

우주선은 지구로 출발하기 직전 아랫부분의 원통형 트렁크를 버리고, 추진기를 점화한다. 트렁크는 대기 중에서 타버리고, 우주선은 대기로 진입한 뒤 목표 고도에 다다르면 낙하산을 펼치고 바다에 착수한다.

 

넷플릭스는 인스피레이션4의 우주여행 과정 전체를 담은 5부작 다큐멘터리를 방영하고 있다. 현재 4부작까지 나왔으며, 30일엔 최종회로 이들의 3일간 우주여행 모습을 담은 영상물을 내보낼 예정이다. 곽노필 기자

 

스페이스X 관광객들, 톰 크루즈에 "우주 경험 공유합니다"

 

영화배우 탐 크루즈.

 

미국 민간우주기업 스페이스X의 우주선을 타고 우주를 관광 중인 민간인들이 우주에서 영화를 찍을 계획으로 알려진 배우 톰 크루즈와 자신들의 경험을 나눴다.

 

우주가 어떤 곳인지 미리 알려준 셈이다.

 

스페이스X는 우주 관광객 4명이 17일 크루즈와 우주에서 경험을 공유하는 대화를 나눴다고 트위터로 18일 밝혔다.

 

어떤 방식으로 대화했는지나 내용은 공개하지 않았다.

 

스페이스X는 이날 트윗에 영화 '탑건'에서 크루즈가 맡았던 조종사 배역의 콜사인(호출부호)인 '매버릭'을 사용해 "매버릭, 당신은 언제든 우리의 윙맨이 될 수 있다"라고 남겼다.

 

윙맨은 같은 비행편대에 소속된 동료 조종사를 일컫는 단어다.

 

우주 관광객 4명 콜사인도 공개됐다.

 

억만장자 재러드 아이잭먼(38)은 원래 루키(Rookie)를 짧게 한 '룩'(Rook)이라는 콜사인이 있었고 간호사 헤일리 아르세노(29)와 대학강사 시안 프록터(51), 이라크전 참전용사 크리스 셈브로스키(42)는 이번에 각각 '노바'와 '레오', '행크스'라는 콜사인을 만들었다고 스페이스X는 전했다.

 

위험한 스턴트 장면도 직접 소화하는 것으로 유명한 크루즈는 '우주 촬영'을 준비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해 5월 미국 항공우주국(NASA)은 크루즈와 국제우주정거장(ISS)에서 영화를 찍는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고 밝혔다.

 

스페이스X도 촬영에 참여할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진척 상황이나 구체적 계획은 알려지지 않았다.

 

지난 15일 우주로 떠난 스페이스X 우주 관광객들은 18일 오후 11시(그리니치표준시)께 대서양에 착수하며 사흘간 우주여행을 끝낼 예정이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