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군, 비밀리에 대만군 훈련 시켜.. 중국 강력 반발

● WORLD 2021. 10. 8. 16:17 Posted by 시사 한겨레 ⓘ한마당 시사한매니져

“미 특전사·해병대 대만군 훈련”

“순환 근무 방식”…<로이터>, “바이든 취임 전부터”

미 국방부, ‘확인’도 ‘부인’도 안해

 

지난 2017년 1월17일 대만군 특전사 요원들이 대만 중부 타이중에서 연례 군사훈련을 벌이고 있다. 타이중/AFP 연합뉴스

중국의 침공 등 만약의 사태에 대비해 미 특전사와 해병대 병력 일부가 비밀리에 대만에 머물며 대만군 훈련 임무를 수행하고 있다는 보도가 나왔다.

 

8일 <월스트리트 저널>의 보도를 종합하면, 미 특전사 요원과 지원 병력 등 20여명이 대만 지상군 병력을 훈련시키고 있다. 또 미 해병대 소속 일부 병력도 대만 해군 쪽에 소형보트 작전 등 상륙작전 대비용 훈련을 제공하고 있다. 신문은 군 소식통의 말을 따 “미군 특전사와 해병대 병력은 순환 근무 방식으로 대만군을 훈련시키고 있다”고 덧붙였다.

 

<로이터> 통신도 “미 특전사와 해병대가 얼마나 오랫동안 대만군을 훈련시켰는지는 공개되지 않았다”며 “다만 조 바이든 행정부 출범 이전부터 미군 병력이 대만에 순환 배치돼 대만군 훈련을 지원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고 전했다.

 

미 국방부와 대만을 관할하는 인도-태평양 사령부 쪽은 관련 보도에 대해 확인도, 부인도 하지 않고 있다. 존 서플 미 국방부 대변인은 성명을 내어 “특정 작전이나 훈련 등과 관련해 언급하지 않겠다”며 “다만 대만에 대한 미국의 지원과 미국-대만 군사 관계는 대만을 겨냥한 중국의 위협과 관련돼 있는 점을 강조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이어 서플 대변인은 “중국이 대만 인근과 동중국해·남중국해 일대에서 대만과 기타 동맹 우방국을 위협하고 압박하기 위한 군사적 조처를 강화하면서, 지역 정세를 불안정하게 만들고 오판에 따른 위험을 증가시키고 있다”며 “중국 쪽은 대만해협 양안(중국-대만) 갈등을 평화적으로 해결하겠다는 약속을 준수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타이완 뉴스> 등 대만 매체는 지난해 11월 “미 해병대가 대만 해군 초청으로 4주 일정으로 대만 해군을 훈련시킬 예정”이라고 전했다. 또 지난 5월엔 “연례 ‘한광 37’ 훈련 직후 미 특전사 병력이 대만 특전사 요원을 훈련시킬 계획”이라고 전한 바 있다.

 

이달 들어 중국군은 지난 1일부터 나흘 연속으로 전투기와 폭격기 등 공군기 모두 149대를 동원해 대만 방공식별구역(ADIZ)을 침범하는 등 무력 시위를 벌이는 등 대만을 겨냥한 군사적 위협 수위를 끌어올리고 있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이 지난 4일 “대만해협 일대에서 평화와 안정을 유지하기 위해 미국은 대만이 충분한 방어능력을 유지할 수 있도록 지원을 계속할 것”이라며 “대만을 겨냥한 군사 외교 경제적 압박과 강압을 중단할 것을 중국 쪽에 촉구한다”며 고 말한 것도 이런 맥락에서다.

 

추궈정 대만 국방부장은 지난 6일 현지 매체와 한 인터뷰에서 “중국이 오는 2025년까지 대만에 대한 전면적 침략을 감행할 준비를 완벽하게 끝낼 것”이라고 우려한 바 있다. 이와 관련 벨기에를 방문 중인 제이크 설리번 미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대만을 방어하기 위한 군사 행동을 취할 준비가 돼 있느냐”는 <BBC> 질문에 “그런 날이 오지 않도록 하기위해 지금 행동을 취하고 있다”고 답했다. 베이징/정인환 특파원

 

중국 "군사관계 멈추라" 반발

"미군철수는 수교 전제…주권수호 위해 필요한 조치"

 

 

WSJ은 현재 대만에 파견된 미 특수부대와 해병대는 규모는 작지만, 상징성은 크다고 지적했다.

중국의 위협에 맞서 대만을 방어하겠다는 미국의 의지를 확인할 수 있는 결정이라는 것이다.

 

미국은 지난 1979년 중국과 수교하고 대만과 단교했다.

이후 미국은 '대만관계법'을 제정해 대만에 방어 무기를 판매하고, 중국의 침공 때 대만을 군사적으로 지원할 수 있는 법적 기반을 마련했다.

 

다만 미군이 대만군 훈련에 직접 관여하는 것은 미·중 간 갈등을 증폭하는 요소로도 작용할 전망이다.

중국은 대만이 자신들의 영토라면서 대만이 독립을 시도할 경우 군사력 사용 가능성까지 언급한 상태다.

 

실제로 중국은 건국 기념일인 '국경절' 연휴 초반인 1∼4일 군용기 총 149대를 대만 방공식별구역(ADIZ)에 진입시키는 등 대규모 무력 시위를 벌였다.

 

    자오리젠(趙立堅) 중국 외교부 대변인

 

자오리젠(趙立堅)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8일 정례 브리핑에서 "'하나의 중국' 원칙은 미중관계의 정치적 기초"라면서 대만 주둔 미군의 철수 등이 양국 수교의 전제였다고 상기시켰다.

 

이어서 "미국은 대만 문제가 매우 민감하고 관련 문제가 심각히 위험하다는 것을 충분히 인식해야 한다"면서 또 "대만에 대한 무기 판매 및 대만과의 군사 관계를 중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중국은 필요한 모든 조처를 해 주권과 영토 완전성을 지킬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