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타리오, 25일부터 식당 등 인원제한 해제...단계적 완전개방

● CANADA 2021. 10. 23. 11:18 Posted by 시사 한겨레 ⓘ한마당 시사한매니져

식당, 체육관 등 인원 제한 없애... 다른 제한은 2022년 3월까지 해제

 

 

온타리오주 정부가 COVID-19와 관련, 현재 시행중인 봉쇄 3단계 조치의 단계적 완화방침을 밝혔다. 일단 10월25일부터 식당과 체육관 등 백신접종 증명이 필요한 시설과 업소 등의 인원제한을 해제한다. 이어 내년 3월까지 마스크 의무화, 백신 여권 제도 등을 포함한 공중보건 제한을 단계적으로 모두 풀겠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더그 포드 수상은 22일 오후 퀸즈 파크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공중보건 제한 3단계를 종료하는 점진적 계획을 상세히 설명했다. 하지만 포드 수상은 "우리는 가장 조심스러워야 할 지역 중 하나이지만 온타리오 시민들이 열심히 노력한 것을 고려할 때 혜택이 주어져야 한다“고 햬제계획의 배경을 밝히고 ”하지만 조심스럽다는 단어를 강조하겠다. 우리는 항상 조심해왔고 나도 매우 조심할 것이다. 만약 우리가 안정적인 숫자를 보지 못한다면, 실행하지 하지 않을 것이다."라고 단계적 해제에 따른 개인적 방역지침 준수를 강조했다.

 

온타리오 주는 공중보건 지표가 긍정적으로 유지되는 한 향후 6개월 동안 남아 있는 공중보건 제한을 모두 해제하는 '점진적 접근'을 한다는 계획이다.

25일(월) 새벽 0시1분부터 시작되는 1단계에서는 식당과 체육관 등 백신 접종 증명이 필요한 대부분의 시설에서 수용인원 제한이 해제된다. 주 정부는 또 각 사업장에서 백신접종 규율을 도입하는 한 25일자로 수용인원 제한을 대폭 해제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이는 개인 돌봄 서비스와 박물관 등도 전염병이 시작된 이래 처음으로 개방될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결혼식, 장례식, 종교 예배도 허용되지만 백신접종 증명이 되는 경우에만 허용된다.

 

오는 2022년 1월17일부터는 겨울방학에 이어 나타나는 '우려 동향'이 없는 한 예방접종 증명이 필요 없는 경우를 설정해 수용인원 제한을 단계적으로 해제하기 시작한다고 밝혔다. 또한 식당, 술집, 스포츠 및 레크리에이션 시설, 카지노, 빙고 홀 등 일부 환경에 대한 백신 접종 증명도 동시에 해제하기 시작할 수 있다고 보건당국은 전했다.

이어 그 3주 후인 2월7일에는 나이트클럽, 스트립클럽, 목욕탕 등 고위험 시설에 대한 백신접종 요건 또한 해제할 계획이다.

 

주 정부는 또 내년 3월28일을 개인이 실내 공공환경에 있을 때 마스크를 착용하도록 하는 등의 남은 공공보건•직장 안전조치를 모두 해제하는 목표일로 정했다.

 

키런 무어 주정부 보건 최고 의료 책임자는 "3월까지 온타리오에서 백신 접종 전략을 극대화하고 이 바이러스가 번식할 수 있는 숙주가 사라질 정도로 더 많은 온타리아인들이 면역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그는 또 "우리는 세 번째 접종 전략을 완성할 예정이며 5세에서 11세까지의 어린이들을 위한 백신접종 전략도 완성할 것이다. 아울러 우리는 이 바이러스와 함께 사는 법을 배워야 할 것이다."라고 밝혔다.

 

한편 이날 기준으로 온타리오주에서는 백신 접종 대상 주민의 83.6%가 2회 접종을 완료했고 최소 1회 접종 비율이 87.7%에 달한 것으로 집계됐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