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나다 연방 직원, 모든 여행객, COVID-19 백신 접종 의무화

● CANADA 2021. 10. 9. 13:27 Posted by 시사 한겨레 ⓘ한마당 시사한매니져

 

캐나다에서 모든 여행객은 이달 말까지 COVID-19 백신접종을 마쳐야 한다. 또한 연방 관공서 직원들에게도 백신접종 의무화가 결정됐다. 토론토시도 미접종 직원은 12월13일자로 해고할 것임을 밝혔다.

 

쥐스탱 트뤼도 연방총리는 6일 모든 연방 직원들과 여행객은 COVID-19 백신을 완전히 접종받아야 한다고 발표했다. 트뤼도 총리는 앞으로 1개월의 유예 기간을 거쳐 11월30일까지 연방에서 규제하는 항공, 철도 및 해양 서비스의 모든 승객은 백신 2차 접종을 마쳐야 하며, 면제대상은 극히 제한된 비상 상황에서만 허용된다고 밝혔다.

 

이에따라 26만 7천명에 달하는 연방 직원들은 자택근무를 막론하고 10월29일까지 백신 접종 상황을 알려야 하며, 11월15일까지 접종을 거부한 공무원들은 접종을 증명할 수 있을 때까지 무급휴가에 처해진다. 아울러 거짓 증언을 한 직원은 해고 등 징계를 받는다.

 

트뤼도 총리는 모든 국내항공사들은 백신여권을 포함한 접종 증빙을 확인할 책임이 있다고 강조하고 여객선은 12명 이상의 승무원을 가진 연방 규제 선박도 의무 접종을 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트뤼도 총리는 "백신접종을 받았다면 당신과 아이들이 COVID-19로부터 안전할 수 있고, 당신이 좋아하는 것을 누릴 자유와 자격이 있다"고 덧붙였다.

캐나다는 현재 약 82%가 백신을 2차까지 마친 것으로 집계됐다.

토론토 시도 소속 공무원의 접종 의무화 관련해 미접종자는 해고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토론토시는 6일 성명을 통해 10월15일까지 접종상황을 밝히고 11월15일까지 2차 접종의 시간을 주게 된다면서, COVID-19 백신 2회 접종 증거를 제시하지 않은 직원은 11월1일부터 6주간 무급휴가를 가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그 이후에도 접종완료 증거를 보이지 않으면, 12월13일에 고용을 종료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토론토시는 현재 직원들 중 95%가 접종완료 신고서를 작성했다고 밝혔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