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리호발사조사위 구성 첫 회의

압력 저하 원인 다각도로 조사중

 

지난달 21일 오후 5시 정각에 전남 고흥군 나로우주센터 2발사장에서 누리호가 발사되고 있다. 한국항공우주연구원 제공

 

지난달 21일 발사돼 위성의 최종 궤도 안착에는 실패한 누리호의 3단 조기 연소 원인은 산화제 탱크 압력 저하인 것으로 드러났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과기정통부)와 한국항공우주연구원(항우연)은 압력이 떨어진 원인에 대해 다각도로 분석중이라고 밝혔다.

 

과기부와 항우연은 3일 ‘누리호 발사조사위원회’를 구성하고 첫 회의를 열어 “누리호 3단 엔진의 연소 시간이 애초 계획된 531초보다 46초 짧은 475초에 종료된 것은 산화제 탱크 압력이 떨어졌기 때문이라는 사실을 알아냈다”고 밝혔다.

 

항우연은 3개 추적소(나로우주센터, 제주, 팔라우)에서 계측한 2400여개의 비행 데이터를 분석해 가는 과정에 “누리호가 1단 및 2단 비행 때는 추진제 탱크 압력과 엔진이 정상 운용된 듯 하지만 3단 비행구간에서 산화제 탱크의 압력이 저하되면서 엔진 추력과 가속도가 낮아져 엔진의 연소가 정지된 것으로 추정할 만한 자료를 발견했다”고 밝혔다.

 

누리호 발사조사위원회는 누리호 연구개발의 주축인 항우연 연구진을 중심으로 누리호 개발을 자문해온 전담평가 위원들과 외부의 새로운 시각을 반영하기 위한 민간 전문가들을 포함해 모두 12명으로 구성됐다.

 

발사조사위원회는 3단 산화제 탱크 압력이 저하된 원인으로 산화제 탱크 및 배관·밸브의 기밀이나, 산화제 탱크 압력을 제어하는 센서류 등에서 이상이 발생했을 가능성 등을 검토하고 있다.

 

조사위 위원장을 맡은 최환석 항우연 부원장은 “이달 초 항우연 내부 검토회의를 열어 각 담당자들이 분석한 상세 비행 데이터 결과를 논의하면서 3단 산화제 탱크 압력을 낮아지게 할 수 있는 여러 가지 가능성들을 구체화시킬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근영 기자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