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산 2만회분…"1회 접종 선호 여론 부응…안맞는 것보다 낫다"

 

    얀센의 코로나19 백신 [로이터 연합뉴스]

 

캐나다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촉진하기 위해 1회 접종이 가능한 얀센(존슨앤드존슨 자회사) 백신을 도입하기로 했다.

 

캐나다 공공조달부는 5일 얀센 백신 2만 회분을 프랑스로부터 도입, 각 주에 배포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얀센 백신은 두 차례 접종이 필요한 화이자나 모더나 백신과 달리 1회 접종으로 예방 효과를 갖기 때문에 백신 접종을 꺼리는 경우 선호 대상이기도 하다.

 

실제 앨버타주는 지난달 백신 접종 실적이 저조한 일부 지역에서 1회 접종 백신에 대한 수요가 있다면서 연방 정부에 2만 회분을 공급해 달라고 요청했다.

 

또 브리티시 컬럼비아(BC), 새스캐처원주에서도 같은 이유를 들어 얀센 백신 수 만회 분을 요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얀센 백신은 화이자, 모더나, 아스트라제네카에 이어 지난 3월 네번 째로 캐나다 정부의 사용 승인을 얻었다.

 

이에 따라 지난 4월 30만 회분이 도입됐으나 미국 메릴랜드주 위탁 생산 공장의 제조 과정에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원료와 혼합하는 사고가 발생해 캐나다 내 배포가 취소, 중단됐다.

 

공중보건국의 테레사 탬 최고보건관은 이날 회견에서 이번에 도입되는 얀센 백신이 유럽산이라고 전하고 "보건부의 안전, 품질 및 효능 기준에 부합한다"고 설명했다.

 

보건부 관계자는 겨울철을 앞두고 얀센 백신을 1회 접종하면 코로나19 백신을 전혀 맞지 않는 것보다 낫다고 밝혔다.

 

또 온타리오, 뉴브런스윅주에서도 얀센 백신 배포를 원할 것으로 본다고 덧붙였다.

 

한 보건 전문가는 얀센 백신 접종 후 다른 백신으로 부스터 샷을 추가해야 예방 효과가 강화된다고 설명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