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윌리엄 왕세손, 부자들 우주여행 비판…"지구부터 살려라"

● 경제 & 과학 2021. 10. 14. 12:56 Posted by 시사 한겨레 ⓘ한마당 시사한매니져

우주여행이 초래하는 탄소 배출에 의문이 있다

 

영국 윌리엄 왕세손 [AFP 연합뉴스]

 

영국 윌리엄 왕세손이 부자들의 우주여행을 비판하면서 지구 살리기에나 더 신경 쓰라고 말했다.

 

윌리엄 왕세손은 14일 BBC 인터뷰에서 "지구를 버리고 떠나서 살 곳을 찾지 말고 지구를 고칠 생각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자신은 우주로 가는 데 관심이 전혀 없으며, 우주여행이 초래하는 탄소 배출에 의문이 있다고 말했다.

 

최근 우주여행을 두고 아마존 창업자 제프 베이조스의 블루 오리진과 일론 머스크의 스페이스X, 리처드 브랜슨의 버진 갤럭틱이 치열한 경쟁을 펼치고 있다.

 

전날엔 1960년대 미국 인기 드라마 '스타트렉'에서 제임스 커크 선장을 연기했던 90살 노배우 윌리엄 섀트너가 블루 오리진의 우주선을 타고 우주에 다녀왔다.

 

윌리엄 왕세손은 젊은 사람들 사이에 기후변화와 관련한 불안이 커지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그는 "(큰아들인) 조지 왕자가 여기 앉아서 지구를 살리는 일에 관해 얘기하게 된다면 정말 재앙일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또 아버지인 찰스 왕세자가 할아버지인 필립공의 영향을 받아서 매우 일찍부터 기후변화에 관한 얘기를 많이 했다고 전했다.

 

윌리엄 왕세손은 어스샷 상(Earthshot Prize) 첫 수여에 앞서 이날 인터뷰를 했다. 어스샷은 지구를 구하기 위한 좋은 아이디어에 수여되며 5개 분야별 상금은 각 100만파운드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