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년 아프가니스탄 여자 축구 선수들의 훈련 모습.[AP=연합뉴스]

 

이슬람 무장 조직 탈레반 집권으로 신변이 위험해진 아프가니스탄 여자 축구, 농구 선수 등 57명이 카타르 도하로 탈출했다고 국제축구연맹(FIFA)이 22일 밝혔다.

 

FIFA는 "카타르의 도움으로 대부분 여성과 어린이들로 구성된 57명이 20일 카타르 항공 전세기 편으로 카타르 도하에 도착했다"고 발표했다.

 

이는 지난주 여성 선수들을 포함한 약 100명의 축구 선수와 가족이 아프가니스탄 카불을 떠나 도하로 대피한 이후 두 번째 스포츠 관련자들의 단체 출국이다.

 

FIFA는 카타르 정부와 함께 아프가니스탄 내 축구 선수들의 탈출을 돕고 있다. 최근에는 알바니아 정부도 이 작업에 힘을 보태고 있다.

 

잔니 인판티노 FIFA 회장은 "카타르와 알바니아 정부에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며 "다른 나라 정부와 전 세계의 축구 단체들도 이들이 안전한 환경에서 새로운 삶을 시작하도록 도움을 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8월 아프가니스탄을 장악한 탈레반은 이슬람 샤리아법(종교법)을 앞세워 여성에 대한 탄압이 심해질 것이라는 국제 사회 우려를 사고 있다.

 

FIFA는 "앞으로도 스포츠인들의 안전한 탈출을 도울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