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경책 든 윤석열, '王자' 무속논란 돌파?…순복음교회 예배

● 토픽 2021. 10. 10. 15:21 Posted by 시사 한겨레 ⓘ한마당 시사한매니져

성경책 들고 차에서 내리는 윤석열 예비후보=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경선 예비후보가 10일 오전 서울 여의도 순복음교회 예배에 참석하기 위해 성경책을 들고 차에서 내리고 있다.

 

무속과 주술논란에 휩싸인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10일 오전 한 교회를 찾아 비판자들로부터 ‘주술논란 물타기 쇼’라는 힐난이 일고있다.

 

윤 전 총장은 이날 오전 여의도 순복음교회 앞에서 성경책을 들고 차에서 내렸다. 예배 중에는 고개를 숙이고 기도했고, 찬송가에 맞춰 손뼉을 치기도 했다.

 

예배를 마친 뒤에는 이영훈 순복음교회 담임목사와 면담했다.

 

이 목사는 "우리나라 지도자가 되는 분들은 사소한 것을 갖고 (논쟁)하는 것들은 좀 안 했으면 좋겠다"라며 "국민에게 꿈과 희망을 주기를 소원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윤 전 총장을 위해 기도를 하면서 "주님께서 대통합을 위해 쓰임이 되게 해주시고 과거로 회귀하는 잘못을 반복 안 하도록 해달라"라고 말했다.

 

윤 전 총장은 "예배 잘 들었다. 목사님 말씀을 잘 경청하겠다"라고 답해, “예배를 들으며 갔나보다”는 비아냥도 나왔다.

 

기도하는 윤석열=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경선 예비후보가 10일 오전 서울 여의도 순복음교회 본당을 찾아 예배에 앞서 기도하고 있다.

 

윤 전 총장이 이날 2차 예비경선(컷오프) 이후 첫 주말 행보로 순복음교회를 방문한 데에는 최근 자신을 향한 '무속 논란'을 털어내기 위한 의도가 깔린 것으로 보인다.

 

더불어민주당은 윤 전 총장이 부인 김건희 씨 소개로 역술인 '천공 스승'을 만났다는 언론 보도를 인용해 무속인의 조언을 받는 것 아니냐는 공세를 펴고 있다.

 

당내 경쟁자들도 윤 전 총장의 손바닥 '王(왕)'자 논란을 계기로 '무속 프레임'을 꺼내 들고, '항문침 전문가'가 윤 전 총장을 돕는다는 주장까지 이어가고 있다.

 

윤석열 캠프 관계자는 "남은 대선 경선 레이스 동안 대한민국의 여러 종교 지도자들과 기관들을 순차적으로 방문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윤석열 캠프는 이날 SNS에 "석열이형 밥 세 공기씩 먹던 여름성경학교 시절"이라며 윤 전 총장이 유년 시절 교회에서 찍은 공유하기도 했다.

 

윤 전 총장은 서울대 법대 재학 시절에는 대학 친구들과 성당을 다니며 천주교 세례를 받았다. 세례명은 '암브로시오'다.

 

지방 근무가 잦았던 검찰 재직 시절에는 인근 사찰 스님들과 자주 교류하면서 한동안 불교 신자로도 활동한 것으로 전해졌다.

 

윤 전 총장이 교회에 갔다는 기사에는 많은 비난댓글이 달렸다.

아이디 ‘훈님’은 “뭐든 표에 도움만 된다면야.. 그깢 종교 뭐가 중요해.. 교회도 성당도 사찰도 기웃기웃.. 유교 도교 이슬람교.. 무당교도 가야지.. 참 신사참배도 빼 먹으면 안되고..”라고 비꼬았고, 기독교인인 듯한 Pundit 씨는 “손바닥에 ‘왕’ 글씨... 주술적이라 비난받자, 교회를 찾았다. 예전엔 사찰도 찾았다. 성경에서 최고의 벌은 우상을 섬기는 것이다. 십계명의 첫 번 째 계명이 우상을 섬기지 말라라는 사실이 우스운가?”라고 비판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